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회 끝나고 시간이 남아서 과학관에 다녀왔다.

그냥 갔다. 입장료는 성인 1000원이다. 나머지는 성인보다 싸니까 입장료 걱정은 안해도 되겠다.


가다가 발견한 생태터널에 있는 화분에서 찍은 꽃.
이것은 대한민국 최초의 자기부상 열차이다.
이건 엑스포 기간동안 사용된 자기부상 열차와 97년에 나온 개량형 자기부상 열차이다.

잘 보면 머리에 까치집이 있다. 머리좀 감고 다녀라...

언제나 그렇듯, 과학관에서 내가 모르는 건 거의 없기 때문에 이런데 구경 오면 난 오개념 찾기에 집중한다. 이런 재미로 과학관 견학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듯. 일단 우주의 운명에 중요한 요소는 우주의 "무게weight"가 아니라 "질량mass"이다. 무게는 서로 질량을 갖고 상호작용하는 두 물체 사이에 작용하는 중력의 크기이므으로, 우리 우주는 하나이므로 무게가 존재하지 않는다. 만약 다른 우주가 있어서 그 두개의 우주가 존재한다면 무게가 존재할 수도 있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중력이 우주 사이에 작용하려면 그 사이에 공간이 존재해야 하는데, 공간이 존재한다면 이미 두 우주는 하나의 우주이므로 두개의 우주가 존재하지 않는다. 또한, 그 사이에 공간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아는 중력도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우주의 무게는 존재하지 않는 개념이다.


최근 각광받는 중이온 가속기에서 여러가지 원소를 만들 수 있다. 그중 하나가 엄청 무거운 원자들이다. 그나저나, 발견된 원소는 118번까지 있고 그중 112번까지는 이름도 붙었는데 여기엔 반영이 안되어 있다.[각주:1] "과학 박물관"이라면 옛날의 과학이 어땠는지 두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만, 다들 알다시피 여기는 "과학관"이다. 과학은 항상 변하고 있는 역동적인 학문이라, 최신의 정보를 관람객에게 제공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별들의 크기를 비교한 사진이다.
http://en.wikipedia.org/wiki/File:Star-sizes.jpg
출처를 적어주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리고 더 좋은거...
https://www.youtube.com/watch?v=HEheh1BH34Q

요새 일본의 지진 해일 때문에 관심이 높아진 지진이라서 나도 관심을 가져보았다.

형광이 나온다는 형광석이다.

수달은 묘하게 친숙한 동물이다. 옆에 있는건 수달 골격 모형.

나비를 모아놓고 곤충이라고 했다. 예쁘긴 한데, 맞는 건가 틀리는 건가.

곤충에 대한 설명을 하는 TV앞에 있던 스피커. 원형 돔이 소리를 반사시켜서 특정 위치에서만 소리가 크게 들리도록 한다. 완벽하진 않았다. 어쨌든 곤충보다 저게 더 신기하더라.

여고생들이 수학여행을 와서 단체 관람을 하는데, 이렇게 투덜대면서 지나갔다. "아니, 보니까 별것도 없는데 왜 저렇게 만들어 놓은거지?

자네들은 총각한테 낚인거라네...

수원 화성을 쌓는데 사용했다던 거중기. 이것에 관해서는 별도로 글을 쓸 생각이다.

계영배라고 하는 술잔이다. 이 술잔은 70%이상 따라주면 술이 모두 바닥으로 빠져나가버린다. 사이폰의 원리를 이용한 선조들의 멋진 발명품. 술 좀 그만 마시라는 계시임.

화살의 다양한 종류를 알게 되었다. 문제는, "나무 대롱에 넣아야"라는 오타가 있었다는 점. 그리고 밑에 화살 실물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편전"에는 이름표가 붙어있지 않아서 "이게 편전 맞나?" 싶었다.

영화로도 만들어진 신기전. 그중 중간 크기인 중신기전이다.

천정에 붙어있던 신기전의 화살. 실제 사용된 크기인지, 크게 만든 것인지는 모르겠다. 그리고 그 밑에 있는 책장은 쉼터 공간인데, 전체적으로 거북선의 모양을 본따서 만들어졌다.

지나가다 찍은 멋진 생태 공원의 모습. 옆에 우산쓴 익룡도 보인다.

익룡이 우산을 왜 쓰고 있을까 궁금했는데, 생각해보니 혹시 줄이 끊어지더라도 천천히 떨어져서 익룡 표본을 보호하기 위한 선조들의 지혜가 아닐까 생각해 보았다.

