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Relations)

사람들은 항상 어떤 집단 속에서 살아간다. 어떤 사람이 어떤 집단에 속해 있다는 것은 곧 그 집단에 아는 사람이 적어도 1명 이상 있다는 뜻이 된다. 이 정의에 의하면, 2명만 있어도 집단이 만들어진다. 또한, 모든 집단은 전체적으로 연결되어 있을 가능성이 크다. 즉, 내가 아는 어떤 두 사람이 서로 모르는 사람이라면 나는 두 집단을 연결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관계의 연결은 사회 전체의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있다. 이것은 네트워크 이론에서 다루는 연구 분야중의 하나이다. 내 전공은 네트워크 이론이 아니므로 자세한 얘기를 할 수는 없으나, 내가 아는 바와 내가 생각한 것만을 이야기해 보도록 하겠다.

내가 속해 있는 집단이 있으면, 나는 그 집단 안에서 집단에 지속적으로 포함되기 위해 요구되는 행동 양식을 지켜야 한다. 가령, 학교에 소속되기 위해서는 매 학기 등록금을 제때 내야 하며, 가족이 되기 위해서는 가족간의 우애를 지켜야 한다. (안그러면 호적에서 파이겠지...) 그러한 여러가지 집단으로부터 요구받는 행동 양식은 때로 나에게 모순되는 행위를 강요할 때도 있고, 불합리한 일을 강요할 때도 있다. 그리고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것을 강요받기도 한다. 이런저런 모든 것들을 전부 지키면서 살아가려 하면 엄청나게 피곤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사람들은 자기 나름대로의 규칙을 두고서 강요받는 모든 일을 처리하지 않고 어느정도는 무시하고 넘어가게 된다. 더군다나, 집단 안에서 서로 협동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선의의 경쟁과 적대적 경쟁을 모두 처리하면서 살아가야 한다. 즉, 요구받는 것만 제대로 수행한다고 해서 나의 성공이 보장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나는 이 아수라장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나도 물론 정답을 아는 것은 아니다. 단지, 내가 알 수 있는 것은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는 점을 인식하는 것이다. 내가 살아남기 위해서 위험 요소들을 미리 피해가는 것 만큼 최선의 방법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물론,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모든 위험 요소를 전부 피해가는 것 또한 불가능하다. 게다가 전부 예측 가능한 미래만이 나를 기다린다면 그것도 재미 없는 인생이기는 마찬가지다. 하지만 예측이 완벽하게 불가능하다고 해서 일부마저도 완전히 추측 불가능하지는 않다. 세상은 비선형적으로 흘러가지만 아주 단기간의 미래에 대해서는 선형적인 응답이 예상되는 것이다. 단, 내가 주변 사람들을 보면서 느끼는 신뢰감이 얼마나 정확하느냐에 따라 그 예측 가능한 기간이 달라질 것이다.
위험 요소를 회피하는 방법은 일단 두가지 단계로 나누어진다. 우선, 위험 요소가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고 위험 요소를 실제로 피해가기 위한 방법을 구상해야 할 것이다. 그럼, 위험 요소가 있다는 것은 어떻게 알아낼 수 있을까? 여기서 바로 인식의 한계를 넓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인식의 한계란 내가 알아낼 수 있는 여러가지 사실들의 실질적 정확성의 한계를 뜻한다. 예를들어보자. 어떤 직장 동료가 나한테 잘해준다. 나한테 꾸준히, 지속적으로 잘해주고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 믿어도 좋은 사람일까? 이것을 판단하기 위해서, 나한테 대하는 것만을 바탕으로 판단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만 대부분의 경우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참고하여 그 사람에 대한 신뢰를 평가하게 된다. 즉, 그가 나에게 대하는 태도뿐만이 아니라 그가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 대하는 태도를 관찰하거나 전해 듣고서 종합적으로 평가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들을 때에는 그 의견을 전달해 주는 사람의 신뢰성이 판단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다. 아무튼, 여기서 내가 직접 본 것 뿐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경험한 것을 포함하여 사실로서 받아들인다는 점에서 이것은 인식의 한계를 늘린 예가 된다.
내가 나의 인식의 한계를 늘리기 위해서는 나에게 정보를 제공해 주는 사람들이 많아져야 한다. 그러면서도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들의 신뢰성도 높아야 한다. 신뢰성을 높이는 것과 나랑 아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에 대해서는 다들 알아서 잘 해주기 바란다.
위험 요소를 실제로 피해가기 위한 방법을 구상하는 것도 역시 사람들을 통한 방법이 된다. 위험한 상황이 닥쳐왔을 때 나를 구원해줄 단 한명의 사람만 있으면 충분하다. 그것은 친구여도 좋고, 경찰이어도 좋으며, 보험회사가 되어도 좋다. 그 존재가 나를 어떤 이유에서 도와주건 그것은 크게 생각할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단, 나를 도와주는 이유가 나에게 더 큰 해를 끼칠 것이 예상된다면 피해야겠지만 말이다

이러한 일들을 효과적으로 해 내기 위해서는 나 자신의 위치를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 나의 물리적 위치뿐만이 아니라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사회적인 위치에 대한 정확한 인식이 필요하다. 즉, 나와 관계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어떤 방식으로 나와 얽혀 있는지를 보고, 나와 어째서 관계가 유지되고 있는지에 대한 그림이 필요한 것이다. 또한, 집단과 집단들의 관계 속에서 아주 작은 한 개인임을 인식할 수 있어야 한다. 나라고 하는 한명의 사람은 내가 속한 작은 집단에서 작은 일들을 해낼 수 있으며, 동시에 그 작은 집단을 조정하여 더 큰 집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이다. 내가 가진 힘과 영향력은 대단히 작기 때문에 커다란 집단을 한번에 조절할 수는 없다. 그정도 권력은 대통령도 없는 것이다. 여론 조작이 왜 가장 유용한 권력 통제의 수단인지 아는가? 모든 사람들이 "그렇다"라고 믿고 있는 것이야말로 실제로 그렇지 않은것을 그렇게 되도록 하는 가장 큰 힘이기 때문이다. 즉, 내 주변 사람들의 의견을 내 의도대로 바꾸는 것은 모든 사람들의 의견을 내 의도대로 바꾸는 것보다 쉬운 일이다. 하지만 그것은 곧 모든 의견을 내 의도대로 바꾸는 일의 시작이 될 수 있다.

가장 커다란 집단의 존재를 인식하면서 동시에 가장 작고 소박한 일들의 소중함을 인식하고 있다면, 내가 하는 모든 일이 내 뜻대로, 그리고 순리대로 이루어지도록 바꿔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나의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 세상을 바꾸어 나가야 한다. 그럼 성공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by snowall 2006.09.15 16:22
  • Read & lead 2007.05.15 12:57 ADDR EDIT/DEL REPLY

    "나의 물리적/사회적 위치를 알고 있어야 한다"는 snowall님의 말씀이 매우 인상적입니다. 제가 평소에 생각하고 있는 주제와 연결되는 포스팅을 만나서 매우 기쁩니다. 앞으로 계속 좋은 글 기대하겠습니다~

    • snowall 2007.05.17 17:26 신고 EDIT/DEL

      감사합니다. 계속 좋은 글을 써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