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7년에 처음으로 시작한 첫 판타지 소설 Melotopia를 개정하여 다시 연재합니다. 인터넷 어딘가에서 떠돌고 있는 불법복사판을 받아서 읽어보신 분들은 뭐 그냥 유치한 판타지 소설 하나 읽었거니 생각하시길 바랍니다. 물론 개정판 역시 유치함은 그대로 남아있으니 실망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당시 유행하던 무협소설과 판타지 소설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음을 부정하지 않으며 오히려 현대에 이르러서는 신선한 맛이 느껴질 수도 있는 부분이므로 스토리 진행은 그대로 갑니다.

[세계, 하나의 땅]
아주 먼 옛날, 이 세상이 만들어 졌다. 45억년 전이라 하자. 아마 대충 그때쯤 욀 것 같다.  태고부터 있었던 혼돈을 바로잡아 신은 땅을 만들었고, 그 땅에 이것저것 신경써서 생명과 물질을 창조하였다. 그리고, 땅 위를 인간계라 불렀고,그곳에는 인간이락 부르는 지적인 존재가 살았다. 세상의 혼돈은 없어졌지만 인간이 가진 마음속의 혼돈은 어떻게 하고싶지 않았다. 하지만 그 속의 악을 그대로 놔두었다간 자신에게 도전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신은 언제 뛰쳐나올지 모르는 악을 가두기 위하여 땅 속에, 인간이 아무리 삽질을 해도 도달할 수 없는 깊은 곳에 악을 가두는 지옥을 만들었다.
인간은 생각을 할 줄 아는 생물중의 하나였고, 인간들은 세상의 모든 것을 지배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착각에 불과한 생각이지만 그것을 알지 못한 채 사람들은 차츰 오만해지게 되었다. 결국 이러한 오만함에 인간들은 자신들이 신의 능력조차도 지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것을 모를리 없는 신은 모든 인간들을 지옥으로 몰아넣고 인간계에 새로운 지적 생명체를 만들려고 했었다. 하지만 인간들에게는 다양성이라는 것이 있어서, 많은 인간들이 오만함에 물들어 있었지만 그렇지 않고 신을 경배하며 살아가는 인간들 또한 존재하였다. 그들이 서로 도우며 진화해 나가는 모습을 보려고 남겨두었는데,너무 착한 나머지 욕망이 없어서 문명을 발전시키지를 않을 것이 예상되는 것이다. 여러가지로 고민한 끝에, 인간을 모두 세 부류로 분류하여 일부는 지옥으로 내리고, 일부는 천계로 올렸다. 이러한 광경은 인간들 사이에서 전설로 전해지고 있다. 그래서 새로 만들어진 세상이 천계. 이제 이야기가 시작된다.
마계의 인간들을 악마라 칭하며 모든 악의 근원이 되리라!
인간계의 인간들을 인간이라 칭하며 모든 문명의 근원이 되리라!
천계의 인간들을 천사라 칭하며 모든 선의 근원이 되리라!

by snowall 2009.09.05 20:15
  • 마조 2009.09.06 18:56 ADDR EDIT/DEL REPLY

    몇년만에 다시 글을 잡은건가쇼? 축하~!

    • snowall 2009.09.07 00:19 신고 EDIT/DEL

      9년만인가 8년만인가 되는군요..고3때까지 글을 썼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