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서울시에서 사용하는 버스카드 시스템은 많은 단점이 있다.

   1. T머니와 U패스
우리 학교 앞에는 편의점 두군데와 슈퍼마켓이 있다. 근데 편의점에서는 얼마전까지 T머니를 충전할 수 있었다가 U패스만 충전할 수 있게 되었다. 버스카드 충전하러 편의점 갔더니 "여기서 충전 안돼요" 라고 해서, 옆에 있는 편의점에 갔더니 "이 카드로는 택시를 탈 수 없으니까 충전이 안돼요"라는 이상한 답을 들었다. 그래서 슈퍼마켓에 가서 충전해달라고 했더니 그제서야 충전기 전원을 켜고 좀 기다렸다가 부팅 된 다음에 해주더라. 뭐냐. 이 어이없는 하위호환성의 부재는...

   2. 환승 시스템
다들 알다시피 낮에는 내릴 때 찍고나서 30분간, 밤에는 1시간동안 환승할인을 받을 수 있다. 문제는 찍지 않았을 때다. 찍고나서 유효시간이 30분이라면, 찍지 않았다면 탈 때 찍은 시간부터 30분/1시간을 세야 하는거 아닌가?
생각해 보자. 1번 환승을 하면, 버스를 두번 타는 것을 뜻한다. 환승할인은 두번 낼 요금(1600원)을 1번 낼 요금(800원)에 두 버스를 탈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그런데, 환승을 두번 하는 경우에는 문제가 생긴다. 즉, 버스를 세대 탈 때 얘기다. 첫번째 버스를 내릴 때 찍고 두번째 버스를 탈 때 까지는 아무 문제가 없다. 문제는, 두번째 버스를 내릴 때 찍지 않고서 세번째 버스를 타는 경우이다. 이 경우는 두번째 버스를 환승하지 않은 것으로 처리하여 총 2400원의 돈이 나가게 된다. 만약 전부 환승으로 처리되었다면 800원을 내도 되는 것인데 말이다. 여기까지는 참아줄 수 있다.
웃기는건, 첫번째 버스를 타고 내릴 떄 찍고 내렸고, 두번째 버스를 탈 때 "환승입니다"라고 명백하게 환승임을 확인했는데 이걸 세번째 버스를 탈 때 환승이 아니라고 소급 적용하는 부분이다.

   3. 환승 시스템 2
그리고, 세번째 버스에 해당하는 버스가 다음날 아침인 경우에도 예외가 없다는 점이다.
생각해봐라. 환승인데 두번째 버스에서 내릴 떄 안 찍었다고 하자. 그럼 두번째 버스를 탈 때 찍고나서 적정한 시간이 지난 후에는 당연히 새로 버스를 타는 것 아닌가? 그런데 그걸 세번째 환승으로 처리해서 두번째 버스 요금까지 부과시키는건 명백하게 버스회사의 횡포이다. 그렇게 돈이 좋으면 아예 환승할인 제도를 없애든가.


   4. 지하철 환승
지하철은 지하철에서 지하철을 다시 탈 때 환승이 안된다. 미친 -_-;

   5. 환승 대기시간
낮에는 분명 환승 대기시간이 30분으로 한정되어 있다. 그런데 내가 타고다니는 버스중에 어떤 노선은 실제 배차간격이 30분인 버스가 있다. 아주 간당간당하게 환승 받고 다닌다. 물론 이 버스도 서울 시내의 길이 막히지 않는다면 30분 안에 충분히 도착하는 버스이다. 하지만 서울시의 교통정책이 실패하면 할수록 이 손해는 시민이 부담하게 된다. 빨랑 해결 바란다.

by snowall 2006. 12. 18. 08:52
  • 그네고치기 2006.12.18 13:10 ADDR EDIT/DEL REPLY

    지난번에 읽었던 어느 한국일보 기사에 따르면, 버스에서 내릴 때 하차용 문 오른편에만 버스카드 리더가 부착되어 있는 것이 불편하다고 직접 서울시청에 민원을 넣어서 왼편에도 버스카드 리더를 부착하도록 하는 지침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귀찮지만 한번 민원을 넣어보시는 게 어떨지. 최근에 보니 온라인으로 오세훈 시장에게 직접 시민이 민원을 넣을 수 있는 사이트가 개설되었던 듯 싶은데....

