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이래저래 막장인 사람들이 많다.

주의 : 제목을 "요즘 직딩"이라고 붙였다고 해서 이 글의 내용에 대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려는 것은 아님.

오늘 서울역에서 버스를 타고 집에 오는데, 서울역은 회차점이기 때문에 항상 앉아서 올 수 있다. 내가 앉은 자리는 버스 뒷바퀴가 있는 자리로, 조명이 밝아서 버스에서 책읽기에 나름 편안한 자리다.

어쨌든 난 책을 펴고 읽다가 잠깐 졸았는데, 내 옆에 앉아있던 사람이 내리고 다른 사람이 앉았다. 대략 50대가 되기 직전으로 보이는 아저씨. 노트북 가방을 들고 있었다.

가방에서 뭔가를 꺼내는데, 새하얀 A4종이 뭉치다. 뒷면은 사용하지 않은 것, 즉 이면지가 아니다. 거기에 명조체로 잉크 절약모드에서 인쇄된 문장들이 보였다. 보통은 "책"을 읽지 인쇄물을 읽지는 않는다. 일단 대화가 많이 있으니 논문은 아니다. 당연히 프로그램 소스코드도 아니다. 뭘 읽는가 싶어 곁눈질로 나도 같이 쭉 읽어봤다.

어머나, 야--------설[각주:1]이네. -_-;

아, 참고로 난 20대 중반의 건전한 남자다.

혹시나 싶어, 소설가 중에 가장 노골적이라는 마광수씨의 작품을 읽는가 싶어 잠시 살펴보니 그 글의 끝에 "출처 : 성---------인 무료 커뮤니티 xxxxxxxxxx"라는 출처와 함께 무슨 홈페이지 주소가 적혀 있어서 얼른 외웠다야----------설 맞다.

대략 20페이지 정도를 그렇게 주의깊게, 천천히, 내색도 안하고 진지하게 읽으셨다. 그분.

물론 주변 상황을 살펴봐서 자신의 시선보다 위에 다른 사람의 시선이 감지되면 슬그머니 인쇄물을 말아쥐고 어디까지 왔는가 살펴보신다. 기본은 되어있다.

슬쩍 얼굴을 살펴보니 선배중에 음양의 도를 깨우쳤다고 전해지는 안 모 선배님의 얼굴과 너무나 닮아서 깜짝 놀랐다. 물론 그분은 지방에서 회사를 다니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있을리가 없지.

아무튼 나랑 같은 정거장에서 내렸다.

대단히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아니, 요즘도 야--------설 읽는 사람이 있나. 영상문화가 고도로 발달한 이 시점에서. 그것도 그거지만, 대략 어떤 회사의 부장급(적게 봐도 과장급) 되어보이는 아저씨가 노트북 가방에서 꺼낸 인쇄물이 야설이니, 그걸 점잖게 진지하게 읽고있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고있는 나는 참 즐겁지 않았을까. - 야----------설을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는 얘기가 아니예요!

요즘 초딩에 이은 요즘 직딩 시리즈도 계속될 것인가...과연...


* 낚여서 들어오는 사람이 많아 조금 편집했습니다.
  1. 야설은 야--------한 소설의 줄인말이다. [본문으로]
by snowall 2008. 1. 9. 23:26
  • 꼼지락 2008.01.09 23:56 신고 ADDR EDIT/DEL REPLY

    회사에서 몰래몰래 인쇄하시느라 땀좀 흘리셨겠네요.
    정말.. 근데 별 희한한사람도 다 있군요. 뭐라 딱히 할 말이 없네요.

    ㅋㅋ 그나저나 그 주소 공개는 언재쯤..?? ㅋㅋ

    • snowall 2008.01.10 00:09 신고 EDIT/DEL

      까먹었어요.
      기억력 3초...-_-;

  • 익명 2008.01.10 01:38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꼬이 2008.01.10 02:03 신고 ADDR EDIT/DEL REPLY

    내용이 궁금해 지네요..야설도 야설 나름인데...뭔가 교훈이 될만한 것 아니었나요? 그게 아니라면 그 아저씨가 너무 처량하다는 느낌이...ㅠ.ㅠ

    • snowall 2008.01.10 08:42 신고 EDIT/DEL

      교훈은요 무슨. 처음부터 끝까지 하앍거리는 내용인데요 그나마 청소년이 아닌게 다행이죠 -_-;
      보통의 대한민국 남성이라면 야설은 20대 되기 전에 다 뗍니다. 보통은 그래요. -_-;

    • goldenbug 2008.01.10 08:50 신고 EDIT/DEL

      제가 야설을 처음 접한 것이 20대 초반이었는데.....
      그 나이면 다 떼야 하는 것이었군요. ㅜㅜ

    • snowall 2008.01.10 08:52 신고 EDIT/DEL

      아, 그건 시대 상황이 그랬었죠. 15년전에는 PC통신이 지금처럼 발달하지 않았으니까요. 20대 되기 전이라는 얘기는 요즘 아이들 얘기가 되겠습니다. 오해가 있게 되어 죄송합니다. :)

  • Energizer Jinmi 2008.01.10 11:25 ADDR EDIT/DEL REPLY

    전 집이 회사에서 멀어서 거의 지하철 여행을 하는데요
    가만히 보면 특ㅇㅣ한 분들 정말 많아요 ㅎㅎㅎㅎ
    종점에서 출발해서 거의 자리에 앉거든요. 엉덩이 아플때쯤 내려요 ㅎㅎ
    그래도 사람들 구경하는 즐거움 ㅎㅎ

    • snowall 2008.01.10 11:59 신고 EDIT/DEL

      오...
      저는 보통 잠듭니다. -_-;;
      재밌겠어요.

  • SuJae 2008.01.25 00:51 신고 ADDR EDIT/DEL REPLY

    앞으로 버스에서는 조심해서 봐야겠습니다.
    미국에 있는 덕분에 지금은 가닥 조심하지 않아도 되니 다행입니다.
    근데 어디서 다운 받죠? >_<;

    • snowall 2008.01.25 08:44 신고 EDIT/DEL

      에...그 주소를 외우긴 했는데 집에 도착하자마자 까먹었어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