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생은 두가지 방법으로 구현할 수 있다. 이것은 마치 열역학 법칙이 1번과 2번으로 나누어 진 것과 같다.

하나는 완전한 불사신이다. 대체로, 영화 "하이랜더"에서 나온 것과 같은 개념이다. 어떤 특정 개체가 죽음을 맞이 하지 않는 형태의 영생이다. 인간의 경우에는, 노화가 오거나, 죽을 병에 걸리거나, 죽어야 하는 조건을 맞이하는 경우가 있다. 늙지만 않아도 꽤 괜찮은 영생을 얻을 수 있다. 이 방법을 알아내기 위하여 생명과학자들이 노화의 근원을 연구하는 중이다. 그중 하나의 성과는 유전자 복제 과정에서 짧아진다고 알려진 유전자 말단의 "텔로미어" 부분이다.
http://news.dongascience.com/PHP/NewsView.php?kisaid=20091006200000024490&classcode=011711

유전자 복제가 항상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세포가 오작동하는 일은 없고, 따라서 노화도 일어나지 않는다. 노화가 일어나지 않는다면 늙어 죽을 일이 없다.

이 글에서 생각해 보고 싶은 것은 다른 방법인, 정보의 복제이다.

예전에 어떤 책에서 이런 내용을 본 적이 있다.[각주:1] 아인슈타인이 자신의 모든 생각을 담은 (상상속의) 책을 만들었다고 하자. 이 책을 읽으면 아인슈타인이 어떤 생각을 했는지 알 수 있다. 따라서, 이 책은 매우 느리게 작동하는 아인슈타인의 뇌와 같다.

여기서, 영생으로서 의미를 부여하고 싶은 부분은 바로 "생각"이다. 사후세계에 대한 이야기 역시, 영혼이 있어서 죽음 이후에도 생각을 할 수 있다는 사상 때문에 등장하였다. 생각을 할 수 없다면 그것은 죽음과 같다.

아인슈타인의 책을 통해서 다른 사람들은 아인슈타인이 살아있다고 느낄 수도 있다. 그렇다면, 아인슈타인 본인은 어떻게 생각할까? 이에 대한 내용 역시 아인슈타인의 책에 적혀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아인슈타인의 책과 아인슈타인 본인은 서로 다른 개체이다. 아인슈타인의 책은 아인슈타인과 동일한 생각을 하고 같은 질문에 대해 같은 대답을 주는 동등성은 있으나, 실제로 서로에게 물어보면 책과 본인은 서로를 다르게 인식할 것이다. 적어도, 책은 본인을 같은 개체로 인식할 수 있어도 본인은 책을 다른 개체로 생각할 것이다.

생물학적 노화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여 영생을 얻는 경우, 위와 같은 개체 동일성에 관한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다. 자신은 자신으로서 독립적으로 존재하니까. 그러나 인체의 생물학적 노화를 막는 방법은 쉽지 않다.

반대로, 정보 복제를 하여 아인슈타인의 책과 같은 방식으로 영생을 얻는 경우, 개체 동일성에 관한 문제가 발생한다. 물론 인공지능 기술이 아직 덜 발달되어 인간의 뇌에 있는 정보는 물론이고 뇌 자체를 흉내내는 것도 초보적인 수준이다.

자신의 뇌를 복제하여 독립적인 개체로 만들어 내는 순간, "나+나"가 되는 것이 아니라 "나"+"나"가 된다.
어떻게 하면 나를 확장할 수 있을까?

이에 관해서는, 나중에 생각나면 생각해 보도록 한다.
  1. 출처를 찾게 되면 표시해 두도록 하겠다. [본문으로]
by snowall 2011. 5. 8. 15:37
  • radium 2011.10.23 23:22 신고 ADDR EDIT/DEL REPLY

    뭐라는지 모르겠다 -_-..;;;내가 난독인듯.

    • snowall 2011.10.23 23:23 신고 EDIT/DEL

      영원히 살자는 거요...ㅋㅋ
      어떻게 하면 영원히 살 수 있을까. 신의 은총 빼고.

  • radium 2011.10.23 23:27 신고 ADDR EDIT/DEL REPLY

    불가능 하다에 한표.

    • snowall 2011.10.23 23:29 신고 EDIT/DEL

      가능하진 않겠지만, 도달하기 어려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부수적으로 다른 여러가지 기술들이 개발되었으니까.

  • 정현철 2013.08.27 10:45 ADDR EDIT/DEL REPLY

    정말 이건 목숨을 걸고 추구할만한 목표라고 생각합니다.
    실패하면 죽는거니까요(응?).

    • snowall 2013.08.27 21:44 신고 EDIT/DEL

      물론입니다. ㅋㅋ
      목숨을 걸만한 일이죠.

  • Rogue 2015.05.31 12:47 ADDR EDIT/DEL REPLY

    인간은 모든것에대해 단 1퍼센트도 알고있는게 없듯이, 이것에대해서도 모를것이라 생각됩니다.

  • Rogue 2015.05.31 12:47 ADDR EDIT/DEL REPLY

    인간은 모든것에대해 단 1퍼센트도 알고있는게 없듯이, 이것에대해서도 모를것이라 생각됩니다.

