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세호?"님의 블로그에서 굉장히 멋진 글을 읽고, 공감하는 바를 적어둔다.

굳이 말하지 않아도 영어가 세계 공용어가 되었음은 누구나 뻔히 아는 사실이다. 또한, 우리나라에서 영어 공부에 목매는 사람들이 아주 많은 것도 사실이다. 그리고 영어를 잘한다는 것만으로 채용되는 경우가 있다는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영어 교육 열풍에 편승하여 우리나라다운 학원 열풍이 부는 것도 사실이다.
내 경우를 보면, 물리학은 대부분의 논문이 영어로 나오고, 대부분의 학회는 영어가 공식 언어이다. 그리고 많은 물리학자들은 영어권 나라에 살고 있거나 영어를 배우기 쉬운 나라에 살고 있다. 교수님들은 미국 가서 공부하는게 아직은 가장 낫다고 말씀하신다. 그리고 입자물리학은 내 생각에도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제대로 배울 수 있는 환경이 아닌 듯 싶다. [각주:1] 아무튼, 이런저런 이유로 난 영어를 공부하고 그럭저럭 해야 하는 환경에 있다.
사실 난 영어를 싫어했다. 고등학교때 제2외국어를 고를 때도 알파벳이 싫어서 중국어를 선택했었더랬다. [각주:2] 그런데 대학 다니고 대학원 와서, 내가 하고싶은 공부를 하려다보니 좋은 책은 대부분 영어로 되어 있더라. 그리고 학회 가서 질문을 해보려고 해도 다 영어로 물어봐야 알아들으니, 매번 교수님께 통역 부탁드릴수도 없는 노릇이고, 결국 내가 질문해야 한다.
지난번에 우리나라에서 있었던 학회에는 나와 교수님이랑, 다른 몇명의 학부생들과 같이 갔다. 학부생중에 유학을 준비하는 선배가 한명 있었는데, 난 정말 그 선배가 영어를 공부하는 방식이 이해되지 않았다. 영어공부하는데 실제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건 누구나 공감하는 사실이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국제 학회라서 발표하는 사람들 중 절반 이상이 외국에서 온 사람들이었다. 난 그 사람들 발표를 내용은 못 알아들어도 말이라도 알아들으려고 노력하고, 궁금한건 질문도 해보고 그랬다. 다른 학부생들이야 그렇다 쳐도, 그 선배는 유학도 준비하고 있으면 외국에서 공부하는건 어떤지, 뭐 이런거 물어볼 수도 있지 않은가? 그런데 거기서 다른것도 아니고 영어시험을 위한 영어단어를 외우고 있었으니, 어찌아니 답답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는 말이다.
영어를 잘하는 외국 사람들은 영어를 못하는 사람이랑 대화를 할 때, 그 사람의 말을 알아들으려고 노력하지 대놓고 무시하지는 않는다. 막말로, 개떡같이 얘기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더라. [각주:3] 학회에서 대화하는 사람들을 보면 영어에 집중하는게 아니라 물리에 집중한다. 저 사람이 영어를 잘하느냐는 결코 문제가 되지 않는다. 중요한건 저 사람이 말하는 내용에서 물리적인 의미가 얼마나 제대로 전달되느냐이다. 내 생각엔 I love you를 I you love라고 얘기해도, 우리가 외국인들로부터 "나는 당신을 사랑한다"는 말을 "나는 사랑한다, 당신을"이라고 듣는 정도의 어색함이랄까? 그정도의 어색함은 극복될수 있다고 본다. 난 가서 프레디라는 친구를 만났는데, 그는 내가 대충 얘기해도 친절하게 농담도 섞어서 얘기해준다. 물론 나야 농담 이해하는데 애먹었지만, 재미난 친구였다. 물리도 잘하고. 그 친구가 얘기해기를 "Your English speaking is better than my Korean"이라고 하길래 난 "definitely never -_-;" 라고 해줬다. 쉽지 않은가?
그리고 국제 학회 가서 들은 영어는 아주 다양하다. 미국식 영어, 일본식, 중국식, 한국식, 멕시코식[각주:4] 영어를 들었는데, 전부 발음이 다르다. 그런데 영어 잘하는 사람들은 거의 다 알아들었다. 나 역시 영어를 잘하는 건 아니지만, 앞서 얘기했던 선배는 일본 사람들 발표는 발음 안좋다고 안 들으려고 하더라. 그거 이해 안가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입자 물리학을 유학가서 공부하겠다는 사람이 미국식 발음만 들으려고 하면 어떡하나. 엄청나게 다양한 나라에서 유학 와서 같이 공부하고 연구할텐데, 미국식 발음만 들리면 별로 좋지 않다.
내가 받아본 토익 최고 점수가 640점이고, 다른 친구들은 800점도 넘어간다. 그런데 외국인 앞에서 그 사람이랑 농담따먹기 하는건 나다. 어이쿠, 당황스러워라. 그래서 "야, 너도 뭐좀 말해봐"라고 하면 "어떻게 말해요?"라고 반문한다. 앞서 얘기했듯이 "대충!" 이라고 해 줘도, 얘기 못한다. 그런 마당에 내 토익 점수를 밝히면 잘난척하는거냐고 한다. 도대체 어느쪽이 어떻게 잘난척인거냐. 외국 사람들이랑 대화를 해 보니까 느껴지는 점은, 그 사람들에게 나의 뜻을 전달하는데 필요한 단어는 고등학교때 배운 것 정도이다. 정말 전문용어나 명확한 뜻이 필요할 때를 제외하면, 물론 학회는 대부분 전문용어가 필요한 장소지만, 고등학교 영어교과서에 나온 예문만 그대로 말해도 충분히 되겠는걸.[각주:5]

