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지 규모가 커지면 권력이 생기는 법이다. 350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한 카카오톡은 그 자체로 권력을 갖게되었다. 따라서, 카카오톡이 음성통화 기능을 추가할 경우 통신사에서는 이것을 막을 수 없다. 이 경우 통신사에서 선택해야 하는 전략은 무료 - 불편함 < 편리함 - 유료가 되도록 편리함을 증대시키거나 요금을 내려야 한다. 


통화 품질이 어떻고 이용자 편의가 어떻고 무슨 얘기를 하더라도 사용자 관점에서는 카카오톡을 통한 무료 음성통화가 매력적이다. 고객은 이미 들어간 투자금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통신사 관점에서는 3사가 치킨게임 하다가 다른 회사가 어부지리로 이득을 보게 되는 매우 멍청한 짓을 한 셈인데, 아마 지금 하고 있는 볼멘소리들은 시간끌기용이고 나름의 대책을 세워두었을 것이라고 본다. 물론 그 대책을 공개하고 터뜨렸을 때, 사용자들은 여전히 카카오톡의 음성채팅을 선호할 것은 변함없다.


만약, 카카오톡이 출시되기 이전이나, 또는 출시되었어도 폭발적 인기를 얻기 전에 통신사에서 문자요금을 건당 1원 정도로 확 낮추었다면 카카오톡은 지금과 같은 권력을 가질 수 없을 것이고, 따라서 카카오톡은 통신사의 현금 송아지인 음성통화를 건드릴 수 없었을 것이다. 문자요금에서 공짜로 꿀빨아먹는 재미에 맛들려서 카카오톡이 불러오고 있는 위기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통신사들의, 누구도 탓할 수 없는 잘못이다.


---

추가.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6/07/2012060701110.html

LGT에서 선제공격을 시작했다. 이에 SKT와 KT는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사실 위기는 기회의 다른 이름인데, LGT는 위기를 어떻게든 기회로 전환하기 위해서 위험을 불사하겠다는 것 같다.

---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DC13&newsid=01371046599559752&DCD=A01404&OutLnkChk=Y

아주 적절한 타이밍에 선관위 수사 결과가 나왔다. LGU+가 허위로 보고하는 바람에 디도스 공격때 선관위의 대처가 늦을수밖에 없었다는 내용이다.


물론 이건 LGU+가 잘못한 것이 맞는데, 정말 기가막힌 타이밍이다.

---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2060802019931759003

음성채팅을 시장 자율에 맡긴다고 했다.

http://economy.hankooki.com/lpage/it/201206/e20120605010525117740.htm

하지만 통신사는 카카오톡을 기간통신사업자로 규정할 것을 건의하고 있다.


만약 카카오톡이 기간통신사업자로 규정된다면, 자체 기간통신망을 갖추지 못했으므로 카카오톡은 다른 통신사의 회선을 빌려서 사용해야 한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카카오가 돈을 지불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단, 만약 카카오가 돈을 지불한다면 통신사에서는 사용자로부터 받는 돈을 줄여야 할 것이다.


그건 그렇고, 기간통신사업자로 지정되는 것도 웃긴것이, 기간통신망을 갖추고 사업하는 사업자를 기간통신사업자로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음성통화를 제공하면 기간통신사업자로 규정될 수 있다는 점이 이상하다.

by snowall 2012.06.06 20:37
  • goldenbug 2012.06.07 08:58 신고 ADDR EDIT/DEL REPLY

    카카오톡이 viber나 skype를 인수해 버린다고 한다면 사실상 무료의 불편함은 거의 없어집니다. 따라서 음성통화를 무료로 돌리거나 없앨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음성통화가 무료통화와 비교해 편리한 것이라곤 딱 하나, 전화번호 때문에 피쳐폰에서도 쓸 수 있다는 것인데, 피쳐폰 때문에 음성통화 어쩌구...하는 사태가 일어난다면 소비자들은 지금보다 더 빨리 스마트폰으로 바꾸는 계기가 되겠죠. 결국 카카오톡의 무료통화 서비스 시작은 망중립성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불씨가 됨과 동시에, 음성통화의 종말을 불러오리라 생각합니다. 그게 언제인지 시간이 문제일 뿐인 거죠.
    말씀하신대로 기존 이통사가 뭔가 준비해둔 게 있긴 하겠지만, 지금까지의 그들의 행보를 생각할 때 삽질일 가능성이 99%일 것 같습니다.

    • snowall 2012.06.07 09:15 신고 EDIT/DEL

      과연 카카오는 어떻게 대처할까요 ㅎㅎ

  • ArcoTT 2012.06.07 12:47 신고 ADDR EDIT/DEL REPLY

    통신사들이 그걸 읽을 능력이 있었다면 지금까지 안왔겠지요. 아마 "우리 호갱님들은 차단해도 소리만 시끄럽고 다시 조용해 질거야" 하고 생각하며 걍 차단때릴겁니다.

