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싫은지, 그 이유는 이제 정확히 이유를 댈 수 없다. 그 이유를 굳이 대야 하는건가...
그 원인만 해소되면 기독교를 좋아할 것인가? 그렇지 않기 때문에 이유를 댈 수 없다.

나에게 기독교 이야기를 하는 것은, 교회를 열심히 다니는 독실한 신자에게 교회 다니지 말라고, 그거 다 쓰레기같은 믿음이라고 말하는 것과 같이 무례하고 기분나쁜 일이다.

누군가 나에게 전도를 하려고 시도하면, 나는 들은 얘기를 나의 종교 버전으로 바꿔서 그대로 되돌려 준다. 나만큼 기분 나뻐 보지 않고서는 내 기분을 이해하지 못할테니까. 그들은 나를 이해하는 척 하고선 여전히 전도를 하려고 한다. 그런데, 그건 전혀 이해하지 못했다는 소리다. 그리고 "지금은 그렇게 싫어하더라도 언젠가 하나님의 마음을 알고 교회에 나오게 될 거예요"라고 말하는데, 그런 말을 그들이 하고 있는 한은 절대로 교회에 갈 생각이 없다.

내가 친구로 두고 있는 기독교인들은 전부 나에게 전도를 하려 하지 않는 친구들이다. 마찬가지로, 나 역시 그들에게는 드러내놓고 나의 종교관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종교 얘기가 꺼낼 때는 나는 조용히 듣고만 있는 편이다. 참고로, 내 친구들의 80%가 교회에 잘 다니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들이다. 왜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이상하게 다들 교회에 다니더라.

기분 좋게 하루를 마감하다가도, 갑자기 기독교 얘기를 들으면 그때부터 정말 열이 뻗친다. 말 그대로 "울컥" 한다. 예전에는 들고 있던 뜨거운 커피를 여자애 면상에 집어 던질 뻔 한적도 있다. 그땐 정말 간신히 참았다. 다행히 커피는 얼굴을 지나쳐서 그 옆의 나무에 집어 던졌다. 주먹을 꼭 쥐고서, 이 주먹으로 이 사람을 떄리면 경찰서에 가서 뭐라고 얘기해야 하나 고민하면서 참았다. 이유? 이유는 의미가 없다. 그냥 이건 병적으로 싫은 거라고 생각해 주면 좋겠다.

나에게 있어, 나의 종교라는 것은 정확히 말해 "안티 크리스트" 교이다. 기독교인들의 신앙이 독실한 만큼 나 역시 독실하다. 그런데 이걸 "무신론"으로 오해하는 사람이 있다. 나의 "안티 크리스트" 교 얘기를 듣고 그건 종교가 아니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아니, 그럼 대체 종교가 무엇이길래.

이러한 나의 종교관이 잘 이해되지 않는 사람들은, 나 역시 똑같은 관점으로 기독교인들의 종교관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것만큼은 알았으면 좋겠다. 나의 종교관을 이해해주는 사람은 나 또한 그 사람을 이해할 수 있다.

여러번 말하지만, 나에게 기독교를 전도하는 것은, 기독교도들에게 그들의 신을 모욕하는 것 만큼 큰 모욕임을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이성적으로 이해할 필요는 없다. 이건 그냥 내 주관적인 감정일 뿐이다.
by snowall 2009. 2. 7. 02:17
  • mepay 2009.02.07 02:35 신고 ADDR EDIT/DEL REPLY

    좋아하는것에 이유가 없듯이..
    싫어하는것에 이유가 없듯이..

  • 꼼지락 2009.02.07 12:42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도 "너도 교회나가봐라"는 말을 듣는순간, 두꺼운 사전 꼭지점으로 정수리를 얻어 맞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언젠가 커피마시다가 그 소리를 여자애한태 듣긴했는데, 제 분위기를 보더니 말을 그쳐서 커피를 던지지는 않을 수 있었습니다.ㅎㅎ

  • serahero 2009.02.07 14:39 ADDR EDIT/DEL REPLY

    너무 미워하진 마세요..ㅜ_ㅜ..

