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이 글은 수학 카테고리에 들어가지 않으며, 잡담에 해당한다.
또한, 내가 받은 이메일과 내가 보낸 이메일을 공개하는 것은 그 내용 자체가 나와 상대방이 아닌 다른 사람의 사생활 침해나 저작권 위반이 아닌 한 사생활 침해나 저작권법 위반이 아님을 확인한다.

일단 아래.

두목 김도한 조직범죄 행동대장들
kms 논문심사 과오, 감사직무 유기, 허위 사기 공문 위조, 주의성실의무 위반 등 조직범죄 행위를 알리며, kms 자체 내부 정화를 진정으로 바랍니다.

1. 두목 김도한 교수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수리과학부
조직범죄 배후조종 총책.
2. 행동대장들
2-01. 진교택 교수 한국과학기술원 자연과학동 수리과학과
허위 사기.
2-02. 이혜숙 교수 이화여자대학교 자연과학대학장
2006.11.8. 제1차, 2006.12.19. 제2차 부당업무 고발에 공익법인 감사 직무 유기.  
2-03. 위인숙 교수 고려대학교 이과대학 수학과
2006.11.8. 제1차, 2006.12.19. 제2차 부당업무 고발에 공익법인 감사 직무 유기.  
2-04. 김선아 교수 조선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수학과
2007.1.29. 3차부터 2007.10.9. 제9차 부당업무 고발에 공익법인 감사 직무 유기.
2-05. 송석준 교수 제주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수학과
2007.1.29. 3차부터 2007.10.9. 제9차 부당업무 고발에 공익법인 감사 직무 유기.
2-06. 고봉수 교수 제주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수학과
허위 사기.
2-07. 김동수 교수 전남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수학과
4색 구분 페르마 정리 증명 초안 탈취.
2-08. 김인수 교수 전북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수학과
4색 구분 페르마 정리 증명 초안 탈취.
2-09. 정경호 공무원 교육인적자원부 교육과정정책과 수학편수
허위 사기 공문 위조.
2-10. 조성현 공무원 과학기술부 감사담당관실
허위 사기 공문 위조.
2-11. 우창훈 공무원 국민고충처리위원회 환경산업팀
허위 사기 공문 위조.
3. 범죄조직 최후저지선 : [{2^(n-1)}^(1/n)+…+{2^2}^(1/n)+2^(1/n)](자연수)^(1/n) 이 무리수가 아닐 수도 있다는 잘못된 억지 주장.
4. 잘못 지적 설명 : 상기 식은 {(무리수+1)(자연수)}^(1/n) 으로 표현되는 자명한 무리수.
5. 조직범죄이유 : 시기질투심, 특권의식, 집단이기주의 등.
6. 관련 논문 : 접수 번호 kms B06-0303-1 (2006.3.3.) Pythagorean numbers and Fermat's Last Theorem proof. 끝.