    • snowall 2012.06.07 12:53 신고 EDIT/DEL

      LGT가 먼저 풀었네요. SKT랑 KT의 후속조치가 기대됩니다.


김무현이랑 김민정은 도대체 누구인가. 내 블로그에 왜 이런 테러를...

http://snowall.tistory.com/3002

by snowall 2012.06.06 20:17
  • 김진영 2012.06.09 15:47 ADDR EDIT/DEL REPLY

    푸하하하, 아 빵 터졌네요. 짤방으로 쓰고 싶은 마음이에요. ㅋㅋㅋㅋㅋㅋㅋ

친구가 카카오톡 무료통화를 설정할 수 있는 방법을 보내줬다. 내일부터는 통신사에서 차단하기 때문에 오늘 설정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월 200분 주는 기본통화도 다 못쓰는 마당에 그것은 나에게 어떤 의미인가.


한달에 친구와 말하는 시간이 200분도 안되는구나.

by snowall 2012.06.06 12:36

냉장고는 전력을 매우 많이 잡아먹는 장치중의 하나다. 에어컨과 더불어 전기요금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큰 가전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냉장고의 전력 효율을 높이면 전기요금을 줄일 수 있다. 그런데, 냉장고 전력 효율을 높이는 방법 중 하나로 냉장고 문을 자주 여닫지 말라는 이야기가 있다. 왜 그럴까?


우선, 냉장고 문을 자주 여닫게 된다면, 열어둔 전체 시간이 더 길어지게 된다. 가령, "열고 있는 중"의 시간과 "닫고 있는 중"의 시간은 여닫을 때마다 거의 같은데, 같은 양의 물건을 꺼내기 위해서 한번 여는 것과 열번 열어보는 것 사이에는 완전히 열어둔 시간이 같다고 하더라도 열거나 닫는 동안에 걸리는 시간이 기본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에 냉기가 빠져나가는 시간이 더 길어진다.


둘째로, 냉장고 문을 자주 여닫으면 더 저온인 냉기가 빠져나간다. 대체로 열 교환 속도는 온도 차이에 비례하는데 냉장고가 일을 제대로 하고 있으면 문을 닫은 상태에서는 바깥과의 온도차이가 더 크다. 따라서 냉장고 문을 열었던 초기 시점에 빠르게 빠져나간다. 문을 자주 여닫으면 그 "초기 시점"이 더 많고, 따라서 열이 더 빠르게 빠져나간다. 물론 이 이야기는 전도에 관한 이야기라 대류에 의한 열교환이 대부분인 냉장고 문 여는 상황에서는 적용되지 않을 수 있다.


지금 드는 생각은 이정도 이유가 있다. 따라서 냉장고 문은 여러번 보다는 한번에 여닫고 볼일을 보는 것이 좋다.


by snowall 2012.06.06 09:15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분명 1개는 단수이다. 1개는 영어에서도 관사를 붙여서 a든 an이든 the든 붙어있다. 그런데...


0개는?


2개 이상은 물론 복수(plural)다. 0개는 복수인가 단수인가.


http://www.physicsforums.com/archive/index.php/t-313634.html

검색해보니 나보다 먼저 이런 질문을 던진 인간이 있었다. 왜 그게 물리학 포럼에 올라가 있는가는... 역시 물리?


http://english.stackexchange.com/questions/38293/why-is-zero-plural

http://english.stackexchange.com/questions/13073/correct-plural-form-of-a-zero-quantified-noun

여기에도 뭔가 있고.


일단, stackexchange에 Neely의 답을 고려해 보자. 역사적으로 0이 개발된건 다른 애들보다 더 나중이다. 따라서 당연히 헷갈릴 수 있다. 아무튼 0개는 복수다. 그리고 영어에서는 1개가 아닌 나머지 갯수들은 모두 복수로 취급한다. 특히, zero나 no를 아무것도 없다는 뜻의 형용사로 사용하여 명사 앞에 붙일 때는, 그 명사를 복수형으로 쓰는 것이 더 자연스럽게 들린다고 한다.


한국어에서는 별 문제가 없는데, 한국어에서 복수를 나타내는 접미사 "-들"은 흔히 생략되기 마련이고, 생략되더라도 모태 한국인이면 대부분 문맥으로부터 수를 알아챌 수 있다. 심지어 0개인 경우에 0이 수식하는 단어를 복수형 명사로 사용하면 정말 어색해진다.[각주:1]


no = not any이기 때문에, 사실 There are not any books를 There are no books로 쓸 수 있다. 그런데 앞의 경우에는 복수를 쓰는 것이 맞다. 왜냐하면, any books는 실제로 그 의미가 the number of books is any number를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books의 복수로써의 의미가 살아있어서 any books가 타당하다. 그리고 이 뜻이 그대로 no에 전달된다면, 0개는 복수형으로 간주하는 것이 맞다.



  1. 사실은 "no"나 "nothing"에 해당하는 한국어 단어가 없다. [본문으로]
by snowall 2012.06.06 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