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에 버스를 타고 다니다 보면 버스 기사가 난방에 실패하는 경우를 자주 목격한다. 왜냐하면, 혼자 버스를 타고 있을 땐 추워서 덜덜 떨게 되고, 사람이 아주 많을 땐 습식 사우나를 경험하게 되기 때문이다. 어느쪽도 그다지 만족스러운 상황은 아니다. 그럼 이걸 어떻게 하냐고? 경우를 바꾸면 된다. 혼자 타고 있을 때는 난방을 빵빵하게 틀어주고, 사람이 많아지면 난방을 약하게 틀어줘야 한다. 이때, 사람이 많다는 것의 기준은 일반버스에서 서있는 사람이 4명이 넘기 시작하는 것을 뜻한다.[각주:1] 이것이 합리적인 이유는, 혼자 있을 때는 열원이 자기 혼자뿐이기 때문에 추울수밖에 없고 사람이 많을 때는 버스가 아니더라도 열원이 충분히 많아서 따뜻하기 때문이다.

버스의 난방 효율성을 향상시켰으면 좋겠다. 어느 누구도 너무 춥거나 너무 덥지 않게 적당한 온도가 유지되려면 말이다.

http://blog.empas.com/leeyhempas/22663717
이 글을 읽고 다시 떠올랐다.
그리고
http://webtwo.kaist.ac.kr/tag/folksonomy
중에서 "소 몸무게 맞추기 이야기"라는 글이 떠올랐다.

그렇다면, 자신이 타고 있는 칸의 온도는 직접 만들면 된다.

지금부터는 제안이다.

시스템을 하나 만드는데, 모든 전철의 각 칸마다 고유번호를 붙인다. 물론 이것은 이미 되어 있다.
그리고 사람들은 적당한 시스템에 문자를 보내는데 "고유번호+덥다"라든가 "고유번호+춥다"라든가 형식으로 보낸다. 각각에 +1점과 -1점을 부여하여 평균이 0이 될 때까지 온도를 조절한다. 그럼 집단의 힘이 적절한 평균 온도를 찾아줄 것이다. 게다가 계절과 상관 없이 항상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물론 문자메시지 요금때문에라도 이 시스템은 통신회사에서 앞다투어 만들고 싶어할 것 같다.

  1. 개인적인 기준이다 [본문으로]
by snowall 2007. 8. 2. 17:12
  • 일취 2006.12.20 05:48 ADDR EDIT/DEL REPLY

    맞는 말씀 입니다만, 4명 가지고 생체난방시스템을 구축하기는 좀 모자랄 것 같고, '버스 의자가 거의 다 차고 서 있는 사람이 생기기 시작하는 시점'이 더 낫지 않을까요?

    • snowall 2006.12.20 11:56 신고 EDIT/DEL

      뭐, 버스 기사님의 자의적 판단에 의해서 자연지능적으로 제어될테니 별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 베짱이 2007.08.02 21:07 ADDR EDIT/DEL REPLY

    소 몸무게 맞추기나, 잠수함 등이 잘 적용되려면 몇가지 전제조건이 갖춰져야 하는데
    그중 하나가 참여인의 다양성과 전문성입니다. 소의 경우는 대상이..소의 무게나 등등을 예측하는데 도가튼 푸줏간 주인이나 도살업자들 대상이 대부분이었고 (그래서 나머지 일반인의 의견은 구축(Crwoding out)되는 효과가 있었죠) 잠수함의 경우는.. 거의 우연이라고 보이는데 참여자의 면면이 다양했답니다. .. 버스기사의 자의적판단이 가장 저렴하고 경험적인 솔루션으로 보입니다.

    • snowall 2007.08.02 21:24 신고 EDIT/DEL

      괜찮습니다. 더운지 추운지 맞추는데는 누구나 전문가입니다.
      버스 기사의 자의적 판단은 항상 저를 춥게 만들더군요 --;
      아무도 얘기하지 않으니 바뀌지도 않고, 제가 얘기하기도 귀찮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8.03 01:05 ADDR EDIT/DEL REPLY

    의자에 앉았나 안앉았나를 측정하면... 더 쉽지 않을까요? 모두 앉아있다면, 강하게하고 그렇지 않다면 약하게 하고... 서있는 것을 측정하기란 꽤 힘들잖아요.

