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SF소설과 SF영화를 보면, 가장 많이 나오는 소재중의 하나가 미래에는 컴퓨터가 인간을 지배하고, 특히 인공지능을 갖게 된 컴퓨터가 논리적 사고방식을 통해서 도출된 결과로 인간을 제거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터미네이터, 매트릭스 등. 내가 SF장르의 전문가가 아니어서 아직 발견 못한 거겠지만, 적어도 지금까지 내가 봐 왔던 SF 이야기에서 컴퓨터가 인간이 쓸모있는 존재로 평가하고 함께 발전을 도모하려는 것은 보지 못했다.

SF 이야기를 쓰는 것이 결국은 인간이기 때문에, 이것은 곧 인간이 인간 자체를 그다지 쓸모있게 평가하지 않는다는 것이기도 하다. 아니면 컴퓨터가 인간을 좋게 평가하면 아무 재미가 없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또 다른 것도 있다. 외계인이 나오는 SF의 경우, 많은 외계인들이 지구를 정복하려고 한다. 아마 ET 말고 다른 외계인들은 다들 지구에 눈독을 들이는 존재들이다. 물론 예외도 있다. 최근에 만들어진 District 9이나 Avatar의 경우에는 그나마 외계인들이 철거민 수준의 계급을 갖고 있다. 하지만 그 외에 많은 SF영화에 등장하는 외계인들은 지구가 참 좋아보이나 보다.

사실은 외계인들은 인간과 진화 체계가 다르기 때문에, 지구의 자연 환경이 아무 짝에도 쓸모 없을 수가 있다. 가령, 우리는 파랗기 때문에 아름답다고 말하는 지구지만 70%가 물로 뒤덮여 있는 건 외계인들에겐 "여긴 70%가 사막지대잖아"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 외계인들에게는 온도가 너무 높거나 너무 낮을 수도 있다. 그걸 정복하겠다고 오는 애들은 사실 그냥 남극이나 에베레스트 산에 국기 꽂겠다고 도전하는 정도의, 극히 소수의 존재들일 수 있다.

뭐, 위의 두 고정관념을 다 깨버린 SF도 있긴 한데,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정도가 있다. 외계인이 지구를 그냥 밀어버리려고 하고, 인간에 대한 평가는 고작 "대체로 무해함"이다.

고정관념을 깨는 신선한 스토리를 조금 더 맛보고 싶다. 음.
by snowall 2010. 6. 26. 22:05
  • 구차니 2010.06.26 22:28 신고 ADDR EDIT/DEL REPLY

    그런 면에서는 식상할수도 있지만 신선한 '은하계를 여행하는 히키하이커를 위한 가이드'도 괜찮죠.
    인간형이라서 별루 우주인스럽진 않지만요 ^^;


    아무튼 지구가 추운곳은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273도와 플라스마 상태의 온도.
    그런걸 감안했을때 지구는 너무나 추운곳 같긴해요.

    • snowall 2010.06.26 22:29 신고 EDIT/DEL

      ㅋㅋㅋ
      에어컨만 꺼도 꽤 따뜻한 세상입니다

  • 추유호 2010.06.27 02:30 ADDR EDIT/DEL REPLY

    허허, sf와 고정관념이라니요. 모든 문학 장르를 통털어 sf 만큼 탈고정관념을 지향하는 작품도 드물텐데요.

    그냥 sf라 하면 너무 장르의 범위가 넓어집니다만, 여하튼 인간이 쓰고 읽는 대상도 인간이니만큼 인간을 소재로 쓰지 않을 수 없다고 봅니다. 따라서 '함께 발전을 도모하는' 하하호호 평이한 이야기라면 아무래도 쓰기 어렵겠지요. 통상적인 소설의 경우에도 사건없는 평범한 이야기가 소설이 되기 어렵듯이 말입니다.

    물론 sf라 해도 인간이 등장하지 않는 작품도 있고, 외계인이 없는 작품도 많습니다. 사실 sf의 경계가 워낙 모호한 탓에, sf를 정의하는 방법에 대한 이런 농담도 있을 정도입니다. '작가가 sf라고 말하거나, 출판사가 sf라고 하거나, 독자가 sf라고 말하는 것은 모두 sf다.'

    애석하게도 sf의 경우 신선한 스토리를 만들어내도 유명세를 타면 그러한 설정이 식상한 경우가 많아서 문제이죠. 결국 sf의 명작 고전들은 반쯤 식상하다고 해도 좋을 듯 합니다. 유명한 조지 오웰의 '1984'와 같은 경우, 지금은 식상합니다만 당시에는 대단한 충격이었을 것입니다. (지금도 어떤 의미로는 대단한 충격입니다만.)

