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이래저래 기술의 발달로 여러가지 일들을 했다.

일단 버려진 데스크탑에 우분투 리눅스를 설치했다.
여기에 AjaXplorer를 설치하여 개인용 웹하드를 만들었고, 일부 계정을 친구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DokuWiki를 설치하여 개인용 위키 페이지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원래는 소설을 좀 써보려고 여기저기서 접속 가능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찾고 있었는데, 이참에 서버도 설치했으니 남의 서비스보다는 내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이 더 낫지 않은가 해서 직접 설치했다.
프린터를 구입하여 리눅스 서버에 연결하고 이걸 네트워크 프린터로 공유시켰다. 네트워크 기능이 포함된 것은 3만원 더 비싼데, 유선으로 연결해야 한다. 무선으로 연결하는 네트워크 기능이 포함된 것은 꽤 비싸다. 그러나 나는 무선랜이 있는 리눅스 데스크탑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그냥 USB만 되는 프린터를 구입하였다.
넥서스7에 블루투스 키보드를 연결하였다. 이것은 넥7에서 웹으로 위키에 접속할 수 있기 때문에, 무선랜이 연결되거나 휴대전화 테더링을 사용하면 아주 간편하게 위키 편집을 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된다. 그리고 SSH클라이언트를 설치하였다.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거나 삽질을 하려고 한다면 넥7에서도 얼마든지 가능하게 되었다. 
이게 중요한 이유는, 노트북과 넥7은 장점과 단점이 서로 교차하기 때문이다. 노트북은 여러가지 면에서 빠르고 키보드도 마음에 들고 여러모로 좋다. 하지만 배터리 사용시간이 짧고, 네트워크 연결시에 필요 없는 정보들까지 주고받으면서 데이터접속 용량을 사용해 버리는 문제가 있다. 넥7은 태블릿이기 때문에 성능은 부족하지만 배터리가 아주 오래가고 불필요한 정보를 거의 주고받지 않아서 알뜰하게 뭔가 재미있는 일들을 해볼 수 있다. 
버려져 있던 노트북 LM60을 다시 부팅시켰다. 이것은 키보드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팔지 않고 소장하고 있는 노트북이다. 사실 이것보다 더 좋은 키보드를 가진 노트북은 구형 IBM의 제품들이겠지만, 그것을 절실하게 원하지는 않고, HHKP2는 이미 있기 때문에, 최상의 키감을 원한다면 그놈을 사용하면 된다.

이제 진정한 스마트 라이프가 시작된다. ㅎ
by snowall 2013.04.06 21:53
  • 꽃마조 2013.04.08 17:44 신고 ADDR EDIT/DEL REPLY

    남편이 새로산 노트북을 맥에어처럼 쓸 수 있다고 온갖 삽질을 일주일간 하더니 드디어 맥os가 돌아가는 노트북을 만들었으쇼. 사운드 무선인터넷 문제를 다 해결했지쇼. 하지만 단 하나, 정품 터치패드는 흉내낼 수 없었으쇼.
    "마조님 나 그냥 맥에어 살래ㅜㅜ"
    "집에 컴퓨터가 몇대야! 그 노트북부터 중고로 팔아와!"

    • snowall 2013.04.08 17:58 신고 EDIT/DEL

      그러게요 ㅋㅋㅋ
      그 노트북을 왜... 대체 왜...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