물리학을 배워서 어디다 쓰나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모든 곳에!"이다. 정말로 모든곳에 쓰이지만 다들 싫어한다. 영어는 배워서 어디다 쓰나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대화할때"이다. 정말로 대화할때 쓰이지만 다들 말은 안한다. 어제 토플 준비하는 친구가 얘기하기를, 영혼을 팔아서 영어를 잘할수 있다면 당장 팔겠다고 하더라. 뭐 그래서 "응, 많이 파세요"라고 대꾸해주긴 했다만, 너무 목매는것 같아서 아쉬웠다.

발음의 경우, 일본 사람들이 얘기하는건 단어 자체는 발음이 이상한데, 어순이나 문장 구조는 꽤 정확했다. 무턱대고 못듣겠다고 욕할게 아니라는 거다. 오히려 미국식 영어에만 익숙해진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상해 보인다. r과 l을 굳이 구별해야 하나? p와 f는 알아들어야 할까? th를 "스-"로 말하는 것과 "뜨-"로 말하는 것은 어떤 차이일까?[각주:6]

내게 있어 영어는 물리학을 공부할 수 있게 해 주고, 다른 물리학자들과 토론할 수 있게 해 주는 의사소통 도구이다. 물론, 영어 잘하는 사람들이 부럽긴 하다. 하지만 내가 저만큼 영어를 잘하면 지금 영어를 공부하는게 아니라 물리학을 좀 더 공부할 수 있기 때문에 부러워한다.

  1. 설마 이런걸 보고 사대주의라고 말하는 분은 없으리라 믿는다. [본문으로]
  2. 당시 선택할 수 있었던 유일한 또다른 과목은 프랑스어였다. 그리고 난 중국어 성적이 30점대였다. [본문으로]
  3. 발음이 나빠서 못알아듣지는 않는 것 같다. 일본사람들의 전통적인 발음을 들어보면, 그때마다 나는 자신감이 충만해지는데, 저건 영어도 아니고 일본어도 아니야! 랄까. [본문으로]
  4. 멕시코 사투리는 r을 rrrrr로 발음하는 것 같다. [본문으로]
  5. 물론, 그랬다면 가장 많이 쓰는 문장은 I'am a boy, you're a girl인가? [본문으로]
  6. 물론 알아듣게 발음하는건 대단히 중요한 일이다. 하지만, 발음 자체보다 중요한건 자연스럽게, 문법에 맞게 말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외국인이 한국어를 말한다고 생각해 보자. 발음이 정확한데 어순이 이상한 거랑, 발음은 이상해도 어순이 정확한 거랑, 어떤 경우가 알아듣기 쉽고 한국말을 더 잘한다고 간주하겠는가? [본문으로]
by snowall 2007.03.25 11:00
  • 블루  2007.03.25 11:36 신고 ADDR EDIT/DEL REPLY

    결국 중요한건 발음이나 시험점수가 아니라 실제 대화할때 얼마나 의미전달을 제대로 해내냐인것 같아요.
    인도사람들, 히스패닉들이 발음은 참 독특하지만 (미국식영어발음에 비해서) 의미전달은 다 되는것처럼요.

