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뉴스를 보다가 이제 2010년 월드컵의 조추첨이 있을 거라는 소식을 들었다.

운명의 조추첨이랜다.

아...이런 비겁한.

조추첨 정도를 "운명적이다"라고 말하는 건 참 비겁하다. 조추첨에서 조가 결정되는 것은 순전히 확률에 따르는 것이고, 결국은 운에 맞춰서 결정되는 법이다. 강팀들과 편성되면 16강에 진출할 가능성이 낮아지는 것이고 약팀과 편성되면 본선 진출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여기서 사람들이 바라는 것은 약팀과 편성되서 편하게 본선에 진출하기를 바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것은 비겁한 것 같다. 물론,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바라며 매일매일 경기력 향상을 위해 훈련하는 감독과 선수, 스탭진을 나무랄 일은 아니다. 약팀과 만나서 16강, 8강 등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이 비겁한 일은 아니다. 하지만 처음부터 약팀을 만나기를 바라고, 실력이 성장하지는 않더라도 성적이 좋기를 바라는건 비겁하다. 차라리 탈락하더라도, 강팀이든 약팀이든 좋으니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가진 실력을 아쉬움 없이 발휘할 수 있다면 좋겠다.[각주:1]

브라질이나 독일같은 팀을 보면, 그들은 어느 조에 편성되는가는 신경쓰지 않는다. 실제로 굉장한 실력을 가진 팀들이기도 하지만, 자신들이 갖고 있는 실력에 그만큼 자신이 있기 때문에 어느 팀을 만나든 열심히 뛸 것이고 그만큼의 결과를 얻으리라는 믿음이 있다. 우리나라도 그런 태도는 본받아야 한다. 월드컵 32년 연속 본선 진출인가, 뭐 그런걸 쾌거라고 자랑하는 사람들이 있다. 브라질이나 독일은 우승을 몇번이나 했는지 모르겠다. 오히려 그렇게 운에 맡기고, 약팀과 한 조가 되면서라도 본선 진출하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우리나라의 실력을 깎아먹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축구 경기의 본질은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다는 것이고, 거기서 나타나는 승부는 그렇게 열심히 뛴 결과에 불과하다. 선의의 경쟁을 하는 운동 선수들에게 최대의 모욕은 "넌 나보다 못해"가 아니라 "나 대충 뛰었는데"가 될 것이다. 월드컵에서 약팀과 한조가 되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대충 뛰고서도 16강 진출이 가능할까? 그것이 가능한가 여부는 둘째치고, 그것은 상대팀을 무시하는 일이다. 차라리 독일같은 강팀한테 대충 뛰고서 져주면 독일이 황당해 하기는 하겠지만.

방송으로 중계되는 스포츠의 본질은 결국 대리만족이다. 우리편 선수들이 승리를 하면 나도 승리한 것 같이 기쁘고, 패배하면 나도 패배한 것 처럼 슬프다. 하지만 대리만족은 대리만족일 뿐 그것이 나의 진정한 만족은 되지 않는다.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건 기원하는 것으로 끝내고, 그들이 열심히 뛰었으면 결과가 어떻든 충분히 재미있게 즐겨볼 수 있지 않을까. 축구에서 졌어도, 당신이 당신 자신의 현실에서 승리한다면 그것으로 우리나라가 발전할 수 있지 않을까?
  1. 물론 이 경우에도 탈락하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가진 실력을 모두 보여주지 못해서 아쉬운..."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꼭 있겠지만. 사실 이 얘기는 국가대표팀 소속 감독, 선수 등 외에는 하면 안되는 말일 것이다. 다른 사람들이, 그들이 정말 얼마나 열심히 뛰었는지 얼마나 아쉬워하는지 어떻게 짐작이라도 할까? [본문으로]
by snowall 2009. 12. 5. 02:59
  • dbskzh 2009.12.05 12:09 ADDR EDIT/DEL REPLY

    어디까지 진출하느냐가 선수단 연봉을 억 단위로 바꾸는데...
    밥줄이 달린 문제니까 어쩔 수 없겠죠.

