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그냥 내가 관찰한 내용이다.

2년인가 3년쯤 전에, 동대문 근처의 병원에 친구 병문안을 갈 일이 있었다. 친구를 만나고 버스타러 가는데, 어느 교회 앞에서 아줌마들이 커피와 휴지를 나눠주며 교회 홍보를 하고 있었다. (전문용어로 "전도"라고 한다.) "예수믿고 천국가세요~"라고 하면서. 난 그다지 눈길도 주지 않고 그냥 무시하며 지나가는데, 어떤 할머니가 내 뒤에서 오고 있었다. 그 할머니는 겉보기에는 허름한 옷을 입고 구부정하게 서서 길을 걷고 있었다.

이 아줌마들은 할머니에게는 커피와 휴지를 주지 않았다. 그리고 나에게는 계속 권하고 있었다. 난 받지도 않았고, 받았어도 그자리에서 버렸겠지만, 그들은 할머니에게는 왜 교회 나오라고 권하지 않았을까?

아직도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다.
by snowall 2009. 6. 17. 17:44
  • 2009.06.21 23:18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09.06.22 23:4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snowall 2009.06.22 23:54 신고 EDIT/DEL

      아, 근데 나는 그런 농담에 상처를 안받아 ㅋㅋ
      미안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