친분

같은 사무실 쓰는 사람들끼리 굳이 친해져야 하는 의무라도 있는지 모르겠다. 부탁한거 웃으면서 들어주고 시킨거 다 잘 처리하고 그럼 되는거 아닌가.

직장 사람들을 싫어하거나 그런건 아니지만, 이 안에는 내가 일부러 어색하게 대하고 있는걸 싫어하는 사람들 뿐이다.

술마실 시간에 글을 쓰는 것이 더 좋고, 술마실 돈(~수십만원)으로 책 사서 보는게 더 좋다. 그렇다고 내가 잘난척 한것도 없고 그냥 개인의 취향일 뿐이다. 깊이있는, 진지한 대화라면 몇날 며칠을 밤새 토론하더라도 아깝지 않지만, 연예인 얘기, 바에서 만난 여자 얘기, 어제 노래방에서 불렀던 도우미 얘기, 직장 동료 뒷담화, 이런건 정말 지겹다. 도우미랑 2차 갔다가 60만원 긁은 얘기를 왜 듣고 있어야 하는건지, 그거 위로해 달라고 다른 사람들에게 표현하는거 보면 참 불쌍해 보인다. 내가 더 순수하거나, 내가 더 잘났거나,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는다.

남자들끼리 얘기하는데 술이 빠질 수 없고, 얘기하지 않으면 친하지 않으니 어색하고, 어색하면 업무가 더 잘 안되는건 당연하다. 하지만 난 술을 싫어한다. 별로 원하지 않는다. 술이 약하기도 하고, 마셔서 "즐거움"을 느낀 적은 정말 한번도 없다. 그렇다고 내 페이스에 맞춰서 적당히 마실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맨날 다른 사람들이 마시자고 할 때 마시다 보면 1차에서 쓰러질 수밖에 없다.

그렇게 술 마실 돈 있으면 아껴다가 나중에 여자 사귀면 그때 투자를 하든가, 책이나 더 사보고 싶다.

시간, 돈, 건강 모든것을 낭비하는 짓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친분을 쌓을 수 없는 사회는 정말 쓰레기통같은 사회다. 이렇게 얘기한다면 다른 사람들은 나만 고고한척 하는 거라고 싫어하겠지. 그걸 신경쓰지 않는다. 이렇게까지 얘기하면 또 다시 다른 사람들은 나중에 후회한다고 얘기하겠지. 역시 신경쓰지 않는다. 이렇게 말하면 그래도 사람들은 어려서 모른다고 얘기하겠지. 네, 알겠어요, 그러니까 다 커서 그때 후회하고 처절하게 깨달을테니 지금은 좀 가만 놔뒀으면 좋겠다.


by snowall 2010. 3. 12. 21:35
  • Aptunus 2010.03.12 23:45 신고 ADDR EDIT/DEL REPLY

    공감합니다.........

    • snowall 2010.03.13 00:10 신고 EDIT/DEL

      감사합니다...

    • Aptunus 2010.03.13 00:37 신고 EDIT/DEL

      대체 여자얘기는 왜 하는지 이해가....;; 비위맞춰주기도 정말 힘들어 짐니다. 이제는... 축구얘기도 마찬가지고 등등...

    • snowall 2010.03.13 03:03 신고 EDIT/DEL

      모르겠어요.
      여자는 좋아하지만 굳이 그렇게 돈 써서까지 즐기고싶지는 않아요. -_-;
      좋아하는건 여자랑 대화하는것...

  • beebop 2010.03.13 03:54 신고 ADDR EDIT/DEL REPLY

    나도.. 많이 공감이 되네..
    내가 별로 관심없어서 이야기에 참여 안하는 것이고, 사실 할 이야기나 마땅히 댓구할만한 말도 생각안날정도인데...
    나중에는 사회성이 없다는 식으로 사람을 몰아가지.
    참 속상해지는 거야...
    옆 사무실에는 마음터놓을 사람은 없는가? 차라리 외국인이 이야기 나누기 낫지는 않은가? ^^;;;

    • snowall 2010.03.13 08:43 신고 EDIT/DEL

      외국인 아저씨들은 다들 자기 고향과 타 부서로 갔다네...--;;;
      뭐 그닥 그사람들이랑 친해져도 별건 없고...

