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아무리 막장이라지만 이건 아니지 않나 싶은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8/06/2007080601017.html


중간에서 몇자 인용해 본다.
기독교정치연구소 대표이기도 한 황 의원은 조선닷컴과 통화에서 “일요일은 기독교뿐만 아니라 천주교나 불교 등도 종교활동을 하는 날”이라며 “꼭 기독교인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주5일제가 시행된 만큼 법정공휴일을 보장해 ‘쉴 수 있는 자유’를 보장해 주자는 취지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물론 일요일은 기독교 말고 다른 종교에서도 종교활동을 한다. 근데 기독교처럼 하루 빠졌다고 욕하고 배신이라고 하지는 않는다. 더군다나 시험을 보는 건 자신의 선택이지 강요가 아니다. 즉, 그날 하루를 자기개발을 위해 쉬지 않겠다는 것을 자유롭게 선택한 것이며 강요가 아닌 것이다.
법안을 준비중인 황 의원은 “모든 종교의 종교활동일을 시험일에서 배제하면 좋겠지만 법체계가 극소수자들을 다 보호하기 어렵다”며 “기독교와 카톨릭 신자가 전국민의 40% 이상이 된다는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평일 국가시험을 볼 때는 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한다든지 보안책을 마련할 계획”
여기서 헛소리가 나오는데, 법체계가 극소수자들을 다 보호하기 어렵단다. 법체계를 허접하게 만든게 누군데 법을 탓하시나. 평일 국가시험 볼 때 휴가를 쓰게 하면 누가 시험 보겠냐. 그건 오히려 쉬지 못하게 하는 것과 같다. 우리나라의 업무 체계는 5~6일간 딱 일하는 체제로 되어 있어서 주중에 하루를 빠지는 것은 일요일날 쉬지 않는 것 보다 더 치명적이다. 만약 자신에게 주어진 휴가중에서 써야 한다면 그건 역시 직장인에 대한 역차별이고(어차피 일요일은 쉬므로) 주어진 휴가가 아니라 특별휴가라면 아마 시험 응시만 해놓고 안보는 식으로 악용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또한 기사 본문에 나온대로 비정규직은 휴가는 커녕 일요일날 쉬기도 힘든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런 사람들에게 주중에 휴가를 내서 시험을 보라는 것은 붙을지 안붙을지 모르는 시험에 인생을 통째로 걸고 죽든지 말든지 하라는 것과 같다.
이것은 갈지 안갈지도 모르는 지옥에 인생을 통째로 걸고 일요일날 교회를 가든지 말든지 하라는 것과 같다.

모든 종류의 자유는 남용되어서는 안된다. 신자가 아닌 사람들은 일요일 오전 예배를 빠질 수 없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으며, 그것을 이해하라고 강요하는 것 또한 말도 안되는 일이다. 일요일날 꼭 예배를 가야 하는 건 자기 자유지만, 그럼 그것을 빠지지 못하는 것은 참으로 이상한 일이다. 아마 내가 교회에 다니는 것 만큼이나 이상한 일일 것이다. 종교가 "형식"의 문제가 아니라 "신념"과 "신앙"의 문제라면, 일요일날 시험을 보느냐 마느냐, 그것때문에 예배에 가느냐 못가느냐는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다니는 교회 목사님이 일요일날 오전 예배에 안나오면 지옥간대나? 그말을 믿나? 교회를 하루 안나가면 믿음이 흔들리는, 그런 얄팍한 믿음으로 무슨 천국에 가겠다고 몸부림치는가. 신에게 중요한 것이 인간의 믿음 그 자체인지 교회에 나간다는 형식인지 묻고 싶다.
이런식이니, 기독교(개신교인가?)는 헌금이나 밝히고 세금은 내기 싫어하는, 돈이라 부르는 우상을 섬기는 집단이라는 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다. 억측인가? 그럼 아니라고 해 봐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님아.[각주:1]

시험을 평일에 보자는 주장은, 그럼 기본적으로 국가고시 준비하는 사람들은 모두 백수라 이거군. 억지잖아.
  1. 이 사람이 나보다 연배가 높을 것은 확실하지만, 난 "사람"에게 묻는 것이 아니라 "신의 사도"에게 묻는 것이며, 난 신을 결코 경배하지 않으므로 "신의 사도"에게는 존대말을 쓸 생각이 없다. 물론 그가 스스로 사람의 자식임을 인정하면 얼마든지 존댓말을 써 줄 수 있다. [본문으로]
by snowall 2007. 12. 24. 19:24
  • polarnara 2007.08.07 02:10 ADDR EDIT/DEL REPLY

    자기 나름대로는 '이것 참 논리적이군' 하고 감탄하고 있을 것 같아요-_-

    • snowall 2007.08.07 11:48 신고 EDIT/DEL

      ^^ 물론 저도 나름대로 논리적이라고 감탄하고 있습니다.

