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론적인 전기 주전자라면, 1리터의 물을 한번 끓이든지 0.5리터의 물을 두번 끓이든지 사용되는 전력량은 같다.

그러나 실제의 전기 주전자도 그럴까?

by snowall 2011.05.11 22:36
  • 꼼지락 2011.05.12 18:50 ADDR EDIT/DEL REPLY

    주전자자체의 온도도 올려야 하므로 안그렇겠죠 ㅋ

  • beebop 2011.05.12 21:45 신고 ADDR EDIT/DEL REPLY

    그런데... 이걸 왜 비교해보려는 거야?

    • snowall 2011.05.12 21:58 신고 EDIT/DEL

      커피 마시려고 물 끓이다가 전기요금을 조금 절약해볼까 해서 -_-

  • beebop 2011.05.13 03:00 신고 ADDR EDIT/DEL REPLY

    에헤..
    전력량 분석보다는..
    네 습관 분석이 경제적이지 않을런지? ^^;; ㅎㅎㅎㅎ
    보통 아끼는 습관이 에너지 절약으로 가는 셈이니까.
    그러고보니, 여기 tv에서 배운건데,
    물을 끓인 후, 보온병에 담아두고 쓰라고 캠패인이 나오더라구.
    보통 한 잔 이상의 물을 끓이기 마련이잖아? 데워진 물 버리는 일 없게 하는 것이니 괜찮은 생각인 것 같더라.
    근데, 보온병 가격이 네가 아끼는 전기요금 보다 쌀런지..? -_-;;
    지금 여름이지만 겨울에 보온병을 써먹을 수 있다는 가정과 에너지 절약과 지구환경을 위하는 마음으로 시도해볼만할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갑자기 든 의문이-
    보통 전력소모 때문에 전기제품의 코드를 뽑으라고 하잖아? 하지만 왜 TV가 가장 전력소모의 주범이 되는 거지? 전력소모가 많은 발열제품이나 전자렌지가 아니라. 아. 근데 이 의문은 내가 제대로 알아보고 물어보는 것은 아니니까, 그냥 네가 알면 알려달라는 것이야.

    • snowall 2011.05.13 08:38 신고 EDIT/DEL

      내 습관은 물리학 문제가 되질 않잖소...(난 물리학 전공자임. 인류학자나 행동 심리학자가 아님..--;)

      보온병 가격은...잘 생각해 봐야겠네.

      사용하지 않는 전자기기의 전원 플러그를 뽑으라는 건 대기전력 때문이야. 대기전력은 한 1~10와트 정도 되는데, 이건 "전자식"으로(==리모콘으로) 켜지기 위해 기다리는데 필요한 전력이지. 기계식이면 필요가 없는 거고.
      물론 기계식 스위치(예를 들어, 다리미? 헤어 드라이어?)를 가진 경우에도 대기전력은 있는데, 이건 교류전류의 특성상 전기가 통하는 걸 완전히 막을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하고.

      어쨌든 대기전력은 그 양은 적지만 항상 소모되고, 또한 인간에게 의미있는 일도 아닌 "즉시 켜지기 위해" 소모되는 전력이기 때문에 아깝다고 생각하는 거야.

      대기전력이 1W라고 치면 대체로 한달에 1kWh정도의 전력량을 소모할텐데, 이 전력이라면 200W짜리의 기기를 5시간 돌리는 거니까 꽤 많지.

      물론... 한국의 경우 1kWh당 요금이 몇백원 수준이니까 그 돈에 벌벌 떨 필요는 없지만, 아무튼 에너지를 아껴 쓰자는 차원에서 권장되고 있지.

      요약하자면, 전력소모가 커도 짧게 쓰는 전열기, 전자제품보다는 전력소모가 작아도 항상 켜져야 하는 대기전력이 더 낭비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

  • 박다원 2011.05.17 01:06 ADDR EDIT/DEL REPLY

    물리학자는 보는 눈이 다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