    만약 진짜 축구에 대한 순수한 마음만 가지고 뛴다면 어떤 조가 되는 상관 안할 수 있겠지만,
    사랑하는 가족들도 먹여 살려야 하고, 자신이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바라는 팬들....뭐 이런 이유로
    '운명의 조추첨'이 되는 거겠죠^^

  • libertan 2009.12.05 16:38 신고 ADDR EDIT/DEL REPLY

    축구는
    - 단일 산업으로서 세계 최대의 고용 인구(약 2억?) 및 경제적 가치(전체의 수 퍼센트에 달하는 뉴스 생산 및 미디어 점유)를 가지고 있으며, 2차 세계 대전을 제외한 모든 기간 동안 다른 모든 국제적 사건들을 압도하는 대중적 관심을 꾸준히 독차지해 왔음.

    월드컵의 정의(?)는
    - "전세계가 4년마다 적당한 곳에 모여 즐겁게 공 가지고 놀다가 유럽 또는 남미의 한 나라가 우승 트로피 가져가서 다음 대회까지 보관하는 지구 행성 최대의 정기 이벤트"고, 참고로 역대 우승 횟수는 브라질(5회)-이탈리아(4회)-독일(3회)-아르헨티나(2회)-우루과이(2회)-잉글랜드(1회;홈에서만)-프랑스(1회;홈에서만) 순임.

    이런 월드컵에서
    - 우승 내지 좋은 성적을 낸다는 건 잔치에 초대받아 가서 그냥 국수가 아니라 막판에 한정 배포되는 환상적인 맛의 떡을 집어 먹는 건데, 떡도 먹어본 놈이 잘 먹는다고, 다들 그 다음 접시에 담겨진 더 맛있는 떡을 원한다며 난리를 쳐도 결국 마지막에 나오는 경.천.동.지.황.금.떡(!!)을 집어먹는 놈은 *유럽 아님 남미의 유경험자로* 이미 정해져 있음 LoL

    *다른 모든 사슴들*의 문제는
    - 그 황.금.떡이 아니더라도 떡고물 정도는 집어먹는건데, 바로 여기서 "줄을 잘 서야 한다는(조 배정이 잘 되어야 한다는)" 로또가 시작됨. 일단 처음엔 떡 두 개가 담긴 접시 하나에 네 놈씩 조를 짓고 그 중 떡 잘 먹는 두 놈을 고르는데, 그 넷 중 '떡 좀 먹어본 놈'이 둘 이상이면 나머지 둘은 접시에 손이 닿기도 전에 떡이 사라지는 걸 구경만 해야 함(그 다음 단계의 떡은 구경도 못하고 집으로 가야 함). 보통 한 놈은 재빨리 떡 하나를 입에 넣고, 나머지 세 놈끼리 서로 발목잡고 늘어지다 행여나 자기 눈 앞에 접시가 떨어져 있으면 입으로 접시를 끌어와서라도 남은 떡을 차지하려는... 아수라장이 연출됨. 일단 넘어진 상황에선 떡 먹는 기량이고 뭐고 다 필요없어지고 그냥 1/3 확률의 로또임. 탁자며 접시며 다 깨지고 남은 떡이 순간적으로 실종되고.. 이렇게 되면 다들 "이번 잔치는 시작부터 대박이군!!" 이렇게 칭찬함 >_<

    이번 조 편성 결과는 대충 보아하니
    - 북한은 간만에 잔치에 초대되었건만 떡 좀 먹을 줄 아는 세 놈과 한 조에 엮였고(WTF! 최악의 죽음의 조..), 남조선은 떡 하나에 셋이 매달려야 하는 전형적인 로또(하지만 당첨 확률은 1/3보다 낮음), 일본은 천적+잔치집 친인척 조라 잘해봐야 '존재하지 않는 세 번째 떡'을 노려야 되고, 호주는 남조선과 마찬가지(당첨 확률은 남조선보다 낮음)... 여차하면 "아시아 팀 조별예선에서 전멸"이요 잘 되어봐야 "남조선 아님 호주 한 팀" 정도 기대할 수 있겠음 (물론 늘 그랬듯이;; )

    아무튼
    - 암울한 아시아 지역예선에서 만만한 팀들만 상대해 늘 '쉽게 본선엔 나가지만 발전할 기회가 없는' 한국이 천.지.개.벽.황.금.떡을 집어 먹을 수 있는 예상 시기는 대략 축구공을 구성하는 아무 양성자의 반감기 정도(..)인 건 틀림없음.

    • snowall 2009.12.06 03:32 신고 EDIT/DEL

      그래도 이 우주에 빛이 사라지기 전에는 한번쯤 우승은 할거예요.

      쉬운 설명 감사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