    • snowall 2007.03.25 11:57 신고 EDIT/DEL

      오히려, 쉬운 단어를 사용해야 문장 구성하기가 쉽던데요. 사실 토플 듣기 공부하다보면 영국식 발음이 좀 쉬워요.

  • flutia 2007.03.25 14:16 ADDR EDIT/DEL REPLY

    어떤 내용이든 일단 말을 하는 게 중요하죠. 상대방이 이해하느냐 못하느냐는 그 다음의 문제니까요. ^^

    • snowall 2007.03.25 15:35 신고 EDIT/DEL

      정 자신이 없으면, 한국말로라도 말을 걸어보는게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 goldenbug 2007.03.26 03:25 신고 ADDR EDIT/DEL REPLY

    안녕하세요.
    나중에 제가 개설한 블로그카페에 가입해 주세요.
    science, physics.....ㅎㅎㅎㅎ
    그냥 오래간만에 방문해 왔다가 광고만 하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 Sieg 2007.03.26 13:01 ADDR EDIT/DEL REPLY

    아무리 지역차를 고려한다고 해도 p랑 f, b랑 v, r이랑 l 정도는 구분하는게 좋지 않을까요? 흔한 예로 rice와 lice의 차이가 있으니까요. 물론 굳이 미국식 발음을 따라가겠다고 있는 혀 없는 혀 다 굴리는 건, born monolingual in Korea 인 이상 불가능하기도 하고 그럴 필요도 없다고 생각해요.

    • snowall 2007.03.26 13:13 신고 EDIT/DEL

      일부러 구별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
      다만, 문맥상 rice가 나오는 분위기에서 lice가 나오진 않을 것이고, face 얘기하다가 pace가 나올 일은 없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도 "사과"라는 단어가 먹을거 얘기할때도 나오고 미안할때도 나오는데, 문맥과 분위기상 혼동하는 경우는 거의 없으니까요.
      물론 혼동의 여지가 있을 경우 명확하게 구별해주는게 좋겠죠.

  • 낭만펭귄 2007.03.30 15:42 신고 ADDR EDIT/DEL REPLY

    제 블로그에 트랙백한 글을 통해서 들어왔습니다.
    우선 영어를 공부한다면 어렵다..(어려운 것은 사실이지만) 라는 생각을 버려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앉아서만 공부하는 게 아니라 직접 부딛쳐 봐야 하는 것 같아요. 그게 진짜 자신의 실력이라고 생각됩니다.
    아무튼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 complexifier 2007.03.30 22:34 ADDR EDIT/DEL REPLY

    나 Spanish 배워서 아는건데, 멕시코 "사투리"가 아니라 스페인어 자음들중에 rr이라는게 있음; r은 그냥 r소리, rr은 르르르르르르 소리.

    • snowall 2007.03.30 22:45 신고 EDIT/DEL

      아, 그래?
      신기하네;;

    • 신촌 속의 J 2007.03.30 23:21 신고 EDIT/DEL

      오.. 진짜 신기하군요.. 르르 로 발음하는 종족이 있다니...

    • 일취 2007.03.31 03:51 EDIT/DEL

      한가지 추가하자면 rr은 현재 공식 알파벳에서 제외됬습니다.
      스페인어의 정말 특이한 점은 경우에 따라 c가 th에 가까운 소리로 발음된다는 점. 대신 z가 s발음나는 c의 자리를 끼워주고 있죠.

    • snowall 2007.03.31 13:42 신고 EDIT/DEL

      헉 -_-; 익숙하지 않은 발음법이군요
      나중에 스페인어 배운 친구한테 몇자 물어봐둬야겠군요;;

  • 금고안의백수 2007.03.31 18:34 ADDR EDIT/DEL REPLY

    유익한내용들 읽고가다 언어얘기있기에 잠깐.
    참고로 저는 영어학원 한번간적없는 그러나 미국인으로 오해할정도 비스스므리(농담아님)하게구사하는 다국적기업의 임원출신임.
    1. 글자를 인위적으로 만들정도로 음운학을 포함한 언어학이 뛰어났던 나라에서의 영어교육은 엉터리 그 자체. 그 이유는 출제위원과 그를 감독하는 고위직의 대부분이 실제로는 회화를 못하는 사람들이라는 어처구니없는사실이 낳은 산문이다. 역으로, 회화잘하는 사람들이 그 자리에 있다고 쳐보라? 문법에만 의존할지를?