  • Ranbel 2015.06.07 01:18 ADDR EDIT/DEL REPLY

    다행이네요. 저만 이상한 생각 하는게 아니어서ㅋㅋㅋ
    화학적 구성이 완전히 동일하다면 분명 정확히 같은 사람이고 다른 사람들도 차이를 느끼지 못할 게 분명한데 정작 본인과는 동일성을 갖지 않는다는 게...어떻게 보면 당연하지만.
    사실 자신이 자신이라고 생각하는 근거는 과거의 기억밖에 없는데, 그 기억이 통째로 복사된 기억이라면 1초 전에 자신이 생겨났더라도 그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자신을 본체라고 생각하겠죠. 결국에 동일성이 문제가 되겠는데...어떤 형태로는 '영혼'의 개념이 존재한다고 가정하고 또 영혼의 유일성으로 밀어붙이면 그나마 말이 될 텐데, 무엇이 영혼의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아직 뇌가 의식을 만들어내는 과정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으니 이런심화된 문제를 다루는 건 요원하네요. 양자 단위에서 어떤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 한 고작 화학반응의 덩어리인 우리가 스스로를 자유의지를 가지는 하나의 개체라고 생각하는 것도 사실 말이 되지 않잖아요. 그런데 신경망 수준과 양자 수준에는 너무 큰 갭이 있으니 연구하기에도 무리가 있죠. 고작 바위만한 뇌를 대체 어떻게 구성했나 싶을 때는 인간 진화의 속도가 지나치게 빨랐다는 생각이 드네요. 선택압이 의식의 생성 쪽으로 작용했다는 점도 신기하고요. 이건 아무래도 하향식 구성으로는 절대 불가능인데요. 차라리 상향식으로 진화를 통한 방법에 일말의 기대라도 걸어 봐야죠.
    한심해 보였다면 죄송합니다. 잘 모르면서 척하는 사람이 어떻게 보이는지 너무 잘 알지만(많이 봐서;;) 하고 싶은 말은 못 참거든요. AI를 개발하고픈 마음에 신경회로망연구원이 꿈이기는 한데, 해당 분야에 얼마나 진척이 없는지를 생각하면 암담하네요. 그래도 돈에는 별로 미련이 없어서 그냥 좋아하는 연구만 하고 살아도 즐거울 것 같은데 정말 이게 맞는 길일지는 모르겠어요. 아직 중학생이고 또 딱히 이끌어줄 만한 사람도 없어서 그냥 C언어나 전자회로 서적 좀 보고, AI서적 보면서 프로그래밍 실습 몇 번 하는 정도밖에 안 하는데... 아직 많이 남았으니까 공부나 열심히 하고 대학에서 공부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독학만 해요. 어쨌거나, 블로그 멋지시네요ㅎㅎ자주 들를게요.

    • Ranbel 2015.06.07 01:21 EDIT/DEL

      이크 두번썼다;;

    • snowall 2015.06.07 02:18 신고 EDIT/DEL

      일단 제가 지금까지 내린 결론은 양자역학은 거시적 규모에서는 인간의 의식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 Ranbel 2015.06.07 01:18 ADDR EDIT/DEL REPLY

    다행이네요. 저만 이상한 생각 하는게 아니어서ㅋㅋㅋ
    화학적 구성이 완전히 동일하다면 분명 정확히 같은 사람이고 다른 사람들도 차이를 느끼지 못할 게 분명한데 정작 본인과는 동일성을 갖지 않는다는 게...어떻게 보면 당연하지만.
    사실 자신이 자신이라고 생각하는 근거는 과거의 기억밖에 없는데, 그 기억이 통째로 복사된 기억이라면 1초 전에 자신이 생겨났더라도 그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자신을 본체라고 생각하겠죠. 결국에 동일성이 문제가 되겠는데...어떤 형태로는 '영혼'의 개념이 존재한다고 가정하고 또 영혼의 유일성으로 밀어붙이면 그나마 말이 될 텐데, 무엇이 영혼의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아직 뇌가 의식을 만들어내는 과정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으니 이런심화된 문제를 다루는 건 요원하네요. 양자 단위에서 어떤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 한 고작 화학반응의 덩어리인 우리가 스스로를 자유의지를 가지는 하나의 개체라고 생각하는 것도 사실 말이 되지 않잖아요. 그런데 신경망 수준과 양자 수준에는 너무 큰 갭이 있으니 연구하기에도 무리가 있죠. 고작 바위만한 뇌를 대체 어떻게 구성했나 싶을 때는 인간 진화의 속도가 지나치게 빨랐다는 생각이 드네요. 선택압이 의식의 생성 쪽으로 작용했다는 점도 신기하고요. 이건 아무래도 하향식 구성으로는 절대 불가능인데요. 차라리 상향식으로 진화를 통한 방법에 일말의 기대라도 걸어 봐야죠.
    한심해 보였다면 죄송합니다. 잘 모르면서 척하는 사람이 어떻게 보이는지 너무 잘 알지만(많이 봐서;;) 하고 싶은 말은 못 참거든요. AI를 개발하고픈 마음에 신경회로망연구원이 꿈이기는 한데, 해당 분야에 얼마나 진척이 없는지를 생각하면 암담하네요. 그래도 돈에는 별로 미련이 없어서 그냥 좋아하는 연구만 하고 살아도 즐거울 것 같은데 정말 이게 맞는 길일지는 모르겠어요. 아직 중학생이고 또 딱히 이끌어줄 만한 사람도 없어서 그냥 C언어나 전자회로 서적 좀 보고, AI서적 보면서 프로그래밍 실습 몇 번 하는 정도밖에 안 하는데... 아직 많이 남았으니까 공부나 열심히 하고 대학에서 공부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독학만 해요. 어쨌거나, 블로그 멋지시네요ㅎㅎ자주 들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