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질렀다. 용도는 다용도...
사진을 찍는걸 귀찮아 할 뿐더러, 여기저기 웹 사이트 찾아보면 잔뜩 나오는 세부 사진을 굳이 올려야 할 필요를 못느껴서 나의 리뷰는 항상 사진이 존재하지 않는다.

사진은 아래 링크를 누르면 잔뜩 나온다.
http://images.google.co.kr/images?q=R410%20LG&oe=utf-8&rls=org.mozilla:ko:official&client=firefox-a&um=1&ie=UTF-8&sa=N&hl=ko&tab=wi

LG의 R410을 구입하였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최저가보다 2만원 비싸게 샀으니 그럭저럭 괜찮은 가격에 산 것 같다.

일단 윈도 비스타가 설치되어 있다. 알고 샀지만, 에어로를 끄고 쓰는 나로서는 "좀 더 불편해진 XP" 수준일 뿐이다.
성능은 일단 만족한다. Tremulous가 고해상도에서도 부드럽게 돌아간다. 그럼 됐지 뭐. 지금까지 쓰던 데스크탑보다 더 성능이 좋으니 불만이 있을 리 없다.

14인치로, 액정은 괜찮은 것 같다. 반사가 좀 있는 것 같은 느낌은 들지만, 주변을 약간 어둡게 해 놓고 쓰면 괜찮을 것 같다. 야외에서는 쓸 일이 없을 거 같고... (캠퍼스의 낭만 같은건 먼 과거의 일이다...)

무게는 2kg이 좀 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쓰기엔 2kg이 넘어도 괜찮을 거라는 판매 점원의 말에 낚여준 결과이다. 운동삼아 그냥 질렀다. -_-;

배터리는 아직 모르겠다. 3시간 정도는 괜찮을 듯.
동영상 감상은 중간정도 화면 밝기에서 120분 정도 가능하다. 문서작업은 아마 3시간정도 할 수 있을 법 하다.

디자인은 그럭저럭 맘에 드는 수준이다. 검붉은 색을 와인색이라 이름 붙인 껍데기는, 완전 맘에 드는건 아니지만 어차피 내가 노트북 사용할 때는 보이지 않는 부분이니 다른 사람들이 감상할 때 맘에 들면 된다. 몸통 안쪽 부분에서, 다른 부분은 모두 흰색인데 액정 옆의 여백을 검정색으로 처리하였다. 솔직히 이건 낚시성 디자인이다. 전원을 끈 상태에서는 검정색 영역까지 디스플레이 영역으로 착각되어서 모니터가 넓어보인다. 켜는 순간 느끼지만..."헉, 왜 좁아지지?"라는 느낌. 14인치에 1280x800해상도니까 그냥 만족하면서 쓰는 수준이지만, 아무튼 디자인 자체는 좀 낚였다는 느낌이랄까...
바디 쪽에도 그렇고 모니터 쪽에도 그렇고, 1센치미터 정도의 여백이 남는데, 약간 더 기술력을 발휘해서 여백을 줄이고 크기를 조금만 줄였다면 괜찮지 않았을까 하는 약간의 아쉬움이 남는다.

키보드는 쓸만한 수준이다. 이 키보드보다 아주 약간만 사이즈가 작으면 내 손 크기에 딱 맞겠지만, 아쉽게도 이보다 작은 수준의 키보드는 넷북 수준이라 너무 작아져 버린다. 그런고로, 오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키감은 무난하다. 나는 캡스락을 컨트롤 키로 매핑하고, ~키를 Esc키와 바꿔서 사용한다. Backspace랑 \키를 바꿔보기도 했는데, 이 부분은 본능적으로 해피해킹 키보드와 노트북 키보드를 구별하는 것 같다. 뭘 쓰더라도 자연스럽게 손이 가서 불편하지는 않은 것 같아서 원래대로 바꾸었다.

트랙패드에는 점들이 찍혀 있다. 즉, 움직이는 거리를 알게 하려는 건지 모르겠지만, 돌기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나름 편하다고 해야 하나... 키보드를 칠 때에는 꺼 두기 때문에 편한지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그리고 버튼은 합쳐져서 이음새가 없다. 애플처럼 버튼을 한개만 쓰는 것으로 위장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은 이제 버튼을 없애고 있는 걸...

소음은 그냥 무난하다. 하지만 도서관에서 쓰기엔 무리가 있을 것 같다. 사무실에서 쓰는데는 별 지장이 없겠지만, 완전히 조용한 곳에서 쓰기엔 소리가 조금 들린다. 그리고 키보드 소음도 무시할 수는 없는 수준이고. (키감과 소음은 동전의 양면인 듯...) 시끄럽다는 소리는 아니므로 오해하지는 말 것.
CD롬 작동 소음은 꽤 시끄러운 편이다. 조용한 곳에서 사용해야 한다면 CD롬은 분리해서 다른데 둘 것. (CD롬의 빈 자리를 채워주는 소품이 준비되어 있으니 걱정은 안해도 된다.)

아, 그리고 캠 양 옆에 마이크가 두개 달려있다. 화상 채팅을 지원하는 것 같다. 스테레오로.

스피커 음질은 그냥 무난한 수준 정도.

액정은 밝다. LED라고 들었는데, 뭐 아무튼 밝다. 글자도 잘 읽혀진다.

소소한 단점이라면, 랜선 꼽는 단자가 뒤집혀 있어서, 랜선을 뽑을 때 불편하게 느껴진다는 점이다. 이거 뒤집는게 많이 힘든가?

발열은 좀 있다고 해야 하는건지, 왼손과 오른손 부분이 따끈따끈해지는 느낌이다. 뜨겁지도 않고, 불쾌할만큼 열이 나는 것도 아니긴 하지만, 아무튼 약간 온도가 상승하는 것 같다.

총평은, 사기 안당하고 싸게 샀다면 "괜히샀다..."는 후회는 하지 않을 듯한 제품이다. 딱히 추천할만한 상품이 없을 때 추천해주면 만족하고 쓸 수 있다고 본다. 단, 2kg이 넘으므로 여자에게는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추천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
by snowall 2009. 3. 29. 13:32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30 10:04 ADDR EDIT/DEL REPLY

    지름신 강림하야..드뎌 지르셨군요.
    언제 구경시켜주십시오.

    • snowall 2009.03.30 10:40 신고 EDIT/DEL

      넵. 관람료는 따로 받도록 하겠습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30 19:02 ADDR EDIT/DEL REPLY

    사진도 올려달라~! ㅋㅋㅋ....
    2kg이면.. 많이 무겁겠다...

  • goldenbug 2009.03.31 04:12 신고 ADDR EDIT/DEL REPLY

    와우...부러워요. ^^
    아무리 여기저기 나왔어도..... 한 장 정도는..ㅋㅋ

    • snowall 2009.03.31 09:10 신고 EDIT/DEL

      어차피 공산품이니까 제가 찍으나 남이 찍으나 똑같죠. 더군다나, 저는 카메라는 핸드폰에 내장된 거밖에 없구요...
      우리나라는 휴대폰에서 사진 꺼내기가 꽤나 애매하죠.
      노트북에 웹캠이 내장되 있긴 한데, 셀카를 찍을 수는 없죠...-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