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왜 살고 있는지, 당신이 누구인지, 대체 세상이 왜 이런지 궁금하다면 철학을 공부해 보는 것이 좋다. 철학에 그런 질문에 대해서 "당신이 바라는 답"이 있지는 않겠지만, 적어도 그 답을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 다른 사람들은 뭐라고 답했는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사실 당신이 바라는 답이면 당신이 이미 그 답을 알고 있다는 뜻이므로 굳이 찾을 필요가 없다. 뭔지도 모르는 것을 어떻게 바랄 수 있을까.

"철학의 책"은 역사적으로 유명한 철학자들을 그들의 이론과 함께 소개하는 백과사전식의 책이다. 이름을 들어본 철학자들은 전부 다 나온다고 보면 된다.

아마 당신이 들어본 멋진 말은 여기에 거의 다 나올 것이다. 그리고 나름 멋있다고 혼자 중얼거린 헛소리들도 대부분은 이미 옛날에 유명한 사람이 했던 말일 가능성이 높다. 만약 둘 다 아니라면, 당신은 철학의 새로운 사조를 세울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내가 가진 철학적 관점에 가장 가까운 사람은 니체다. 어쩜 이 아저씨는 내가 하려고 했던 말을 벌써 다 해버렸는지!


by snowall 2012.09.24 02:42
  • 김진영 2012.09.26 02:27 ADDR EDIT/DEL REPLY

    제 깨달음이 책 속에 그대로 있는 걸 보고 깜짝 놀랄 때가 가끔 있어요. 그럴 때면 위대한 지성을 조금이나마 닮아가고 있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아져요. ㅎㅎ;

    • snowall 2012.09.26 06:25 신고 EDIT/DEL

      ㅋㅋㅋ
      하지만, 내 깨달음이 이미 두번째라니 나는 천재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지요

  • 김진영 2012.09.26 02:29 ADDR EDIT/DEL REPLY

    그나저나 책을 사고 싶게끔 만드시는데요? 마케팅에도 재주가 있으신 듯...

    • snowall 2012.09.26 06:25 신고 EDIT/DEL

      예전에는 마케팅도 했었죠...부득이하게...-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