봤다. 논란의 그 작품.

스포일러 있다.

여주인공 "새라" -> 아무리 생각해도 성은 "코너".
LA에서 전투하는 장면 -> 아무리 생각해도 저긴 LA 가 아니라 광주다. 어떻게 제작 당시 개봉도 안한 영화를 패러디 할 수 있는지가 궁금하다. -_-;
제단에 새라를 제물로 바치려고 할 때 이든이 뛰어들었을 때 -> I'm your father
여주인공이 죽어야 끝날 거라며 총을 쏘려는 FBI 요원 -> 이새끼 멀더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에 나온 그녀석, 여기도 우정출연했다.
미국쪽 배우들 연기는 괜찮은 것 같은데, 한국쪽 배우들 연기는 별로였다. 그 배우들, 좀 더 정진했으면 좋겠다.
생각해보니 "신 암행어사"의 유령 병사들 패러디도 있다. 반지의 제왕과 신 암행어사의 조합이랄까.
그건 그렇고, 500년 뒤에는 이무기 나와도 인간에게 지게 생겼다. -_-; 500년동안 변한게 없냐.
마지막 엔딩인 아리랑은 선곡도 좋고 편곡도 좋다. 마지막 장면 자체만 놓고 보면 감동적이다.


그럭저럭 잘 만든 영화인건 맞는데, 한 100억정도 더 들여서 30분~1시간 분량만 더 연결고리 넣어줬으면 수작이 되었을 것 같다[각주:1]. 스토리는 참 좋은데 왜 연결이 어색할까. 다 보고나서 엄청 답답했다. 안타까울 정도로, 용이 되기를 노렸으나 용이 되지 못한 이무기 수준의 작품이라고 평한다.[각주:2]
  1. 블로그계의 전설에 의하면 미국 개봉판은 30분이 더 길다고 한다. 어디가 빠졌는지는 몰라도, 그쪽이 더 완성도가 높을 것이라고 짐작할 수 있다. 나중에 감독판이나 완전판 등등이 나오면 구해서 봐야할 것 같다. [본문으로]
  2. 부라퀴는 아니고 -_-; [본문으로]
by snowall 2007. 8. 6. 11:01
  • goldenbug 2007.08.06 13:26 신고 ADDR EDIT/DEL REPLY

    쿠하하하~~~ 이거 읽으면서 엄청 웃었습니다.
    snowall님 센스 만점!!!!!
    제 블로그 주소 남깁니다. 트랙백을 많이 보냈더니 스팸분류가 되나봅니다. -_-
    《디워》에 대한 모든 평가는 옳다. (주석추가)(http://may.minicactus.com/103930)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 snowall 2007.08.06 13:31 신고 EDIT/DEL

      휴지통에는 안 들어가 있던데요. 신기하군요.
      아무튼, 아쉬운 작품입니다.

    • goldenbug 2007.08.06 13:43 신고 EDIT/DEL

      EAS가 자기 식냥으로 쓰나봅니다. ^^
      요즘 그래서 휴지통의 스팸 트랙백이 엄청 줄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