 
수신 : 공익법인 KMS 대표 사무국
제목 : 공익법인 감사 직무유기 면담요구와 제10차 고발
1. KMS 접수번호 B06-0303-1 (2006. 3. 3.) 논문관련 부당업무에 대하여, 논문 060303 -10001 (2006. 11. 8.), -10002 (2006. 12. 19.), -10003 (2007. 1. 29.), -10004 (2007. 3. 9.), -10005 (2007. 4. 19.), -10006 (2007. 5. 29.), -10007 (2007. 6. 29.), -10008 (2007. 8. 19.), -10009 (2007. 10. 9.) 로 9차례 감사 고발하였으나, 적법절차로 진행하였다는 엉뚱한 회신(2007. 8. 13.)이 단 한번 있었을 뿐이며, 심사과오 고발 건에 대하여는 공익법인 감사가 직무를 유기하고 있습니다. 이에 강력히 항의하고, 면담 요구와 동시 제10차 고발합니다.
2. 논문 심사과오는 국위선양의 공익을 해치고, 저자를 죽이는 현저한 부당행위입니다. 고발인의 논문에 대한 심사의견은 전체 오류이며, 편집장은 [2^{(n-1)/n}+…+2^(2/n)+2^(1/n)](자연수)^(1/n) 이 무리수가 아닐 수 있다는 과오를 재 반복하여 범하고 있습니다.
3. 상기 식은 {(무리수+1)(자연수)}^(1/n) 으 로 표현되는 자명한 무리수입니다. 귀회는 2580 년 된 피타고라스수를 완벽하게 구하는 본인의 새 공식으로, 세계 수학사상 370 년간 난제였던 페르마 정리 증명이 간명하게 완결됨을 공인하여야 할 것입니다. 수학사에 기록된 1997 년도 발표 미국 프린스턴대학 엔드류와일즈 교수의 페르마정리 증명은 불분명합니다. 고등과학원 금종해, 서울대 김명환, 연세대 서수길, 한국교원대 신현용 교수 등은 이미 인정하였습니다.
첨부1 : 공익단체 부정부패 위법행위 관련자료. 1 부. 끝.
2007. 11. 29. 고발인 논문저자 이재율 드림


별 관련없는 나에게 이런 글이 왔길래
난 답장으로
제가 이 글을 읽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해 주실 수 있으면 좋겠군요.
라고 보냈다. 그러자
남기환님. 안녕하세요.
   중앙대학교 물리학과에 계신, 귀하께 과학의 기초분야 학술단체인 대한수학회의 학술사기 조직범죄를 알려드리고, 올바른 과학사회 구현을 위하여 이를 척결하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2007.11.11. 이재율 이유진 조광호 황시연 김덕준 송귀석 일동
흠, 이런 답장이 왔다. 그래서 다시 답장을 보냈다.
앤드루 와일즈의 증명 중에서 어느 부분이 불분명한지 제시하고, 이 부분에 대해 앤드루 와일즈의 의견이나 설명을 덧붙여서 제시해야 타당한 얘기가 되겠군요.

민사상의 일이나 형사상의 일은 제 소관이 아니고 제가 알 필요도 없으며 알아야 할 이유도 없고 알고 싶지 않습니다.
하여, 나도 답장을 다시 보냈는데, 아래와 같이 답변이 왔다.

