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나비효과에 출렁거리는 코스피 지수라...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366&aid=0000167781&date=20140103&type=0&rankingSeq=1&rankingSectionId=101


조선 비즈에서 삼성전자의 주가가 흔들리자 코스피 지수가 같이 흔들린다는 기사를 내놨다.


그냥 봐주려고 했는데, 제목을 '나비효과'라고 뽑는 바람에 내 심기가 불편하다.


나비효과는 무시할 수도 있었던 아주 작은 일부분의 차이가 증폭되어서 분명히 구분 가능한 결과의 차이, 즉 질적인 차이를 만들어 냈을 때 사용하는 말이다. 아니, 기자가 문과 출신이라 이렇게 정확한 정의는 모르더라도 최소한 나비효과의 어원이 "베이징에 있던 나비 한마리의 날갯짓의 변화가 뉴욕에 폭풍우를 몰고 올 수도 있다"는 말에서 나왔다는 것은 알아야 하지 않을까. (이과 출신이라면 더 나쁘다.)


본문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주식시장에서 차지하는 규모는 19.3%이다. 총액의 거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주식이 어떻게 "나비"가 될 수 있을까. 또한, 본문에 적혀있듯 삼성전자의 주식이 출렁거리면 코스피 지수가 크게 영향을 받는다. 누구나 뻔히 예상 가능한 사실이고, 삼성전자 주식 가치와 거래량은 누구도 함부로 무시할 수 없는 크기이다. 그리고 삼성전자 주식이 1%정도 변한 것이 전체 주가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따져야 하는데, 여기서 1%를 무시할 수 없다는 점은 코스피 지수가 1%정도 변한 것을 "출렁거린다" 라든가 "쇼크"라든가 하는 표현으로 불렀다는 점에서 알 수 있다.


이건 나비효과라 부를만한 사례가 아니다. 낚시는 그만하고 정확한 제목을 뽑았으면 좋겠다.



by snowall 2014.01.03 19:40
  • 안병무 2014.01.08 03:24 ADDR EDIT/DEL REPLY

    기자가 벌레인가 보죠. 나비 날개짓에도 핑핑 휘날릴 정도로...

| 1 2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