    2. 이유를 알았으니 기존교육 뭐가 잘목인가?
    a. 반복청취: 애기가 말배우는 순서를 생각해보라. 끊임없이 반복적으로 부모와 주위로부터 테러를 당한다"엄마해봐 어엄마~... 아빠해봐 아~아~빠~..." 애는 개념이 없다. 그러나 의사와 무관히 지속적으로 소리로 테러를 당한다....
    b. 소리값 익히기; 반복 청취는 결국 소리값이라는 개념이 생겨난다. 매우 중요한 단계이며, 이것은 차후 자신의 발음교정시에 기본값으로 작용한다.
    c. 소리내기; 일단 들은것을 따라 하는거다. 언제까지? 자신의 소리값과 유사해 질때까지...
    d. 소리값 교정하기; 소리낸것이 이제 비숫하면 원어와 비교해보며 수정한다.
    그러나 버-뜨. 여기서 정말 중요한것은 번역하지말라!!! 초보자들이 흔히 하는 실수다.
    최초로 내가 회화시작할때그랬다. 상대방이 "hello"하면 나는 그것을 "안녕하슈~"정도로 번역해서 이해하고 그 대답을 한국어로 생각해서 다시 머릿속에서 영어로 번역한다음에 "```"했다는거다. 생각해보라. input-->translate--->process for answer--->translate--->output. 여기에는 반드시 인터벌이 생겨나고 상대가 빨리떠드면 맥을 놓치면서 상기의 process자체가 먹통이 된다. 다시말해서 몬알아들으니 대답도 못하면서 걍 얼굴 빨개지는거다...요새말로"완젼 대략난감 뭐 그런정도...
    그럼, 어케라는거냐? 상대가 "apple"하면 나는 그냥 애플을 머리에 떠올리기만하면 되는거다. 그걸 다시 번역기 돌리는 멍청이는 되지 말라는거다. 쉽게말하면 아예 다른 언어체계를 또하나 내 머리에서 만드는거다. 처음에는 어렵지만 좀 훈련이되면 그런대로 되다가 속도가 엄청 붙는다. 내가 의사는 아니지만, 분명 다른 언어 체계를 쓸때에는 뇌에서도 다른 영역을 쓴다는거다. 그이유는 17년전 첫 공식 해외 출장때 처음으로 한국말은 쓸 기회가 없었다. 오로지 영어로. 3일쯤 지나자 머리에 정말로 쥐가나고 그 두통은 상상을 초월했다. 당시 내게 엄청 관심을 같던 여자 매니저가 지신의 모친 생신에 외국인인 나를 초대한거다 그건 거의 상상안되는 사건의 단초를 펴놓은거다. 그러나 못갔다 아니 포기해먀만 했다. 왜냐구 5일쯤 됐을때는 쓰러질 듯한 두통에 시달려야만 했다...(나중에 안 사실이자만 무지 좋아했었는데 그 집안에서 내게 모욕을 느꼈다고한다. 어렵게 초대한중요한 자리를 펑크냈으니)... 그 시련을 지난뒤부터는 그런일이 점차 누그러지더니 몇번 출장이 지나면서부터는 그런 증상이 아예 사라졌다. 그 의미는 거의 안쓰던 영억을 갑자기 휴식의 기회를 주지않는조건하에서 무지막지하게 쓰면서부터 뇌에 과부하가 걸렸었기 때문이라본다.
    물론, 직청을 하다보면 간혹 웃지못할 일도 생긴다. 서로 다 잘 얘기 끝났는데, 옆에서 "뭐러하냐"그러면 즉각적으로 한국말의 적당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는경우가 잘 발생한다는거다 그것은 서로다른DB를 사용하기 때문에 DB의"subroutine call"기능의 호환값이덜 형성되서 그런거라본다.
    e. 반복독해;환장하게 읽는거다. 그냥 읽는거다...계속 같은내용의 소책자나 동화 같은거를 반복적으로... 엮시 소리값처럼 문장값이 "pattern standard"형성 된다는거다. 하지만,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반드시 "영영사전으로 의미가 이해될때까지 뚤어져라 읽는거다...
    f. 필기; 마지막이 쓰기다. 쓰다보면 "정말로 문법을 몰라도" 문장값대로 따라하면 된다는거다.
    가끔나도 애매한 부분이 생기면 "가만 옛날에 Jhone이 비슷한얘기 한적 있는데" 그러면서 그 문장 체계를 그대로 쓰면 되더라는거다.
    -wrapup-
    든기 ---> 말하기 ---> 읽기 ---> 쓰기.
    이 순서가 바뀌면 말짱 저효율이된다. 왜냐구? 언어학을 굳이 공부않하더라도 물리학자라면 유추해보라? 언어의 발달역시 반듯이 그 복잡미묘한 이유에 의해서 그렇게 발달해 왔을거러는것을...그리고 그 순서를 아직 언어에 백지상태인 애기들의 언어 학습과정을보면 자연히 이해가 되리라. 나는 확신한다. 동일한 결과를 원한다면 동일한 원인을 제공하라. 공식이다.
    단, 결과의 차이가 발생했다면 그건 반듯이 원인과 처리가 동일하지 않았었다는 증거다.
    참고로 나의 소리값은 가청주파수를 기계로 측정해볼때 +-1Hz정도이내에서 구별하거나 흉내낼수 있다는거다. 옛날 아주 옛날 통신소 근무했을때 주파수 카운터 켠상태에서 "1Khz test tone"을 휘파람으로 대신쓰는것을 사람들이보고서 기절할 뻔한일이있다... 그러나 좀만하면된다. 왜냐구? 사람이니까.
    <또다른 덤>. 일단 하나의 언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게되면 전혀다른언어를 배울때도 처음의 그 두통같은것이 없을뿐 아니라 상상을 초월할정도로 빨리 배운다는거다. 중국 첫방문 2일 지나면서 왠만한 단어 알아들으면서 따라하는거보고 그사람들 전부 물어본다 몇 년 공부했냐구. 당근 "미안하다 아직 시작 못했다? 그러면 장난인줄안다. 그러나. 사람들중에는 다국어에 능한 사람의외로 많고 그 이유는 바로 그러한 훈련을 이미 거쳤기 때문으로 본다.
    좀 길었지만, 공학도나 미래의 학자여러분들이 낭비/소비해야할 시간을 확 당겨서 이 나라와 어려운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에서 내 시간을 투자한거다. 참고로 나는 현재 16년간 잘나가던 거대 다국적기업의 임원직을 과감히 던지고 창업해서 열라뛰는 전자공학출신의 기업인이란더다. 명퇴? 오해마라. 16년간의 노력은 늘 창업을위한 기업가 수련으로 여겼고 한국지사는 늘 아시아 1위 혹은 처음 혹은 최고라는 단어가 늘 내 뒤에 늘어섯었다는거...임원중에 년1/3을 야근했던 멍청이가 있을까? 돈받으며 공부하고 뽀대내고 해보고싶은 시도 다 해보고 전세계를 이웃드나들듯이하거... 그러나 양놈에게만 좋은일 할수는 없쟎은가? 이제 통째로 돌려줄 준비중... 요까지...