    • snowall 2006.12.18 13:35 신고 EDIT/DEL

      일단 저는 바빠서...; 정신에 여유가 생기면 민원을 넣어야겠네요.
      아무튼 감사합니다.^^

  • 그네고치기 2006.12.18 13:11 ADDR EDIT/DEL REPLY

    관리자의 댓글 승인! 이거 멋진데요.

  • 그랑블루 2006.12.26 20:36 신고 ADDR EDIT/DEL REPLY

    며칠전에 설가서 버스탔다가 조금 이상하게 느껴지더군요.
    동전으로 내서 번거롭진 않았지만 탈때와 내릴때 두번이나 찍어야 하는지 의아했어요.
    여기 대전의 경우는 한번 찍어도 환승이 되는데 역시 서울이 커서 다르긴 다르나봐요.

    • snowall 2006.12.26 21:56 신고 EDIT/DEL

      탈때와 내릴때 찍는 거 자체는 그렇다 쳐도, 이게 고객에게 불리하게 적용된다는 것이 문제죠.

  • 신촌 속의 J 2007.03.31 05:07 신고 ADDR EDIT/DEL REPLY

    대충교통 시스템이 좀 관심이 많은 관계로.... 너무 오래됐지만.. 일단.. 그랑블루님을 포함한 지방 사시는 분들께서는 예전에 서울도 그런 시스템이었다는 것을 이해하시면 되겠습니다. 무조건 다음에 타면 50원을 할인해 주는 제도였죠. 지금도 일부 지역은 한 번만 찍어도 되게끔 하고 있지만, 그 할인율이 다음 타는 차는 무조건 무료 (인천같이) 라던가, 아니면 한 번에 한해 400원 뭐 이런 정도이구요. 서울의 경우에는 이런 방식이 아니라, 버스와 지하철 모두를 거리로 요금을 계산하자 라는 데에 목적이 있습니다. 때문에 내릴 때도 한번 더 찍는 시스템이 되어 버려서, 결과적으로 미국이나 일본과 같은 버스 시스템이 되었죠.

    명박 형님께서 초반엔 광역, 간선 노선만 가지고 나름대로 꽤 잘 만들어 주셔서 일본이나 미국처럼 버스의 목적 자체를 변화시키지 않은 채로 지금의 시스템으로 쓸만하게 만들었었는데, 그 후 명박형님이 압박을 좀 받으셨는지 지선 버스의 스와핑을 대량으로 허락하면서 조금 버스 시스템이 망가졌죠.

    그리고 기환군... 그거... 그거는.... 환승 시스템 시작하기 전부터 환승 받고 나서 중간에 안 찍으면 800원을 무조건 또 받는다고 공표하고 시작했었어.... 더 웃긴 것은... 재수없으면 중간에 안 찍고 자네처럼 다음날 아침에 찍을 경우 800원보다 더 큰 돈이 나갈 확률도 존재한다는 거야...

    그리고 카드는... T머니가 경기도랑 T머니 브랜드를 공동으로 쓰기로 했는데 경기도 카드 업체가 약속을 안 지켜서 T머니가 계약을 파기하고 새로 브랜드를 만들어 버렸는데....
    그다지 호환이 안 되는 부분은 없는 걸로 아는데.. 왜 충전은...ㅡㅡ;;;;

    그리고 나도 그거 정말 이해 안돼 왜 지하철에서 지하철은.... 썅..

    • snowall 2007.03.31 13:44 신고 EDIT/DEL

      최근 T-머니 충전하다가 바이더웨이 가서 하려고 했더니 "이거 여기서 안돼요"라고 하고, 그 옆에 씨스페이스 갔더니 "이거 바이더웨이 가세요"라고 해서 당황...-_-;
      그 옆에 은혜슈퍼 갔더니 "기계 꺼서 안돼는데"라고 하고, 저 멀리 LG25를 갔더니 "바이더웨이 가세요"
      아니, 바이더웨이에서 충전 못한다는 말 듣고 왔다니까...

  • tron1981 2008.06.15 10:52 ADDR EDIT/DEL REPLY

    정확한건 아니지만 버스 내리는 문으로 환승시도 하면 안 되는 거 같던데요……. 환승되었습니다가 안 뜨는 거 같더군요..

    • snowall 2008.06.15 11:22 신고 EDIT/DEL

      그런가요? 지난달까지는 잘 되는거 확인 했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