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를 다니는 한 어린 친구가, 나에게 인혁당 사건이 무엇이냐고 물어봤다. 글쎄...인혁당 사건이 뭐지. 내가 공부를 많이 했다는 대학원생이긴 하지만, 나도 잘 모른다. 사실 난 역사에 별 관심이 없다. 인혁당사건이 유신시대의 굉장히 안좋은 사건이었다는 것만 알고 있을 뿐 이게 우리 역사에 어떤 의미이고, 지금의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해주는지 잘 모른다.
그래서, 질문에 대답해 주기 위해서 잠시 역사 공부를 해봤다. 음, 1975년의 일이라고 하니 내가 태어나려면 9년이나 남은 시절의 일이로군. 블로그랑 신문 기사들을 검색해보니, 허허...눈물이 난다. 가슴이 아프다. 이건 그냥 자기 말 안듣는 사람 때려잡은 얘기다. 미안하다는 말이나 죄송하다는 말 정도로는 용서가 안되는 사건이라고 할 수 있겠다.
잘못된 시대에 태어난 사람들이 잘못인지, 시대를 나쁘게 만든 사람들이 잘못인지, 아니면 그냥 하늘이 무심했던 것인지, 잘잘못을 가리는 것을 불분명하게 만드는 사람들 때문에 고인들의 억울함은 풀리기 힘든 것 같다. 이제와서 무죄판결이 나오긴 했지만, 그렇다고 죽은 사람이 살아돌아올까, 산 사람이 덜 슬플까. 다행스럽게도 그분들의 노력에 힘입어 현재가 있다. 나 자신이 그렇게 목숨을 바쳐 진정 올바른 일을 위해서 싸울 수 있을까. 그건 아마도 내 평생 불가능할 것이다. 난 그만한 용기를 갖고 있지 않다.
그러나 내가 살아가는 이 시대의 행복이 과거에 살았던 누군가의 불행으로부터 이루어질 수 있었다는 건 잊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분들이 미래의 우리들에게 바랬던 것은 그런 행복을 누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우리나라에서 살아갈 후손들이 우리와 마찬가지로 행복할 수 있도록 과거의 불행을 잊어서는 안된다.

돌아가신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
by snowall 2007.01.26 0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