빨대와 가지를 이용해서 입체 구조물을 만들 수 있는 교구를 체험하는 장소에 전시된 모형 중 벤젠이라는 이름이 붙은 작품. 그러나...
http://en.wikipedia.org/wiki/Benzene
벤젠의 고리는 탄소를 6개 갖고 있다. 애들 화학시험 망칠라...

예쁜 클라인 병. 술병으로 쓰면 이쁠 것 같지만, 실제로 안과 밖이 없기 때문에 뭘 담아둘 수는 없다.[각주:2]

전시물은 인공위성인데 설명은 색의 합성. 구석진 곳에 있었던 걸로 봐서는 잠시 치워놓은 것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치워놓은 거라면 창고에 갖다 두지 "전시물"인 것 처럼 위장하고 있다니...

가장 마지막에서 두번째 줄에 "음악 리를 들을 수 이다"
아마 "소"가 빠진듯. 소는 누가 키우길래 이모양인가.

하늘을 나는 본인이다. 셀카 찍기는 역시 어렵다.
그러나 이 사진은 휴대폰을 2대를 갖고 있는지라...

최첨단 컴퓨터 게임인 지뢰찾기를 하면서 흥미로운 듯 꺍꺍 소리를 지르고 있던 여고생.[각주:3]

설계의 안전성 - 완벽함

...풉!

요새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원자로 모형. 그중 가압 경수로형의 모형이다.

방사선을 어떻게 차단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전시물이다. 물론 방사선이 걱정된다고 해서 콘크리트를 입고 다니지는 말도록 하자.

우리나라 컴퓨터 업계의 양대 산맥을 어떻게 처리할까 고민하다가, 하나씩 사주기로 한 듯. 삼성에서 저 세트로 판매할리 없다.

아까 내려오다가 찍은 생태 공원을 가까이서 찍은 모습. 참고로, 이 물을 퍼다가 그대로 물고기들 있는 칸으로 넣어준다. 여기에 있는 수초가 정화 작용을 하는 것 같다. 그리고 그 밑에 있는 물고기는 예쁘다.

지구 자전의 증거인 푸코의 추. 만약 저 푸코의 추의 진동면이 회전하지 않는다면 지구는 그날 멈춘 것이다. 망한거지.

건물 앞에 전시되어 있던 대신기전. 이 크기로 봐서는, 아까 전시실 안에서 본 커다란 화살이 실물크기가 맞는 것 같다. 이건 영화에 사용된 모형이라고 한다.

왜 있는지 모르는 12지 동물들의 로봇 모형.

한국 공군의 비행기. 저 뒤편으로 해병대 탱크와 곡사포가 보인다.

태양광 시설의 개념도와 설명.

그리고 저기 보이는 접시가 태양광 발전기다.

멀리서 봤을때는 "생물 당구장"으로 봐서 안가볼 뻔 했다.

"마리모"라는 이름의 수초이다. 점점점 커져서 200년쯤 키우면 야구공만해진다고 한다. 한마리? 키우고 싶더라.

귀여운 고슴도치. 까칠한 녀석...

고슴도치 증명서임.

기니피그다. 돼지가 아니지만 돼지라 불리우는 짐승.

2층에는 선인장 정원이 있다. 참고로, 후끈 달아오르는 뜨거움이 있는, 더운 곳이었다. 역시 선인장 답게 더운 곳에서 사는 열정적인 녀석들.

뭔가 영화에서 본듯한 녀석.
그 유명한 닥터피시다. 각질제거할 수 있도록....

손가락을 넣을 수 있는 곳을 만들어 놨다. 내가 손가락을 넣으면 다 뜯길 것 같아서 차마 넣어보지는 못했다.

꽃밭. 예쁘다!!
우리나라의 국화인 무궁화인듯. 철쭉이다.

폭주 자기부상열차!!
  1. http://en.wikipedia.org/wiki/Periodic_table [본문으로]
  2. 반대로, 이 병은 온 세상을 이미 품고 있다. [본문으로]
  3. 전시품 아님. 실물임. [본문으로]
by snowall 2011. 4. 16. 02:20
  • Aptunus 2011.04.16 13:23 신고 ADDR EDIT/DEL REPLY

    중앙과학관도 지금까지 크게 변한건 없어보이는 군요....

  • goldenbug 2011.04.16 14:46 신고 ADDR EDIT/DEL REPLY

    대전에 있던 곳인가요? 제가 대전에 갔을 때는 들어가려고 했지만 문을 닫아서 못 갔었는데....

    무궁화 -> 철쭉

    무거운 원소들은 중이온가속기로 만드는 거군요. 어떻게 만드나 궁금했었습니다. 그런데 쓰신 글에서 118 번까지 발견됐다고 하셨는데, 120 번까지로 알고 있어요. 물론 아직까지 확실히 인증(?)되지는 않았다고 하지만...

