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월급쟁이는 공통적으로 자신의 월급을 제외한 모든 비용이 오른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자신의 월급을 제외한 남의 월급도 모두 오른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내가 회사에서 열심히 일해 회사가 성장하면 내 월급이 오를까? 회사에서 나에게 주는 월급은 내가 그 이상의 수익을 낼 것이라 기대하기 때문에 존재한다. 예를 들어, 월급을 10%를 인상한다면 수익은 20%가 향상되기를 바라는 법이다. 그럼 당연히 매출이 20%가 늘어야 하는데 매출은 가격과 판매량의 곱이다. 가격이 오르든가 판매량이 올라야 한다. 그러나, 인간이 소비할 수 있는 양은 제한되어 있으므로 (어느 회사도 월급이 무한대는 아니니까) 판매량은 어느정도 한계가 발생한다. 따라서 가격을 올려야 한다.

이런 일이 모든 회사에서 발생하게 되는데, 내 월급이 10%가 인상되면 물가는 그보다 더 빠르게 올라갈 수밖에 없다.

이러한 경제 구조에서 물가안정대책은 사실상 임금동결이나 삭감을 의미한다.

월급이 물가상승률보다 빠르게 오르기 위해서는 회사가 그만큼의 수익을 포기해야 한다. 다시말해, 기업이 기업으로서 존재하는 유일한 목표를 포기해야만 한다는 뜻이다. 그런 회사는 존재하기 힘들다. 많은 기업에서 윗선으로 올라갈 수록 받는 월급이 올라간다. 그러나 일하는 양이 딱히 더 많지는 않다. 인간이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하루에 24시간 이상 일할 수는 없는 법이다.

회사에 다니면서 월급이 물가보다 더 빠르게 오르기를 기대하는 것은 자신이 다니는 회사가 망하기를 바라는 것과 같다는 이야기다. - 그러기를 바라지 않아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인간이 갖고 있는 소비의 총량은 제한되어 있고, 거기에 가능한 공급의 총량도 제한되어 있다. 오늘 나의 이익은 어딘가에서 발생한 누군가의 손해와 연관된다. 내 월급이 오르면, 누군가는 그 돈을 더 내야 한다. 회사의 사장이 돈을 덜 받든지, 직장의 다른 동료의 월급이 깎이든지, 회사 고객이 더 비싼 비용을 내든지. 회사 고객이 비용을 내면, 그 회사 고객은 어딘가에서 그 비용을 가져와야 한다. 그 회사 고객은 어딘가에서 더 많은 돈을 벌어와야 할 것이고, 그 순환의 고리가 완성되면, 내가 피땀흘려 번 월급을 지불하고 사용해야 하는 어떤 물건의 가격이 오른다. 그리고 그 가격은, 내 월급이 오른 것 보다 더 빠르게 가격이 오를 것이다.

모든 사람이 자신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스스로 공급 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으면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모든 사람이, 자신에게 필요한 물건과 용역을 제공할 사람을 곧바로 찾을 수 있고, 그 사람과 완벽하게 1:1 물물교환을 할 수 있다면 돈이 필요가 없다. 그러나 그것은 불가능하다. 그리고 사람이 많이 모이면, 혼자서 할 수 없는 위대한 일도 할 수 있다. 문제는 그 중간단계에서, 돈과 물건이 거쳐가는 모든 사람들이 돈을 유통하고 물건을 유통하는 일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비용을 청구한다는 점이다. 이 청구는 정당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월급보다 물가가 더 빨리 오르는 원인이다.

모든 사람이 욕심을 버리면 가능할지도 모른다. 역시 불가능한 일이다. 모든 사람이 욕심을 버려도, 단 한명의 배신자가 발생하면 그 동맹은 깨진다. - 공산주의 경제체제를 따른 북한이 지난 50년간 해온 삽질을 보면 그렇다. - 그 배신자가 모든 사람이 포기한 자신의 초과이익을 쓸어가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결과를 보거나, 예상한 사람들은 그 누구도 욕심을 버리지 않는다. 욕심을 버리는 것은 멍청한 일이기 때문이다. 가끔, 자신의 이익을 포기하고 다른 사람을 돕는 위대한 사람도 있으나, 다른 사람의 이익을 내 주는 것 또한 욕심이 필요한 일이기에 세상은 크게 바뀌지 않는다.


by snowall 2011.11.12 19:30
  • 하루 2011.11.13 00:29 ADDR EDIT/DEL REPLY

    차라리 회사다닐 바에야 ...;; 좀 더 독창적이고 생산적인 일을 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어떤 학자가 ABC('A'ttend 'B'asement 'C'ommute)(출퇴근 함으로서 월급을 받는(직급이 있고, 우리가 일상적으로 떠올리는 회사))직업부류는 20년 전후로 많이 없어질 거라고 예측했거든요(Seth Gothin-Linchipin 내용 中)...

    • snowall 2011.11.13 00:44 신고 EDIT/DEL

      모든 사람이 독창적이고 생산적인 직업을 가질 수 없고, 가질 필요도 없어요.

      생각하는거 귀찮아 하는게 나쁜건 아니잖아요.

      아주 위대한 사람이 아닌,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가진 능력과 의무의 범주를 벗어날 수 없어요. 그런 사람들에게 "독창적이고 생산적인 일을 해라"라고 말하는 건 오히려 잔인해요. 그리고, 그렇게 강요된 결과 아주 많은 퇴직자들이 창업을 하고 사회에 자신의 퇴직금을 빨린채 망했죠. 경영 능력과 팔릴만한 아이템이 없으면 퇴직금 아껴서 적당히 사는게 더 이득인데도.

    • 하루 2011.11.13 01:39 EDIT/DEL

      음.. 강요는 절대절대 하면 안되죠ㅎㅎ(제가 가장 중요시 하는 가치관이기도 하구요)/

      근데 저는 (남들이 가지않은) 특이한 일을 하고 싶어요
      ㅋㅋ

    • snowall 2011.11.13 02:14 신고 EDIT/DEL

      남들이 하지 않은 특이한 일을 하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죽으면 그것도 허무해요.

      뜻을 이루기 위한 최선의 길이 무엇인지 고민해야죠...

  • 북한 경제는 2011.11.14 01:26 ADDR EDIT/DEL REPLY

    북한 경제가 확실히 몰락이라는 길을 걷게 된 것은 1990년대에 동구권 몰락 이후의 일이고요.
    남한 경제가 북한 경제를 따라잡은 것은 1970년대 후반의 일입니다.
    1960년대에는 남한 경제가 삽질로 보였을 거라는 거...
    그리고..소련에서부터 북한까지의 경제를 공산주의자였던 이들이 처음 만들기는 했지만, 그걸 공산주의
    경제라고 해야할지는 논란의 여지가 많다는 거..

    • snowall 2011.11.14 03:32 신고 EDIT/DEL

      현재 북한은 공산주의 체제이고, 현재 북한은 망해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