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선거 투표 안내문 감상이라는 글을 읽고 오셔요.

1. 정동영
이명박 이외의 다른 후보는 적으로조차 생각하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보인다. 이미 기호 3번 이후로는 고려하지 않는, 오직 이명박 후보에 대한 비판으로 가득찬 전단지라고 생각한다. 국민의 95%를 위한 경제라고 말하는데 나머지 5%도 포함하는 모두가 좋은 공약이 있다면 좋을 것 같다. 아무튼, 만들겠다는 일자리 갯수는 250만개.
이 아저씨는 대통령 선거에서 떨어지고 국회의원을 하려고 총선에 출마한다. 지난번에 내가 고기먹고 술마시는데 찾아와서 악수도 했다. 꽤나 애쓰시는 듯. 이번에 정몽준이랑 싸운다는데, 누가 이길지 참 관심받고 싶은 이슈같다. 둘 다 떨어지는거 아닐까? 그러고보니 대통합민주신당도 두개로 나눠졌던가...

2. 이명박
뒷면의 "이명박근혜" 가 인상적인 전단지. snowallblogkorea랑 같은 끝말잇기다. "이명박이 약속하고 박근혜가 보장하는 국민성공시대가 열립니다"라는데, 그럼 박근혜씨는 무슨 수로 성공을 "보장"할 것인가? 아무튼, 수많은 인연의 도움으로 여기까지 왔다는 건 자기 본연의 능력은 없다는 거네? 만들겠다는 일자리 갯수는 적혀있지 않다.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 후 여전히 삽질중인 신. 이명박이 약속하고 박근혜가 보장한댔는데 박근혜는 삐졌고...
뭐, 하여튼. 한나라당도 역시 반쪽난 상태. 선택 공리를 믿는 사람이 꽤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3. 권영길
정동영과 마찬가지로, 정동영과 이명박 이외의 후보는 그다지 적으로 생각을 안하는 것 같다. 사용하는 단어가 가장 강한 어조다. 흥미롭게도, 정동영과 이명박은 다들 여자랑 손잡고 있거나 여자랑 끌어안고 있는데 이 아저씨는 마이크 붙잡고 주먹 내밀고 있다. 마찬가지로 만들겠다는 일자리 갯수가 없다.
대통령 선거에서 떨어진 후 국회의원으로 출마를 하는 것 같은데, 아니 그보다는 민주노동당 역시 두개로 쪼개졌다. 뭐 이래. -_-;
4. 이인제
뭔지는 모르겠지만, "다시뛰자 대한민국"이라는 구호가 인상적이다. 지금까지는 뛰다 말고 쉬는 중이었구나. 뒷면 하단에 서민을 중산층으로 만들고 중산층을 부자로 만든다는 슬로건을 내밀고 있는데, 그럼 상대적 빈부격차는 그대로 유지되니까 별로 좋을건 없다. 만들겠다는 일자리 갯수는 300만개.
할말 없는 아저씨. 7전 8기의 전설을 믿는 것 같다. 이젠 8전 7기로 끝냈으면 좋겠는데.


5. ...없다. 누군지도 모르겠다.

6. 문국현
역시 문국현의 적은 정동영이랑 이명박뿐인것 같다. 부패와 무능으로부터 자유로운 대통령이라고 하니, 권영길과 이인제는 그냥 옆에 서 있는 들러리쯤 되어 보인다. 이력서대로만이라면 대통령 후보중에서 가장 국제적으로 놀았던 사람. 다만 창당된지 얼마 되지 않는 신생정당 소속인 것이 걸린다. 정치적으로 초보라는 것도, 노무현처럼 집권 초반에 탄핵위기 한번 걸고 넘어가는거 아닌가 싶기도 하다. 아무튼, 만들겠다는 일자리 갯수는 500만개.
다행(?)인지 창조한국당은 두개로 나눠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소식이 들려오지 않는...;


7. ...-_-; 없다.

8. 허경영
공약은 가장 화려하다. 뭐랄까, 다른 후보들의 아이큐를 모두 합치면 이분의 아이큐가 나오지 않을까 싶은 고급 두뇌의 소유자. 다른 정보 없이 전단지에 적힌 글만 읽으면 가장 설득력 있다. 사진이 가장 적고 글자가 가장 많은 전단지중의 하나. 흥미롭게도, 전국에 지지자가 이미 1000만명 수준인데, 만약 이 지지자들이 모두 8번을 찍으면 당선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만들겠다는 일자리 갯수는 1000만개. 가장 많다.
민주공화당이 언제 경제공화당으로 바뀌었지?
음...-_-;

9. 누구지?

10. 금민
깔끔한 선거 전단이다. 권영길과 함께 진보진영의 선두주자. 물론 권영길보다 지지도는 떨어지는 것 같지만. 아무튼, 젊어서 그런지 가장 표정이 밝다. 물론 정책도 진보적이고 사회주의적이다. 되기만 하면, 공약의 절반만 해내더라도 괜찮은 나라가 될 것 같은 느낌이랄까. 만들겠다는 일자리 갯수는 200만개.
역시 소식이 들려오지 않는 사회당. -_-;

11. 글쎄요. 누구시더라.

12. 이회창
이 회창도 꽤 여러번 등장했었던 것 같은데, 아무튼 나왔다. 이회창의 적은 이명박 밖에 없는 것 같다. 뒷면은 이명박을 비판하는 내용으로 가득 차 있다. 안에 보면, 소외된 약자 편에 섰던 대법관, 대통령을 경고했던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성역 없이 부패를 파헤쳤던 감사원장, 대통령 독주에 제동 걸었던 국무총리, 강력한 야당 이끌었던 한나라당 총재, 등등의 내용이 적혀 있는데, 그다지 신빙성은 없다. 그냥 대통령 까는 걸 했는데 하다보니 대통령한테 경고도 주고 성역도 없고 제동도 걸리고 야당이 강해진 거겠지. 만들겠다는 일자리 갯수는 없다.
창조한국당은 두개로 나눠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그래봐야 한나라당에서 빠져나온 사람들.

아래는 부록

부록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살펴보자면, 통일당 - 평화통일당 - 평화통일가정당으로 이어지는 진화 계보도가 보인다. 피카츄 - 라이츄로 이어지는 진화 계보도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고나 할까.

부록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플 달러 갈까봐 차마 출처를 밝힐 수가 없다. -_-; (내가 기독교에 호의적이라는 뜻은 결코 아니다)
저런걸 갖고 왜 기도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 기준으로 당선된게 이명박...
신이 저 기도를 들어준다면, 그럼 이번 국회는 헌정 역사상 최초로 텅 비는 건가?
by snowall 2008. 3. 30. 16:41
  • 턴오버 2008.03.30 20:58 신고 ADDR EDIT/DEL REPLY

    에고;; 답답하네요.
    그나저나 우리나라에 저렇게 정당이 많았나요.
    이번 총선에 나오는 15개 정당(맞나?)만으로도 많다고 생각했는데 더 있군요.

    • snowall 2008.03.30 22:17 신고 EDIT/DEL

      뭐...
      ...비슷비슷해 보이는 정당이 꽤 됩니다...

  • 이레오 2008.03.31 15:51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명박근혜라고 했으면서 박근혜는 공천에서 낭패를 봤죠..

    • snowall 2008.03.31 18:56 신고 EDIT/DEL

      그것 역시 이번 총선의 관전 포인트입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