    • snowall 2007.03.31 18:41 신고 EDIT/DEL

      좋은 글 감사합니다만, 긴건 트랙백으로...좀...-_-;

  • 비공개 2007.04.01 08:26 ADDR EDIT/DEL REPLY

    L과 R의 구별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L, R), (F, P, PH), (B, P), (S, SH), (K, Q), (J, Z) 등을 잘 구별하고 말할때 높낮이나 강약에만 약간 신경써주면 그럭저럭 막힘없는 (상대방이 못알아듣는 경우가 없는) 대화가 가능합니다.

    • snowall 2007.04.01 10:15 신고 EDIT/DEL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저는 발음 구별에 신경쓰면 아예 말이 안나오기 때문에, 일단 말하고 못알아들으면 나중에 구별하자는 의도였습니다. 어느것 하나 중요하지 않은게 없지만, 일단 말을 걸어보는 것이 발음보다는 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한국사람이나 저한테는 말이죠;

  • complexifier 2007.04.01 10:51 ADDR EDIT/DEL REPLY

    저..저건 왠만한 포스팅 길이보다도 더 긴데 ㄷㄷ;

  • 비공개 2007.04.01 12:07 ADDR EDIT/DEL REPLY

    아 예.. 뭐 그렇죠. 그래도 a sheet of paper 같은건 발음 주의하셔야 합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