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신"이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언제부터인지, "지름"은 우리에게 친숙한 단어가 되었다.
어떤 탐나는 물건을 보면 "지름직하다"고 한다. 그리고 "질러라!"가 익숙한 구호이다.

"지르다"라는 동사의 어원은 "저지르다"에서 "저"가 탈락되어 나타난 것 같다. 어딘가에서, 물건을 살까말까 큰 고민을 하다가 "결제 단추를 누르는 짓을 저질렀다"라는 문장이 축약된 것으로 생각된다. "저질러 버렸습니다"라는 동사에서 "저"라는 첫글자를 주어의 겸손형으로서의 "저 질러 버렸습니다"로 바꾸었다가 다시 주어를 생략하여 "질러 버렸습니다"로 변형된 것 아닐까 하는 소설을 써 본다.

"지름직하다", "지름직스럽다"는 표현은 "지르다"라는 동사를 형용사 형태로 변형한 것 같다. 저 단어는 "바람직하다"와 "지르다"가 혼합되어 나타났다고 생각된다.

원래, 지르다는 표현은 돈을 주고 물건을 구입하는 상황에서만 사용하는데 요새는 그 의미를 확장해야 할 것 같다.

그렇다. 인생은 (저)지르고 보는 것이기 때문이다.
by snowall 2007.10.24 02:02
  • polarnara 2007.10.24 06:30 ADDR EDIT/DEL REPLY

    앨빈 토플러도 어디에선가 젊음은 (저)지르고 보는 것이라고 했었어요

  • mepay 2007.11.04 06:15 신고 ADDR EDIT/DEL REPLY

    그렇군요..저질러 보라.."지름신" 도 내안에 있는것 같습니다. 쇼핑몰 관련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관심있게 찾아 오겠습니다.

    • snowall 2007.11.04 22:51 신고 EDIT/DEL

      사실 물건들 말고도 지를 것은 많이있죠. 돈 없이도 지를 수 있는 좋은 것들이 많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