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시뮬라시옹이라는 말이 와닿았다.

원본의 복제품이 원본을 대체하고 원본은 사라진 채 복제품만 남게 되는 상황.

그리고 그 얘기가 공각기동대에 등장한다. 오, 이거 꽤 철학적인 작품이었군.


by snowall 2008.06.08 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