남기환님. 귀하도 과학에 종사하는 사람일 것입니다.
   기초과학분야 학술사기 조직범죄 척결과 바른 과학사회 구현이 중요한 것입니다.
   엔드류와일즈의 증명은 타원함수 추론을 이용한 추측 논문 170쪽으로 국내 수학자 중에 분명하게 읽은 학자도 없으며, 대다수의 학자들은 회피와 침묵으로 일관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07.11.11. 이재율 이유진 조광호 황시연 김덕준 송귀석 일동
흠, 읽은 학자가 없다? 그건 추측 아닌가? 그리고 안읽었으면 어떤가. 대다수의 학자들은 회피와 침묵으로 일관하는게 아니라 귀찮아서 놔둘 뿐이다. 더군다나 자기 관심분야도 아닌데 그걸 당신 하나때문에 관심가져야 한다는 것은 억지에 불과하다. 아무튼, 그래서 나름 이해할 수 있도록 이재율씨가 하는 일이 어떤 정도의 일이 되는지 자세히 적었다.
  제 말은 국내 학자중에 읽은 사람이 있든 없든, 이재율씨가 그 논문 중에서 어디가 틀렸는지를 지적하셔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그렇지 않고서는 엔드루 와일즈의 증명이 틀렸다는 주장은 근거없는 억측에 불과합니다. 물론, 저는 수학 전공이 아니므로 틀린 부분에 대한 이해는 저에게 부탁할 일이 아니라 수학자들에게 맡겨야겠죠. 다시한번 얘기하지만, 저는 물리학을 전공하는 사람이지 수학자가 아닙니다. 엔드루 와일즈의 증명이 이상하다면 엔드루 와일즈 본인에게 연락해서 알아보셔야 합니다. 물론 그 방법은 저는 알 수 없죠. 국내 수학자중에 그걸 읽은 사람이 있느냐 없느냐, 이해하느냐 마느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와일즈에게 물어보세요. 최소한, 이재율씨는 공인된 수학자가 아니고 엔드루 와일즈는 공인된 수학자이므로 제가 갖는 선입견은 이해하셔야 할 겁니다. 엔드루 와일즈 본인으로부터 이재율씨가 옳음을 인정받지 못하는 한, 저는 이재율씨의 주장이 옳다는 것을 승복하기 힘듭니다. 또한, 저는 이재율씨의 증명에 사용된 논리를 잘 이해 못하겠으니까 그 부분에 대해서는 더 쉬운 설명을 제시하지 않으면 그냥 이해 못하고 넘어가겠습니다. 저도 할일이 많아서 이재율씨의 논문을 진득하게 읽고 있기 힘듭니다. 사람들이 권위가 없다는 이유로 이재율씨의 주장을 잘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우선 기존의 저명한 수학자인 앤드루 와일즈가 어디서 어떻게 틀렸는지 지적하시길 바랍니다. 이재율씨가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이재율씨의 증명은 심지어 그것이 옳다고 하더라도 두번째 증명에 해당하고, 그 수학적 가치는 현저하게 낮아집니다.
그러자, 답장이 왔다.
   남기환님.
   엔드류와일즈의 증명은 타원함수 추론을 이용한 추측 증명으로 진위판별이 어렵습니다.
   반면에 {(무리수+1)(자연수)} ^(1/n) 은 자명한 무리수이고, 우리의 증명은 완벽 간명합니다.
   추측적인 일반 이론에는 권위나 공인 등이 필요하겠지만, 진위판별이 분명한 수학진리는 권위나 공인에 앞서는 절대적 진리인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07.11.12. 이재율 이유진 조광호 황시연 김덕준 송귀석 일동
이재율씨의 주장은 일관적이다. 앤드루 와일즈의 증명은 아무튼 진위판별이 어렵고, 자신의 증명은 자명하고 간단하니까 무조건 맞다고 주장한다. 세번째 문장이 기괴한데, 어떤 주장의 "진위판별"은 어디까지나 사람이 하는 것이고, 그것을 의심하는 사람이 한명이라도 있는 한 아무리 자명해도 자명한 진술이 되지 않는다. 예를들어, 수천년간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1+1=2라는 사실을 러셀이나 화이트헤드 같은 사람들은 증명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주장하며 그걸 정식화 하려고 노력했다. 하물며, 수학을 수십년간 공부한 수학 박사들이 "아니다"라고 말하는데 이걸 수학 박사들이 자기 기득권 때문에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물론 기득권때문에 인정하지 않으려는 속좁은 일부 쓰레기 학자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수학에도 있긴 있으리라 생각한다. 하지만, 이재율씨가 지금까지 보여준 수많은 노력 정도면 전국의 수학자들이 대부분 이재율씨의 이론을 들어봤을 것이고, 그렇다면 누구든 이재율씨가 옳다는 형식의 논문을 투고했을 것이다. 그런데 난 아직 그렇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지 못했다.
아무튼 난 위의 답장에 다시 답장을 아래와 같이 보냈다.
