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6/18/2007061801142.html

딱히 조선일보라서가 아니라, 틀렸기에 적는다.

"블랙홀에 빠진 우주선 길만 잘 찾으면 산다…"는 제목을 놓고서 본문에 바로 "물론 이 연구결과 자체가 블랙홀에서 빠져나올 길을 제시한 것은 아니다. "는 말이 나온다. 역시 예술적 감각이 돋보이는 제목이다. 왜 제목과 본문이 모순인거냐...

제대로 된 제목은 "블랙홀에 빠진 우주선 길만 잘 찾으면 조금 더 산다…" 가 되었어야 할 것이다.

부제목으로 들어간 것도 “블랙홀 연구의 새로운 장 열어”인데, 내용은 "신선하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라든가 "사람들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아무리 좋게 봐줘도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는 본문 내용 아닌가 싶다.

논문을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짐작하기를, 블랙홀 내부의 공간에서 가장자리로부터 특이점까지 도달하는 최장 시간이나 최단 시간, 최단 경로 등등을 계산한 것 같다.[각주:1] 물론 실제로 블랙홀 연구의 새로운 장을 여는 획기적인 논문일 수 있다. 여기서 내가 하고 싶은 얘기는 저 기사는 아무튼 제목 및 부제목과 내용이 모순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아무튼, 블랙홀에 들어간 사람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은 하나뿐이다.

넌 이미 죽어있다.


  1. 논문을 읽지 않았으므로 이 얘기는 어디까지나 추측이며, 사실과 관련이 없다. [본문으로]
by snowall 2007.06.20 01:27
  • 4371 2007.06.21 00:47 신고 ADDR EDIT/DEL REPLY

    블랙홀에 들어가게 되면 내부로 들어갈 수록 중력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기 때문에
    결국 머리부분과 끝부분의 중력차로 인해 파괴된다라고 알고 있는데
    아무리 이론적이라고는 하지만 불가능 한 이야기 아닐까요?

    • snowall 2007.06.21 01:06 신고 EDIT/DEL

      조석력때문에 화학 결합이 유지되는 범위 이상으로 분자들 사이의 거리가 멀어집니다.
      달의 조석력은 지구의 물을 조금 옮기는 정도지만, 블랙홀의 특이점 근처에서의 조석력은 약간 떨어진 분자 두개를 떼어놓을 정도의 크기라는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