  • 도아 2009.02.09 18:52 ADDR EDIT/DEL REPLY

    얼마전 모 기독빠 사이트에서 댓글을 다신 것을 봤습니다. 그 사람 저한테도 트랙백을 엄청나게 보내더군요. 글하나 쓰고 제 사이트의 기독교에 대한 글에는 모두 다 트랙백을 쏠 모양이더군요. 기독빠는 일단 정신과 진단을 먼저 받고 사회생활을 하도록 하는 법을 제정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더군요.

    • snowall 2009.02.09 21:43 신고 EDIT/DEL

      정신과 의사도 기독교인이면 대략 난감입니다.

  • 빠렐 2009.02.10 09:48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는 교회에서 뭔가 하는 사람이 건설교통부가 영적인 세계를 이해 못한다며(교화 건설부지에 따른 다툼때문에...), 신앙심이 짙은 사람을 건설교통부에 들어갈 수 있도록 인재를 키우고 교육을 시켜야 한다는 그야 말로 세계 정복의 야욕을 꿈꾸는 분을 보았습니다. 보는 순간부터 무섭더군요.

    • snowall 2009.02.10 10:38 신고 EDIT/DEL

      원래 Mission이라는 말 속에는 기독교인 이외의 인간을 남지 않도록 한다는 뜻이 있습니다. 개종시키든, 멸종시키든...

    • 빠렐 2009.02.10 10:55 신고 EDIT/DEL

      헉...이란 말이 정말 자연스럽게 나옵니다....
      저도 기독교를 싫어하는 사람으로서 험한말 나올까봐 이만 줄여야겠네요 ^^

  • 미리내 2009.02.11 13:42 ADDR EDIT/DEL REPLY

    혹여 소통이 가능할까 하여 트랙백 겁니다.

    • snowall 2009.02.11 17:47 신고 EDIT/DEL

      뭐...소통은 하죠.
      그런데 저랑 이야기하는 많은 기독교인들은 강요를 했던 적이 많아서요. 그게 가슴속에 깊이 맺혀있어서, 이제는 본능적으로 싫어지게 된 것 같습니다.

  • 엘샤 2009.03.19 22:26 신고 ADDR EDIT/DEL REPLY

    예전에 여호와의 증인 이라는 이상한 아줌마들 때문에 꽤 성가셨었더랬죠.
    음. 한 20년 전이었는데요. 그 뒤로 기족교에 대한 시선이 영 고까워졌었죠. ㅋ
    살아오면서 기독교의 무수한 추태를 뉴스로 접하면서.. 개독이라고 부르게되더군요.

    자신들의 종교를 존중받고 싶다면 남의 종교도 인정하는 맘 가짐인데 개독은 그 부분이 많이 모자라더군요.
    가끔 거리에서 들리는 "예수천국,불신지옥" 하악하악~~ ㅋㅋ

    • snowall 2009.03.19 22:43 신고 EDIT/DEL

      대학교 앞에서 선교 동아리가 아침마다 노래 부르는데
      방법이 없더군요...-_-;;;
      귀를 틀어막고 지나가는 수밖에...

  • 바다야크 2009.06.17 12:26 신고 ADDR EDIT/DEL REPLY

    트랙백 감사드립니다. 저도 전도하는 사람을 만나게 되면 방어하는 모습이 됩니다.

    • snowall 2009.06.17 13:32 신고 EDIT/DEL

      어쩔 수 없어요. -_-;
      운명이예요.

  • ForOnce 2009.06.17 14:29 ADDR EDIT/DEL REPLY

    동감. 저도 반 기독교론자라서요 ㅋ
    첨엔 안그랬는데 본능적으로 싫어지더군요 언젠가부터.

    • snowall 2009.06.17 15:47 신고 EDIT/DEL

      싫은건 싫은겁니다. 사람은 좋아도 종교는 싫어요.

  • 화천대유 2009.06.29 05:36 ADDR EDIT/DEL REPLY

    흥미로운 이야기 이군요
    저는 날으는 스파케티교를 믿습니다.....

  • 2009.10.06 23:0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snowall 2009.10.06 23:13 신고 EDIT/DEL

      그건 정말 비극이군요.
      저도 누가 저에게 전도하면 그날 하루종일 기분이 안좋아요.
      지금은 상처가 치료되셨기를 바랍니다.