    • snowall 2007.08.03 01:23 신고 EDIT/DEL

      뭐...; 버스 기사가 앞에서 거울로 보기엔 서있는 쪽이...;;;;

  • legendre 2007.08.03 10:19 ADDR EDIT/DEL REPLY

    처음에 탑승할 때, 버스카드를 대는 곳을 파란 곳, 빨간 곳으로 두는겁니다.
    파란 곳에 대면, 춥다는 의미이고.. 빨간 곳에 대면 덥다는 의미이고..
    물론 탑승 후에 계속 타다 보면 냉방이 추워진다는 사실을 반영 못하는 문제가 있지만요.

    • snowall 2007.08.03 11:01 신고 EDIT/DEL

      좋은 생각입니다만 버스회사 입장에서는 투자비용 회수를 냉/난방비 절감에서만 얻어야 하는데, 하고싶어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 기억수집가 2007.08.03 12:02 ADDR EDIT/DEL REPLY

    아주 현실적인 관점에서.......

    1. 버스나 지하철에는 온도 검출기를 장착할 수 있다.
    2. 이 온도 검출기에 자동 온도 조절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3. 물론 자동 온도 조절 장치는 외부의 온도에 따라서 실내 온도를 적정하게 맞출 수 있는 값을 가지고 있을 수 있다.
    4. 이 자동 온도 조절 장치가 에어컨디셔너나 히터를 끄고 켜게 만들 수 있다.
    5. 문제는 돈이다.

    라서.....

    실제 외제 버스들은 자동 냉난방 시스템이 기본 장착인데 우리나라는 빠져있지. 이유라면 외국에서 들여올 때는 이걸 건들 수가 없는데, 우리나라야 뭐든지 옵션으로 넣고 뺄 수 있는 나라니까. abs도 뺄 수 있는 나라니까 뭐.

    지하철의 경우는 워낙에 욕을 먹다 보니까 요샌 슬슬 철도공사들이 (무엇보다도 화재사건의 영향이 커서) 돈을 처바르기 위해서 노력을 하다 보니까 꽤 괜찮은 차량들이 선보이고 있고...

    버스의 경우는 서울시는 차량에 이런 것을 갖춰라 라고 조례로 지정하고 있는데, 사실상 그 외의 지역에는 조례가 없다시피해서, 사업자가 지 꼴리는 대로 아무 차나 사도 되기 때문에, 옵션이 대부분 없는게 당연해...

    결국.... 다시 한 번 올림픽 유치를 하는 정도의 큰 사건이 없다면 자동 온도 조절은 희망사항일 뿐인지도.....

    그래서인지 서울시가 내놓은 방안(?)이 독특한데, 고속버스에서나 볼 수 있는 에어컨 풍량 조절기를 시내버스에도 붙이도록 정해버린 거지. 물론 그 조례가 없어도 요새 대우에서 나오는 일반 시내버스는 모두 다 이런 방식으로 바뀌고 있지만.

    어느정도 개인대 개인으로서는 나름 효율적인 면이 없지는 않은 만큼 이제 히터도 슬슬 외국 일부 차량들 처럼 위에서 나오게끔 해서 개인 조절이 가능하게 만들면 어떻게 될까도 싶구먼 (물론 전체 차량 안의 측면에서는 별 차이가 없겠지만..)

    • snowall 2007.08.03 12:07 신고 EDIT/DEL

      현실이야 뭐 어차피 안되는 거고 -_-; 그거 하면 버스요금은 또 올라가겠지. 에휴 -_-;

  • 기억수집가 2007.08.03 13:18 ADDR EDIT/DEL REPLY

    내마뤼.... ㅅㅂ 그냥 사는게 제일 나아...ㅋㅋㅋ

  • 무지개타고 2007.08.04 12:28 ADDR EDIT/DEL REPLY

    사용자 입장에서 봤을때, 괜찮은 아이디어인거 같습니다.
    단 첫차의 경우는 손님이 상대적으로 적으므로 온도 조절하려면
    문자도 많이 보내야될듯... ^^

    • snowall 2007.08.04 12:54 신고 EDIT/DEL

      첫차의 경우는 그만큼 불만있는 손님의 수도 적어지므로 크게 문제는 안될 것 같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