  • ruman 2010.03.13 11:39 ADDR EDIT/DEL REPLY

    ㅎㅎ.. 저두 말주변이 없어서 좋아하는 모임에 가고는 싶은데 가면 술을 마셔야되기에 가면서도 술같은건 안마셧으면 하는 생각이 있어요.ㅠㅠ 저도 그돈으로 책이나 더 보고싶네요.ㅎㅎ
    아'ㅅ'.. 궁금한거 한가지만 여쭤볼께요~ 제가 저번에 말씀 듣고 선형대수학을 하려고했는데 결국 한 발 늦어서 응용수학(공학수학I)을 듣게되었는데요... 솔직히 지금 7시간정도 들어봤는데 수업을 거의 못따라가겠어요.. 그래도 인문계고등학교에 다녀서 수I, 수II는 잘 배웠고 미적은 어느정도는 할 수 있는데요.. 미적 배울때 선생님이 미분, 적분을 합쳐서 2주일만에 다 끝내버리시는바람에 -ㅅ- 교과서보고 인강 보고해서 어느정도는 할 수 있어요'ㅅ'..
    결론은.. 공학수학I 하고있는데 전체적으로 막히네요.ㅠㅠ
    공학수학 1 - 개정3판 (텍스트북스)<ㅡ 요거배우는데 1~5장까지 나가야하는데... 초반부터 막히고있어요!!
    뭐부터 해야할까요'ㅅ'.ㅠㅠ 방법이나 비법좀 알려주셔요;ㅅ;... 아 지금 대학교 1학년입니다ㅇㅁㅇ//

    • snowall 2010.03.13 11:50 신고 EDIT/DEL

      대학교 1학년이고, 이제 개강한지 2주 지났으면 일단 수업에 집중할 때죠. 그리고 과제로 나오는 연습문제를 어떻게든 다 해결해보면 좋습니다. 안되면 조교나 교수님 붙들고 늘어지세요. (시험기간 임박해서는 다른 애들도 교수를 찾기 때문에 늦어요...)

      일반적인 해법 찾고나서, 거기가 뭔 내용인가 봤더니 미분방정식과 라플라스 변환이군요. 이 부분은 끝없는 연습과 암기가 필요한 부분입니다. 무조건 외우세요. 내용을 전부 이해할 수 있다면 암기가 전혀 필요없지만, 그게 불가능하다면 일단 다 암기하면 됩니다. 그럼 이해는 내년이나 내후년쯤에 됩니다. 물론 군대 갔다 오면 초기화되니까 너무 열심히 할 필요는 없고 A학점 받을 만큼만 하세요.

      미분방정식 듣고 나중에 선형대수학을 들으면 "아, 이래서 그 사람이 선형대수학을 그렇게 추천했구나"싶을 겁니다.

      7장 이후의 내용을 배울진 모르겠지만, 7장 이후의 벡터 해석학이나 연립 미방은 외워도 안될 수 있습니다. 그 전에 미리미리 기초를 쌓아두세요.

      이해가 안되는 내용은 이 블로그에 질문을 올리면 답이 올라올지도 모릅니다. 안 바쁠때...--;

  • Hybrid 2010.03.13 12:26 ADDR EDIT/DEL REPLY

    '술 + 여자 얘기'를 엄청 싫어하는 사람으로써 공감.... ㅜ_ㅜ
    뭐, 어느정도 친분은 필요하다고 생각하긴 하지만,(업무에 분명 도움을 주죠.) 그게 강제성을 띄어선 안된다고 봅니다.

    차라리 진짜 킹카들이 모여서 괜한 여자들(특히 지나가는 사람들) 평가하면 '췟 잘난 놈들이란....' 이라고 생각하고 말텐데, 정작 볼꺼 없는 사람들이 더 그러더군요. 진짜 꼴도보기 싫어요... ㅜ_ㅜ

    • snowall 2010.03.13 13:25 신고 EDIT/DEL

      강제성은 없지만 강제적인 분위기랄까요...-_-;;;

  • kanbpa 2010.03.13 22:22 ADDR EDIT/DEL REPLY

    그런거 취향이 아니다라고 하면 꼭 니가 안해봐서 모른다는 식의 괴상한 논리로 공격을 당하죠...^^

    • snowall 2010.03.13 22:40 신고 EDIT/DEL

      중요한건 "친목"이 강요되는 것입니다. 가장 맘에 안드는 부분이죠...

  • 꽃마조 2010.03.15 22:56 신고 ADDR EDIT/DEL REPLY

    '니가 안해봐서 모른다' 이런게 논리라면
    암에 걸려봤던 의사들만 암환자에게 식습관 조절하라고 충고해야겠으쇼.ㅎㅎ

    술 문화는 점점 좋게 바뀔거라고 믿습니다.
    10년 20년 전에 비해서는 거절할 수 있는 문화가 형성되고 있지 않으쇼.

    • snowall 2010.03.15 23:03 신고 EDIT/DEL

      완전 공감해요 ㅋㅋ

      저는 그냥 조용히 지내다가 떠나는 거라서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