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등 SNS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모두 계정은 있지만 전혀 이용하고 있지 않다. 구글+도 계정만 있고 사용하지 않는 중이다. 트위터는 가끔 내 체중을 올리는 용도로만 사용한다.

카카오톡은 문자메시지의 연장선에 있기 때문에 사용하고 있지만, 만약 카카오톡 감옥과 같이 연락이 자주 오게 되는 일이 발생한다면 아낌없이 삭제할 수 있다.

나는 남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에 별 관심을 두지 않는다. 남들이 나에게 어떻게 살고 있는지 관심이 있다면, 평소에 전화를 하든지 문자메시지를 보내든지 하겠지.

중요한건, 난 모든 종류의 광고와 스팸을 싫어하는 성격이다. 기독교를 싫어하는 큰 이유중의 하나가 그들의 광고때문이기도 하다. 내 블로그에도 수익성 광고를 달지 않는다. 만약 페이스북에 수십명의 친구가 하루에 수백건씩 자신의 일상을 알려준다면, 100% 스팸처리할지도 모른다. 트위터도 마찬가지인데, 다행인 것은 트위터는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은 내가 팔로우하지 않으면 된다는 점. 그리고 이메일로 날아오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남들이 나를 따르건(follow)말건 그건 그들의 자유이지 내 의사는 아니다. 내가 남들을 따르건 말건 그건 내 자유이다.

싸이월드도 처음 생겼을 때 가입했었지만, 그때 이후로 써본적이 거의 없다. 나를 표현하기에는 블로그로 충분하고 그 외에는 아직 필요하지 않고, 충분하지도 않고, 중요하지도 않다.


by snowall 2011.12.10 21:55
  • 아카사 2011.12.10 22:17 ADDR EDIT/DEL REPLY

    트위터는 저도 별 관심없고, 페북은 친구들하고 썰 푸는 용도로 좋아요. 중학교 졸업하고 못 만났던 애들이랑 연락 하는 재미가 있어요..

    • snowall 2011.12.10 22:47 신고 EDIT/DEL

      중고등학교 동창들이랑 별로 연락하고 싶지 않아요.

      SNS의 단점은, 자기가 별로 친하게 지내고 싶지 않지만 친하게 지내고 싶지 않다는 것을 알리고 싶지도 않은 상대가 친하게 지내려고 할 때 내가 친하게 지내고 싶지 않다는 것을 알리지 않고서 친하게 지내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