  • . 2009.10.28 03:07 ADDR EDIT/DEL REPLY

    고1시절 거의 모든 사람은 무신론에 무교일줄 알고 제가 예수,성경을 논리적으로 신랄하게 욕한적이 있습니다
    근데 한명이 저에게 그러더군요 "너 사탄에 씌인것같아."
    -_-...........................
    그놈 진심이었습니다. 그때 처음 깨달았습니다 세상엔 정말 별의별 사람이 다 있다고...

    알고보니 제 친구중 두명씩이나 기독교인이 더 있더군요.
    저는 저를 전도하려는 사람들한테 snowall님 처럼 극도의 반감을 가지진 않지만 어느정도 반감을 가진 사람중 한명인데

    제 친구가 한번은 이러더라고요. "야 -_- 이참에 개종하는건 어때."
    "아니 내가 종교를 믿는날엔 지구가 멸망하는 날일꺼야 -_-."

    그후 몇년후에 친구가 다시 말했습니다.
    "야 내가 너랑 같이 교회가는거랑 내가 수능 올1등급 맞는거랑 뭐가 어려울까."
    "어 -_-. 니가 수능 '올백'맞는게 날 교회에 '데려가는것' 보다 쉬울꺼야."

    • snowall 2009.10.28 09:07 신고 EDIT/DEL

      저는 그냥 사탄에 씌였다고 해 줍니다.
      "일부" 기독교인들은 그들이 말하는 마귀나 사탄보다 더 나빠보이니까요. 저는 비교적 착하답니다. -_-;

  • . 2009.10.28 03:18 ADDR EDIT/DEL REPLY

    제가 아무래도 수험생이다 보니 문학작품을 다룰 일이 많은데(언어영역 문제 푸는걸 이렇게 거창하게 쓰자니 좀 어색합니다)
    이강백의 파수꾼이란 작품을 보면 촌장이 이리떼가 없다는걸 알아챈 주인공에게 말하는 장면이 있죠.
    "난 너하고 딸기라도 따고가고 싶다. 팻말(이리떼 경고팻말) 아래에는 잘 익은 딸기가 많이 있거든."
    "촌장님은 이리떼가 없다는것을 알고계셨군요?"
    "알고있었지."
    "왜 이리떼가 있다고 하셨나요?"
    "그건 있다고 하는게 더 좋기 때문이란다."
    "있지도 않은 이리떼를 있다고 해서 사람들을 겁먹게 하면 안되는것 아닌가요?"
    "얘야, 이리떼는 처음부터 없었다. 있지도 않은 대상을 두려워하는게 뭐가 나쁘니? 물린 사람도 없었단다. 마을은 늘 안전했고 마을사람들은 이리떼와 싸우기 위해 단결했지, 그들은 질서를 만든거야, 질서... 그것이 뭔줄 아니? 넌 모를꺼야. 그것은 마을을 지켜주는 거란다."

    음... 판단은 개인의 몫이지만 저는 촌장이 평화의 댐을 건설할때의 전두환, 인민들은 남조선 사람들보다 잘살고 있다고 말하던 김정일처럼 보이더군요... 그 사람들이 옳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겠죠...

    너무 직설적으로 쓴것 아닌가 합니다 -_-;

    • snowall 2009.10.28 09:10 신고 EDIT/DEL

      언어영역 문제에는 좋은 글들이 많이 나오죠. 답이 정해져 있다는 것만 제외하면.

      샐린저의 호밀밭의 파수꾼이 생각나는군요. "난 그냥 어딘가에 처박혀서 주유소 알바나 뛰면서, 눈 감고 귀 막고, 마치 장님에 벙어리인듯이 살고 싶다"고 말했던.

  • 손님 2010.06.20 23:21 ADDR EDIT/DEL REPLY

    전도라는 것은 매우 무례한 행위입니다.
    자신의 신념만 옳고 상대방의 신념(가치)를 가차없이 무시하는 것입니다.
    이건 정말 소름끼치고, 미친짓입니다.

    • snowall 2010.06.21 00:52 신고 EDIT/DEL

      네. 저는 많은 피해를 봤습니다. -_-;

  • 스트링 2010.08.07 14:15 ADDR EDIT/DEL REPLY

    전 무신론자지만 기독교도 싫어합니다.
    매일 제 학교 앞에서 전도를 하는 아줌마가 있는데 정말 짜증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