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왜, 우리가 2007년에 지도자 삼기로 했던 사람이...

"지금이 세계적인 변혁의 시기임을 감안해 G20(주요 20개국) 금융정상회의에서 해외 정상들과 격식을 따지지 않는 실질적 외교활동을 펼치겠다"
연합뉴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0&sid2=264&oid=001&aid=0002355464

라고 말했다고 한다.
근데, 난 왜 저 "격식"이 "예의"라는 단어로 자꾸 치환되서 눈에 들어올까. 내가 미쳤나?


아이들 모아놓고 청와대 어린이 기자단을 시켜준다. 그 출범식에서...

"세계가 다 어렵지만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이 빨리 좋아지게 만들고, 특히 어린이가 편안하고 안전한 세상을 만드는 데 전력을 쏟겠다"

라고 말했다는데, 그 다음에 이어서...

"제대로 안되면 기사를 써서 보내달라"
연합뉴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0&sid2=264&oid=001&aid=0002355429

라고 말했다고 한다.

어린 아이라고 해도 기자는 기자이므로 프로 정신을 갖고 벌써부터 아주 많은 기사를 써달라고 요구하는, 역시 개념은 제대로 박힌 대통령인 것 같다.

비슷한 등급의 미국쪽 대장 예정자는 이씨 아저씨랑 전화하면서 이런 얘기를 했다.
불고기와 김치를 좋아한다.
문화일보.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08110701070823029002

이 소식 듣자마자 드는 생각은 "빈말이네"
물론, 내가 오씨 아저씨의 식성이 어떤지 알 방법은 없지만, 일본 총리랑 대화할 때는 "저 스시 좋아해요"라고 말하지 않을까? 않으려나?
by snowall 2008. 11. 8. 21:07
  • 사용인 2008.11.09 09:38 신고 ADDR EDIT/DEL REPLY

    잘보고 갑니다.
    늘 웃음가득히 행복넘치기를 바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