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공부하다 보면, 시적 파격이라는 것을 배우게 된다. 시적 파격이란, 시의 표현을 위하여 문법과 맞춤법 등을 일부러 틀리게 하는 것을 뜻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점점 늘어나는 한글과 영문의 뒤섞인 표현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것은 시적 파격이라고 할 수 있다.

방금 발견한 우리 동네의 쓰레기 불법투기 방지 문구 중, "아름Town"이라는 말이 있다. "아름다운"의 뒤쪽 부분인 "다운"을 비슷한 운을 갖는 "Town"으로 바꾼 것이다. 서울시의 수기 공모 전 중, "愛say"라는 것이 있었다. 이것도 수기를 뜻하는 영어 단어인 "essay"에서 앞부분을 비슷한 음을 갖는 "愛"로 바꾸었다.

이런것들이 한글과 한국어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모르겠지만, 흔히 "외계어"라고 부르는 통신어체와의 차이는 공공기관에서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 정도?


by snowall 2011. 5. 14. 20:09
| 1 ···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