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가격 양자화에 대하여 글을 쓴 적이 있다.

http://snowall.tistory.com/2330


요즘은 수법이 좀 더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가격을 9900원, 19900원, 29900원 등 900원에서 끊어놓고 "2만원대"라든가 "1만원대"라는 식으로 광고하는 것을 많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표면적으로는, 3만원으로 맞춰서 3만원대에 파는 것 보다는 백원 싸게 팔더라도 2만원대에 파는 것이 더 매출이 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가격 정책은 다른 할인쿠폰과 연동되는 경우 더 많은 매출을 올릴 수 있다.


가령, 2만원 이상 구입할 때 1천원 할인해 주는 쿠폰이 있다고 하자. 19900원짜리 물건을 사면 이 쿠폰으로 할인을 받을 수 없다. 만약 천원짜리 물건이 있다면 그걸 사면 되겠지만, 그런 물건에는 이 쿠폰을 적용할 수 없을 것이다. 결국은 3만원어치를 살 수밖에 없게 된다. 이 경우, 할인을 받기 위해서 다른 물건을 더 사는 것 보다는 할인 쿠폰 유통기한을 넘겨서 쿠폰을 버리게 되더라도 그냥 원래 사려고 했던 19900원짜리 물건만 사는 것이 더 낫다.


마트 주차장은 3만원 이상 구매시 1시간 무료 등으로 조건이 붙어 있는데, 29900원짜리 물건을 두시간만에 사서 나오면 주차요금이 1천원 정도 나올 것이다. 여기서 주차요금을 아끼기 위하여 다른 물건을 더 사는 것 보다는, 그냥 주차요금을 내고 나오는 것이 더 낫다.


물론 나도 그런 이유로 필요 없는 물건을 많이 사기는 하지만.


알면서도 멈출 수 없는 마트의 유혹.

by snowall 2013.03.21 23:08
  • 꼼지락 2013.03.21 23:45 ADDR EDIT/DEL REPLY

    이거 어떤 경영학+심리학 같이 연구하는 사람이 그랬는데 가격과 수요가 관계가 상당히 스무스 하대요. 생각보다 생각없는 사람이 많이 있지않다는 증거들이 많다더라구요.

    • snowall 2013.03.21 23:58 신고 EDIT/DEL

      사람들이 생각을 할 줄 안다는 뜻이로군. 삼중부정문은 자제요

  • goldenbug 2013.03.25 15:56 신고 ADDR EDIT/DEL REPLY

    또 다른 한 가지 이유는 세금 때문이라고 합니다. ^^

    • snowall 2013.03.28 09:59 신고 EDIT/DEL

      세금도 있었군요 ㅋㅋ
      세금도 양자화 되어 있나보네요

  • 꽃마조 2013.07.12 17:21 신고 ADDR EDIT/DEL REPLY

    마트 한달 안가기 실천했더니
    가계부 50만원 절약되었네쇼.

    라면 100원씩 비싸도 동네슈퍼에서 식재료 사기로 했으쇼 ㅋ

    • snowall 2013.07.12 19:52 신고 EDIT/DEL

      저도 마트 안가야겠군요. 그런데 먹을거 말고는 사는 것도 없고, 산거는 다 먹는데 왜 가계부는 적자일까요...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