  • goldenbug 2007.08.07 06:42 신고 ADDR EDIT/DEL REPLY

    뭐 기독교인으로서가 아니라 개인적인 의견으로....
    (학교나 학원 등등을 포함해서) 일요일에 시험이나 주기적인 수업은 금지해야 한다고 봅니다. 교육적으로 일주일 내내 학교나 학원에 가는 것은 나쁜 영향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 기독교에서 발표한 내용은 좀 어처구니가 없지만...

    • snowall 2007.08.07 11:48 신고 EDIT/DEL

      학생들이야 그렇다 쳐도, 주말 외에 공부할 시간이 없는 직장인들도 있는데 일요일 시험이나 수업을 금지하는 것은 힘듭니다. 학생들 역시 학교에서 배우는 것 외에도 배울 것들이 있을텐데 일괄적으로 금지시키는 것은 너무하다고 봅니다. 우리나라 교육열이 얼마나 뜨거운데 국가에서 강제로 쉬랜다고 쉬어질 나라도 아니고 말입니다.

  • 샬랄라냥이 2007.08.07 14:12 ADDR EDIT/DEL REPLY

    28년간은 기독교인으로 살아왔지만 요즘 들어 어처구니 없는 일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종교의 자유를 외치면서 왜 다른 자유(일요일에 시험을 볼 자유^^;)는 법으로까지 정하려고 할까요?(제가 논리적이질 못해서 머리속에 있는 걸 잘 표현은 못하겠습니당..)
    세상의 법하나 제대로 지키지 못하면서 어떻게 하늘의 법을 지키겠다고 종교인을 자처하는 건지...
    이건 아니라고 봅니다...이러니 욕을 먹지...기독교가...

    • snowall 2007.08.07 14:43 신고 EDIT/DEL

      신을 미워해야 하는지 사람을 미워해야하는지 참 헷갈립니다. 요새는.

  • 브리드 2007.12.24 20:34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역시 금요일날 치른시험덕분에 공포의 러쉬아워를뚫고
    컨디션조절을해야했었던 아픈기억이 있어요.
    내릴 정거장도 놓쳐버리고;

    • snowall 2007.12.24 20:53 신고 EDIT/DEL

      저런. 시험 결과는 좋으셨나요?

  • 꼼지락 2007.12.24 21:17 ADDR EDIT/DEL REPLY

    개신교가 맞을겁니다. 한 때 천주교 신자였던 사람으로서, 천주교에서는 저런 소리를 하지 않는 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 모다 2007.12.24 23:19 ADDR EDIT/DEL REPLY

    아놔... 황의원님 제발 좀 조용히 있어주라고요.. ㅜ_ㅡ

    교회다니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부끄러워지는 발언을 하는 저 단체는 대체 어딥니까;;

    • snowall 2007.12.24 23:26 신고 EDIT/DEL

      교회 다니는 사람들도 참 다양한 것 같아요.
      그리고 일부의 생각이 전체의 생각인 것으로 포장되기를 바라는 사람도 많이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 luapz 2007.12.25 03:42 ADDR EDIT/DEL REPLY

    저 치들을 보고 있자면 '대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가 아니라 지들한테 있는것 같습니다.

    • snowall 2007.12.25 09:25 신고 EDIT/DEL

      대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개념과 함께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떠났을지도 모르지요...

  • 2007.12.25 23:3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snowall 2007.12.26 00:04 신고 EDIT/DEL

      저런 글을 읽을때면 정말 살의를 느낍니다.
      어쨌든 댓글에 전혀 비약은 없으신걸요. :)

  • 세레 2007.12.26 00:39 신고 ADDR EDIT/DEL REPLY

    형식의 교회는 있고, 마음의 교회는 그 분들에게 보이지 않나 봅니다.
    대통령 선거 이후 웬만한 일로는 충격을 받지 않아서..;;

    • snowall 2007.12.26 00:47 신고 EDIT/DEL

      꽤 오래전 글입니다. 요새 분위기가 흉흉해서 다시 퍼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