  아뇨, 제 얘기는 진위판별이 어렵냐가 아니라 대체 어디서 틀렸느냐는 겁니다. 앤드루 와일즈의 증명은 어쨌든 학계에서 공인된 증명이라는 점을 아시겠죠? 수십명의 학자들이 오류가 없다고 공인했을 겁니다. 그 수십 명을 무시하고 틀렸다고 얘기하려면, 논리 전개상의 헛 점을 "찾아내야" 합니다. 와일즈의 증명이 타원함수 추론을 이용한 추측 증명이라면, 타원함수 추론이 증명되지 않았다는 점을 증명하여야 합니다. 그렇지 않고서는 이재율씨의 주장은 납득할 수 없습니다. 아무리 간결한 증명이라도 앤드루 와일즈의 증명의 오류를 "찾아내지" 못한다면 두번째 증명이 될 수밖에 없다니깐요. 또한, 그렇다고 하여 이재율씨의 증명이 옳다는 것이 보장되지도 않습니다. 논리적으로 제가 얘기하는 것이 증명의 순서임을 이해하지 못하셨나요? 아니면 이해는 하지만 납득하지 못하시겠습니까? 아니면 이해도하고 납득도 하지만 능력이나 시간이 부족하신가요?
난 분명히 얘기했다. 와일즈가 틀렸다면 어디서 틀렸는지 알아내야 한다고.
  남기환님. 귀하는 권위에 맹종하는 무속인과도 같습니다.
  본인은 엔드류와일즈의 증명은 시인도, 부인도, 가치부여도 못합니다. 추측한 내용은 진위판별 곤란하여 시인 못하고, 몇 명이 인정한 것을 부인할 필요 없으며, 일반인과 대다수 학자들이 읽거나 이해하지도 못한 증명에는 가치를 두지 아니 합니다.
   두 번째 증명이라도 상관없습니다. 진위판별이 분명한 수학진리로서 우리의 완벽한 페르마정리 증명과 4색 구분 증명은 권위에 앞서는 절대적 진리일 뿐입니다.
   감사합니다.
2007.11.12. 이재율 이유진 조광호 황시연 김덕준 송귀석 일동 
하지만 이재율씨는 날 무시했다. 이때 정말 난감했는데, 난 분명히 "오류가 있다면 찾아내라"라고 했다. 가령, 논리적으로 건너 뛴 부분을 찾아내거나, 반례를 찾아내거나. 물론 이 논리는 이재율씨가 대한수학회에 대해 주장하는 논리와 같다. "반례를 들지 못한다면 내 주장은 옳다"
하지만 결정적 차이가 있는데, 앤드루 와일즈의 증명은, 최소한 관련된 전공을 가진 심사위원들이 세심하게 살펴봐서 오류가 없다는 결론을 낸 상태고 이재율씨의 증명은 관련된 전공을 가진 심사위원이 세심하게 살펴봐서 오류가 있다는 결론을 낸 상태다.
모든 사람이 오류가 없다는 결론을 낸 상태에서 그것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려면,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이 증명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모든 사람이 오류가 있다는 결론을 낸 상태에서 그것이 옳다는 것을 증명하려면, 역시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이 증명해야 한다.
자, 권위에 의한 맹신이라는 것은 어떤 유명한 사람이 "이 증명은 옳다"고 했을 때 무조건 생각도 안해보고 그것이 옳다고 하는 것을 뜻한다. 또한, 나는 대수학은 물론이고 수학조차 초보적인 수준에 불과하므로 유명한 수학자가 증명하고 공인되었다고 하면 그걸 믿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중요한건 논문이 인정되는 절차이다. 현대 과학은 엄청나게 많은 논문이 쏟아지고 있어서 모든 사람이 모든 논문을 모두 읽어본다는 것은 완전히 불가능한 일이다. 자신의 분야가 아닌 논문에 대해서는 해당 분야의 사람들이 어떻게 주장하는지를 보고 논문의 진위를 말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수학이라는 학문 특성상 증명의 단 한부분이 무너지면 그 증명을 이용해서 유도된 정리나 또다른 증명들은 전부 다 재활용 불가능한 쓰레기가 된다. 수학자들은 그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자신이 틀리지 않기 위해서 다른 사람이 쓴 논문의 증명을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다. 또한,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심사한 논문이라 할지라도 그 사람 역시 수학자이기에 그 증명을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학술지에 기고되어 출간된 수학 논문을 믿고 인용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기본적인 신뢰관계 없이 과학은 단 한발짝도 발전할 수 없다. 앤드루 와일즈의 증명 역시 많은 수학자들이 혹시라도 오류가 있으면 안되기에, 너무나 위대한 증명이기에 그만큼 꼼꼼하게 살펴보았을 것이다. 더군다나 수학자들은 지난 수백년간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를 증명했다고 주장하는 사기꾼들을 너무나 많이 보아 왔다. 그리고 일부러 사기를 친 것은 아니지만 간결하게 증명했다고 주장하는 논문들을 너무나 많이 보아 왔다. 그렇기 때문에 수학자들이 꼼꼼히 검토한 앤드루 와일즈의 증명은 수학자들이 공인한 이상 믿을만하다고 볼 수 있다. 이것이 권위에 의한 맹신인가?