    나비는 곤충이 맞죠. ^^

    우리나라에 진짜 자기부상열차가 만들어졌었나요? 93 년에 대전엑스포에 갔었지만, 처음 알았네요....^^;

    접시형 음향기기 사진은 필요한 것이었는데... 언제 대전에 가면 사진찍어 와야겠네요. ^-^

    서부영화에서 본듯하다신 선인장은 사보텐이라 물리는 녀석이었을 거예요. 수백 년 동안 15m 정도까지 크는 기둥선인장이에요. 사람이 뒤에 숨을 수도 있죠. 포스트의 녀석 이름은 모르겠네요. 이름 외우는 것에 젬병이라서. ㅜㅜ

    포스트 잘 봤습니다. ^^

    • snowall 2011.04.16 14:51 신고 EDIT/DEL

      그렇군요. 요새는 옆에 새로운 전시관을 건설중이더군요.

      위키백과에 118번까지 써 있어서 그걸 인용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예전에 "코리아늄 프로젝트"라는걸 시도하려고 했다는 전설이 있긴 있네요...-_- (아메리슘, 유로퓸이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은 무려 캘리포니아늄, 로렌슘 같은 동네 이름도 원소에다 써놨으니 부러울만 하죠)

      나비는 곤충이 맞지만, 나비만 곤충인건 아니어서 말이죠.

      선인장 이름이 사보텐이었다니, 돈까스집 이름인줄만 알았는데...

  • 스트링 2011.04.17 16:28 ADDR EDIT/DEL REPLY

    대전에서 초등학교, 중학교를 나온 사람이라면 국립중앙과학관 지리는 완전 꿰뚫고 있지요ㅎㅎ

    • snowall 2011.04.18 01:40 신고 EDIT/DEL

      아ㅋㅋ
      그런것이었군요
      올해 광주과학관이 개관한대요

  • 꽃마조 2011.04.17 21:38 신고 ADDR EDIT/DEL REPLY

    나도 여기 다녀올 예정이쇼. 미리 잘구경했으쇼.

    • snowall 2011.04.18 01:40 신고 EDIT/DEL

      저게 다가 아니에요 ㅋㅋ
      가보면 더 재밌는게 많아요

  • beebop 2011.04.18 18:33 신고 ADDR EDIT/DEL REPLY

    꽤 흥미로워 보인다.
    입장료도 저렴하고, 사람 적어서 한적해보이는 것이 좋고 말야.

    근데, 중요한 단점이라면 영어 설명이 없다는 점이겠는데?
    여기에서 독일 박물관들이 가끔 영어 설명을 달아놓지 않으면 투덜거렸는데..... (큰 박물관이면 대부분 영어 설명이 함께 명시되어있음)
    외국인들에게 여긴 절망적이겠는걸;
    한국 과학기술력을 외국인에게 보여줄 수 있는 장소로도 만들면 좋을텐데 말야.
    어쩌면 입장료가 저렴해서 과학관 운영이 어려운 걸지도 모르겠네

    • snowall 2011.04.18 18:47 신고 EDIT/DEL

      한국어 배워서 오라는 세심한 배려(?)

      그보다는,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에 와서 과학관을 찾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없다는 거겠지. 과학관은 관광명소가 아니거든.

    • beebop 2011.04.19 03:54 신고 EDIT/DEL

      아쉬워지는 측면이네.
      한국에 잠깐 들리는 관광객이라면 상관안하겠지만,
      장기간 머무는 여행객 혹은 학생이나 직장인이라면, 과거 한국에 기술이 존재했는지 궁금(?)해할지도 모르는데 말야.
      외국인들이 오고 싶어할 정도로 만든다면 한국사람들에게도 인기있는 것은 당연할텐데.
      뭐, 이런들 저런들 재정문제가 거론될것이 뻔하지만, 분명 아쉬움이 생기니까, 그냥 네 블로그에 주절거려본다.

      솔직히, 지명이나 길이름을 영어로 표기하는 것이 외국인들에게 '한국여행이 쉽다'는 인상을 줄 수 있을지 몰라도, 그렇게 찾아간 뒤, 박물관이나 갤러리, 기타 등등, 자세한 설명을 알고 싶어할 결정적인 궁금증 폭발 부분에서 설명생략이라는 건... 아이러니라고 생각해.

    • snowall 2011.04.19 08:40 신고 EDIT/DEL

      많은 정책들이 전시행정이라는 비난을 받을 정도로 "전시"의 전문가들이 모인 대한민국 정부지만 정작 "전시"에 있어서는 수준이 낮은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