    위트와 재미를 목적으로 한다면 아이작 아시모프류의 단편이나 아서 클라크의 단편이 적절합니다만, 이들 작품을 별로 접한 적이 없다면 많은 신선한 스토리를 접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sf의 진짜 가치는 신선한 스토리 보다는, 작위적인 미래상을 통해 현재를 투영하여 인간의 존재나 행위에 대한 성찰을 하게 만들어 주는 데 의미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sf는 정말 엄청나게 읽을 거리가 많습니다. 헤어나오지 못할 지경이죠. ㅎㅎ

    • snowall 2010.06.27 03:01 신고 EDIT/DEL

      일단 많이 읽어 봐야겠군요ㅋㅋ

  • 아카사 2010.06.27 09:01 ADDR EDIT/DEL REPLY

    사이버펑크스타일의 SF는 기술이 가져오는 인간의 변화를 이야기하고, 그러한 변화는 좋은쪽이든 나쁜쪽이든 '변화'이기 때문에 인간에게 갈등과 고통을 초래합니다.

    외계인이 나오는경우의 SF가 인간을 정복하려는 스토리는, 솔직히 SF적인 측면보다는 액션이나 공포의 면모가 좀 강하지요. 외계인의 지구침공 스토리는 예전에,, 언젠가 라디오 방송으로 나왔던 '화성침공'이 시초라는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만,, 솔직히 저는 이쪽엔 그닥 관심이 없어서...^^;; 개인적으로 인간에게 전혀 이로울게 없는 외계인들의 이야기는 러브크래프트의 이야기가 킹왕짱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의 이야기에 나오는 외계인들은 대개 인간에게 관심따윈 없는데, 그 존재가 워낙 거대하다 보니,, '지구로 떨어지는 운석'을 떠올리게 만들거든요..-_-;; 진짜 말 그대로 '우주적 공포'를 이야기 하지요.

    • snowall 2010.06.27 09:41 신고 EDIT/DEL

      그런데 사실 그런 갈등구조라면 굳이 기술의 발전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가능하지 않나요. 그냥 스토리를 전개하는 한 소재가 된 듯 싶네요...

      러브크래프트의 이야기도 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읽을거 많네요 -_-

    • 아카사 2010.06.27 20:56 EDIT/DEL

      SF는 솔직히 소재와 '이랬다면 어땠을까?'하는 사변이 중시되는 문학입니다. '매트릭스'를 예로 들자면, 초기 질문으로는 '로봇이 지능을 갖게 되면 어땠을까?'하는 질문을 통해 '로봇의 독립국가'가 만들어질것을 상상했고, 그 독립국가가 인간의 경제를 위협할것이라는것까지 상상했습니다. 그 결과 이루어진것이 전쟁이고, 로봇은 그 전쟁의 승리자로서 인간배터리를 만들게 되는 것이지요. 솔직히 매트릭스는 사이버펑크하고는 조금 다른듯 하네요.

      사이버펑크의 예로 쓸 수 있는것중 가장 이상적인것은 아무래도 '마이너리티 리포트'인듯 싶습니다. '일어나지 않은 사건에 대해서 죄를 물을 수 있는가'는 질문과, 실제로 범죄를 예측하여 범죄자를 처단하는 시스템을 통해 그 시스템이 가져오는 변화와 인간의 갈등을 이야기 하고 있으니까요;;

  • libertan 2010.06.27 12:38 ADDR EDIT/DEL REPLY

    "허허, sf와 고정관념이라니요. 모든 문학 장르를 통털어 sf 만큼 탈고정관념을 지향하는 작품도 드물텐데요." (2)

    굳이 최신의 SF 동향 같은 거 따라갈 필요도 없이, 1930-1960년대의 소위 '황금 시대'의 클래식 작품들만 읽어 봐도 최소한 30년 동안은 '논문보다 논리정연하고 판타지보다 판타스틱한' 수많은 작품들 속에서 허우적댈 수 있음!!!

    언젠가 이런 클래식들 -- '스페이스 비글', '로봇-파운데이션(씨리즈)', '솔라리스', '유년기의 끝/낙원의 샘/라마(씨리즈)', '영원한 전쟁', 그리고 몇몇 단편집들 강추했었던 거 같은데(아무나에게 막 추천해서 정확히 누구누구한테 추천했는지 기억이... ), 아직... '제대로 된 단 한 권도' 구해다 읽어보지 못했나 보군.. =(

    • snowall 2010.06.27 15:24 신고 EDIT/DEL

      아 맞다
      잊어먹고 있었어요 -_-;
      읽어보고 글 고쳐야겠네요

  • libertan 2010.06.27 12:49 ADDR EDIT/DEL REPLY

    음... 일단,, "딱 수준에 맞을 것으로 보이는" 것들... LoL

    > http://paedros.byus.net/sfjikji/book/index.html

    (농담이 아니라 저런 오~~랜 문고판 동화책들조차, "SF의 고정 관념?"과는 전혀 무관한 것들이 많음!!)

  • goldenbug 2010.06.29 07:24 ADDR EDIT/DEL REPLY

    윗 분들은 SF는 방대하고.... 등등 말씀해 주셨지만...
    최근 SF물, 그리고 아주 먼 미래를 그리는 경우, 그것도 특히 SF영화의 경우는 snowall님 말씀대로 따라가는 것이 많긴 합니다. <starwars>나 <lost in space> 정도가 그나마 예외랄까?
    저도 불과 얼마 전에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인가 하는 영화를 봤습니다. 너무나 재미있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