아무튼, 그리하여 나는 다시 답장을 보냈다.

  그렇게 다른 수학자들이 한 일을 무시하면서 자신의 주장이 옳다고 주장하면 당연히 인정받지 못하죠. 계속 그러실 거라면, 혼자 증명하시면서 사세요. 제가 권위에 맹종한다고 하셨는데, 저 같은 일반인이 권위에 맹종하지 않으려면 일단 와일즈의 증명을 읽고 생각해 보고 따져보고, 이재율씨의 증명도 읽고 생각해 보고 따져봐야 하는데 그건 제가 하고 싶은 일이 아닙니다. 수많은 병원의 의사가 암에 걸렸다고 진단했는데 그걸 그대로 믿는 사람은 권위에 맹종하는 사람입니까? 수많은 학회의 수학자가 증명이 맞다고 했는데 그걸 그대로 믿는 사람은 권위에 맹종하는 사람입니까? 물론 그 수많은 수학자가 틀렸을 수도 있습니다. 그럼 틀렸다는걸 증명하세요. "난 그 사람들의 얘기를 이해 못하므로 믿지 않겠다"는 태도가 이재율씨의 태도인데, 그럼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재율씨의 증명을 이해 못하므로 믿지 않습니다. 일반인들은 대부분의 수학적 정리나 증명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그리고 대다수의 학자들도 자신의 분야가 아닌 이상 다른 분야의 증명을 다 이해하지는 못합니다. 따라서 이재율씨의 주장대로라면 모든 수학 분야는 의미가 없습니다. 모든 물리와 모든 과학 이론도 의미가 없습니다. 그럼, 이재율씨의 증명이 맞다고 합시다. 그러나 그 증명은 다른 수학자들이 인정하지 않는 증명입니다. 일반인들은 관심도 없겠죠. 저는 이재율씨 증명에 시인도, 부인도, 가치부여도 못하겠습니다. 증명의 내용은 제가 이해하기 힘들어서 시인 못하고, 이재율씨 혼자 주장하는 것은 부인할 필요도 없으며 일반인과 대다수 학자들이 알지도 못하고 부정하는 증명에 의미를 둬야 할 필요가 없어 보입니다.
내가 방금 한 얘기와 같은 맥락이다. 그러자 갑자기 나를 공격한다.

