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9012128025&code=990100


강신주 교수님을 싫어하지는 않지만, 칼럼에 동의할 수 없는 부분이 있어서 적어둔다.


설악산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것이 환경을 파괴한다는 점은 동의한다. 그리고 설악산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것이 얻는 것 보다는 잃는 것이 더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나는 설악산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것에도 반대하는 편이다.


하지만 산을 오르는 것에 자신의 걸음으로만 올라가야 반드시 그 기쁨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 있어서는 동의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이 기쁨을 느끼는 행위는 다른 사람의 통제나 지시를 받을 수 없다. 그 자신에게는 자신의 다리로 걸어가는 것이 더 희열을 느낄 수 있을지 모르지만, 또 대다수의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사람이 많다는 점이 누구나 그래야 한다는 결론을 짓는 근거가 되지는 않는다.


어떤 사람은 다리가 불편해도 두 팔로 기어서 산의 정상을 정복할 수 있다. 어떤 사람은 다리가 불편하여 다른 사람의 등에 업혀서 정상을 오를 수 있다. 또 누구는 돈이 많아서 다리가 불편하지만 헬리콥터로 정상보다 더 높은 곳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다리가 멀쩡한 사람들도 이 세가지 사례를 마찬가지로 적용할 수 있다. 그럼 그중 누군가는 '진짜 기쁨'을 느끼지 못한채 가짜로 기뻐하고 있는 것일까?


누구든지 '이렇게 해보니까 더 즐겁더라'라고 제안할 수는 있다. 자신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어떤 사람에게 그렇게 꼭 해보라고 강력하게 추천할 수도 있다. 자신의 명령을 들어야 하는 하급자에게 굳이 그렇게 해야만 한다고 지시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게 했을 때 너는 반드시 기뻐해야 한다고 강요할 수 없고, 그렇게 하지 않았을 때 진짜 즐거움을 모를 거라고 강요할 수도 없다. 강요된 감정이야말로 진짜 즐거움과 거리가 멀다.


by snowall 2013.09.06 09:57
  • 김진영 2013.09.06 17:24 ADDR EDIT/DEL REPLY

    "강요된 감정이야말로 진짜 즐거움과 거리가 멀다." 동의합니다~

  • 하루 2013.09.08 13:19 ADDR EDIT/DEL REPLY

    그래서 제가 제일 싫어하고 싫었던 경험이 강요하는 거고 군대에 있었던(?) 거죠...

    • snowall 2013.09.08 13:24 신고 EDIT/DEL

      ㅋㅋㅋ어쨌든 이제 끝났으니 된거죠
      수고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