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113/8247113.html?ctg=1200&cloc=joongang|article|headlinenews


B교사가 중력의 원리를 설명하기 위해 도입한 설명은 틀렸다. 그래서 더 안타깝다.


뚱뚱한 학생과 왜소한 학생이 서로 잡아당겼을 때, 왜소한 학생이 뚱뚱한 학생에게 끌려가는 것은 중력의 원리가 아니라 "작용-반작용의 원리"이다.


작용한 힘의 크기가 같고 방향이 반대인 상황에서, 왜소한 학생의 질량이 작으므로 가속도가 더 커서 뚱뚱한 학생에게 끌려가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중력을 설명하고 싶다면, 뚱뚱한 학생과 왜소한 학생 둘을 멀리 세워놓고서 두 사람 사이에 서로 잡아당기는 힘이 있음을 보여줬었어야 했다. 물론 그런걸 보여주려면 비틀림 저울을 이용한 정밀 실험을 해야 하므로 쉽지는 않았겠지만. (그렇게 보여줬어도 애들이 이해했을 것 같지는 않지만.)


중력의 원리를 설명하는데 가장 좋은게 트램폴린인데 왜 그걸 사용하지 않았을까. 교재 구입비가 모자랐던 것일까.


누가 잘못한 것이든,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by snowall 2012. 5. 21. 20:35
  • 하루 2012.05.22 11:06 ADDR EDIT/DEL REPLY

    링크된 기사의 댓글이 더 가관이었었는데, 학생이 잘못되었다고 하면서 빨갱이 논리까지 들먹이는 궤변까지... 빨갱이논리는 참 어디서든 작작 붙여댄다는 생각이

    • snowall 2012.05.22 11:38 신고 EDIT/DEL

      지 맘에 안들면 빨갱이죠 -_-;;;;
      자긴 퍼랭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