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708/h2007082218573922020.htm
기사를 일단 읽어보기 바란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대체 어떻게 연구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영어교육 수준이 빈부격차를 벌인다니, 좀 이상하지 않은가.
부의 세습 고리가 어째서 영어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연구결과를 뉴스에 보도된 대로 해석하자면 "영어를 잘하면 돈을 많이 벌고 돈이 많으면 자식에게 영어 교육을 시킨다"로 보인다.
조사를 했더니 다른 과목은 다들 비슷비슷한데 재산 척도와 영어 점수가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얘기다. 근데 왜 영어가 결과냐. 영어를 잘하고도 못사는 사람이 우리나라에 얼마나 많은데, 영어만 잘하면 잘 살 수 있다는 식으로 기사를 써도 되는건지, 아니면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그런식으로 결론을 지어도 좋은건지 모르겠다. 영어만 잘하면 돈 벌 것처럼 얘기해서 영어 열풍이 불고 있지만, 사실 영어는 언어일 뿐이고 영어를 사용해서 뭔가 다른걸 해야 돈을 버는 것이다. 더군다나 그것이 영어를 실제 사용할 일이 거의 없는 초등학생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야, 초등학생이 영어를 잘하는 이유는 부잣집 자식이기 때문이지, 그 초등학생이 영어를 잘해서 집안이 부잣집이 된건 아니지 않는가. 허허, 영어 못하면 집안 말아먹겠네.

그건 그렇고, 한국보건사회연구원 홈페이지는 왜이리 느린걸까. 접속이 잘 안된다.
by snowall 2007.08.24 02:16
  • polarnara 2007.08.24 08:35 ADDR EDIT/DEL REPLY

    원인과 결과가 어디서부턴가 도치되어 있는 것 같아요..
    소득이 높으면 영어점수가 높다, 였는데, 마지막은 영어점수가 높으면 소득이 높아진다, 로 끝나고 있네요. 처음부터 그 결론을 정해놓고 형식상 맞추려고 조사를 한 듯이요.

    • snowall 2007.08.24 09:19 신고 EDIT/DEL

      저도 이상해서 원래의 연구 보고서를 찾아보려고 했으나 관련 홈페이지가 너무 느려서 그냥 놔뒀습니다. -_-;

  • Mr. Dust 2007.08.24 13:39 신고 ADDR EDIT/DEL REPLY

    재미있어요. 외국어란 무릇 모국어가 기반이 되어줘야 하는데, 자기나라말도 못하고(국어성적 낮음), 외국말 몇 마디 하는게 부의 세습의 요인이라니.. 초등학교 애가 영어하면 얼마나 한다고.. 영어를 그런 원인으로 지목하려면 영어권 사람들과 아무 불편없이 의사소통을 하는 사람들을 기준으로 해야 맞는 거겠죠.

    위의 조사결과를 놓고 보면, 고소득층 자녀들은 제대로된 가정교육이나 예절에 대해 배우지 못하고(국어성적 낮음), 쓸데없이 남의 언어와 문화를 겉핥기식으로 배운 결과 싸가지가 없다. 그리고 쓸데없는 우월감에 빠져 백수로 놀며 국력을 갉아먹고 있다. 그에 반면 저소득층 자녀들은 국어를 통해 가정교육과 예절에 대해 많이 배웠으므로 사회에 나가서 대한민국을 밑받침하는 건실한 일꾼이 되고 있다. 이게 더 설득력 있지 않나요? 풋

    • snowall 2007.08.24 17:58 신고 EDIT/DEL

      영어랑 별 상관 없이 부는 세습되고, 부의 세습 중에 영어 교육도 있는 거니까요. 뭐 영어가 별거 있나요. -_-;

  • 무지개타고 2007.08.24 18:53 ADDR EDIT/DEL REPLY

    크게 두가지 문제점이 있어 보입니다.

    첫째, 연구자의 자질이 의심스럽습니다.
    어차피 상관관계인 것을 마치 인과관계인 마냥 해석하여 부의 세습을 논한 우를 범했습니다.
    즉 계층간 자녀의 영어과목 학업성취도에 차이가 있다는 논조에서 끝냈어야 했습니다.
    그러지 않았기에 이런 말 같지도 않은 얘기를 할 수 있게 됐습니다.
    "부의 세습을 막고 계층간 소득격차를 줄이기 위해 초등학교 시절부터의 영어학습을 전면 중단하라 !!!"

    둘째, 기사를 쓴 기자의 자질이 의심스럽습니다.
    연구 결과가 저렇게 나왔다면 당연히 문제의식을 갖고 접근했으야 했는데...
    받아쓰기 해버리고 끝냈습니다.
    예전 군사독재 시절에는 총칼이 무서워서 그랬다고 하지만, 요새도 이런걸 보면 한심할 뿐입니다.
    대안은 바라지도 않지만 지긋지긋한 학벌주의와 학력차별의 대물림을 끊기위해 적어도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고 입에 발린 말이라도 했어야 했다고 봅니다.

    • snowall 2007.08.25 07:45 신고 EDIT/DEL

      어떤 결과를 보고 쓴건지, 실제 연구 보고서를 꼭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댓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