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0–VI–3 April 1963—Cleveland, Ohio–Apex Bldg.: “Hey!” he repeated. “Take this damn thing off!”


이제 63년 4월 3일 오전 10시 30분이다. 시간 이동으로 과거로 왔다. 어쨌든, 그가 그거 다 끄라고 한다. 여기서 그는 아들(=미혼모)이다.


“Sorry”, I apologized and did so, stuffed the net into the case, closed it. “You said you wanted to find him.”
“But—you said that was a time machine!”


미안하다고 하면서, 어쨌든 나는 장치를 껐다. "니가 걔 찾는대서 켰을 뿐이야"라고 변명하자, "야, 타임머신이라며!"라고 화낸다.


I pointed out a window. “Does that look like November? Or New York?” While he was gawking at new buds
and spring weather, I reopened the case, took out a packet of hundred–dollar bills, checked that the numbers and signatures were compatible with 1963. The Temporal Bureau doesn’t care how much you spend (it costs nothing) but they don’t like unnecessary anachronisms. Too many mistakes, and a general court–martial will exile you for a year in a nasty period, say 1974 with its strict rationing and forced labor. I never make such mistakes; the money was okay.


point out은 뭔가 가리킨다는 뜻이다. 손가락이나 지시봉 같은걸로 콕 찍어준다는 뜻이다. 어쨌든, 그래서 돈뭉치를 꺼내서 거기 있는 일련번호랑 서명들이 1963년이랑 맞는지 확인했다. 왜 확인했냐면, 시간여행을 해서 과거로 돌아갔으니 1963년 이후에 발행된 돈이 있으면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시간 관리국은 돈을 얼마나 쓰느냐는 신경쓰지 않지만, 시간을 역행하는 건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실수가 쌓이면 매우 힘든 시절로 1년동안 유배를 보낸다.


He turned around and said, “What happened?”


그가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니


“He’s here. Go outside and take him. Here’s expense money.” I shoved it at him and added, “Settle him, then
I’ll pick you up.”


여기 그가 있었다고 한다. 나가서 걔를 데려오면 된다고 했다.


Hundred–dollar bills have a hypnotic effect on a person not used to them. He was thumbing them
unbelievingly as I eased him into the hall, locked him out. The next jump was easy, a small shift in era.


어쨌든, 그를 남겨둔 채 나는 타임머신을 타고 조금 다른 시대로 옮겨갔다.


(다음 시간에 계속...)

by snowall 2013.04.11 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