   남기환님. 귀하는 두목 김도한 조직범죄 행동대장들과 다름이 없습니다.
   실험 관찰의 결과는 시간과 공간의 변화에 따라 변할 수도 있으나, 진위판별이 분명한 수학진리는 시공의 변화에도 불변하는 절대적인 진리로서의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우리의 4색 구분 정리와 페르마 정리 증명은 한쪽 분량의 간단명료한 내용입니다. 이 내용도 읽지 못하는 귀하는 엔드류와일즈의 170쪽 복잡 난해한 논문을 말할 자격이 전혀 없습니다. 우리의 논문이 오류 없이 완벽함을 인정받고 있지만, 조직범죄 행동대장들이 공인을 방해하고 있을 뿐이며, 이 방해자들은 반드시 척결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07.11.12. 이재율 이유진 조광호 황시연 김덕준 송귀석 일동
내가 대한수학회 회장이랑 다름이 없다고? 이거 땡큐지.
당연히 나는 앤드루 와일즈의 170페이지짜리 복잡한 논문을 말할 자격이 전혀 없지. 하지만 그건 이재율씨도 마찬가지 아니었던가. 아무튼, 오류 없이 완벽함을 인정받는다고 해서 물어봤다.
오류가 없다는 것은 누가 인정했습니까?
그러자 "간결한" 답장이 왔다.
   남기환님. 아래 내용을 잘 보세요.
   피타고라스 수들은 거듭제곱이 될 수 없음까지입니다.
   귀하를 비롯한 범죄조직조차도 우리 증명이 오류 없이 완결됨은 알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007.11.12. 이재율 이유진 조광호 황시연 김덕준 송귀석 일동
2 methods of FLT proof and Pythagorean triples
X^n+Y^n=Z^n
Fermat had made a proof that the equation cannot have nonzero natural number solution in the even number n that is greater or equal 4. Therefore we need to make a proof that the equation cannot have nonzero natural number solution in the odd and prime number n.
Y+A=X+B=Z, A=Z-Y, B=Z-X
X-A=Y-B=Z-A-B=X+Y-Z
G=(X-A)/(AB)^(1/n)=(Y-B)/(AB)^(1/n)=(Z-A-B)/(AB)^(1/n)=(X+Y-Z)/(AB)^(1/n)
X=G(AB)^(1/n)+A, Y=G(AB)^(1/n)+B, Z=G(AB)^(1/n)+A+B
{G(AB)^(1/n)+A}^n+{G(AB)^(1/n)+B}^n={G(AB)^(1/n)+A+B}^n
When n=1, G=0. When n=2, G=2^(1/2). When n>2, G=function(A,B) is the positive real number.
X=(2AB)^(1/2)+A, Y=(2AB)^(1/2)+B, Z=(2AB)^(1/2)+A+B
(X,Y,Z) are the irrational numbers or all Pythagorean triples in all natural number (A,B).
We can translate the upper form into this.
AB=2k^2, B=2k^2/A
X=2k+A, Y=2k(k+A)/A, Z=2k+A+2k^2/A
XY=2k(2k+A)(k+A)/A
When A is the odd number, k=hA, XY=2A^2h(2h+1)(h+1) and hk=A, XY=2k^2(2+h)(1+h)/h
When A is the even number, 2k=hA, XY=A^2h(h+1)(h+2)/2 and 2hk=A, XY=2k^2(1+h)(1+2h)/h
Therefore XY cannot be the power numbers in all Pythagorean triples.
나의 질문은 "누가" 인정했느냐였고 그는 그에 대해 증명을 보내줬다. 뭘 어쩌라는 건가. 그리고 나를 비롯해 대한수학회도 증명이 오류없이 완결되는 걸 "알고"있다고 한다. 난 그런거 인정한 적 없는데요. 내 지식을 갑자기 확장시켜주시는군요. 나는 이 증명을 알고 있지 않아요. 그리고 대한수학회쪽 사람들도 증명의 논리적 건너뜀을 지적했을텐데. 이건 뭐 인정에 호소하는 증명법입니까?

따라서, 나는 이제 이재율씨와 이메일을 그만 끊기로 했다.

  대한수학회에서 오류가 없다는 회신을 보낸 적이 있습니까? 그리고 저는 저 증명을 읽을 시간이 없습니다. 당장 졸업논문 쓰고 취직 준비해야 하는데 저보고 저걸 읽고 이해하라고요? 나중에 시간 날 때 읽어볼 테니까 그때까지 기다리시길 바랍니다. 이 일은 제 생업과 관련이 없는 일이기에 집중할 생각이 들지 않는군요. 어떻든, 수학을 전공하는 사람들이 받아들이지 않는 증명을 전공하지도 않는 저에게 받아들이라고 요구하는 것은 대단히 이상합니다. 당장 저 논문을 읽고 이해하려면 며칠 걸릴 텐데, 그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습니다. 아울러, 이 논의를 해주고 있는 어떤 사람이든지 시간적 여유가 많은 사람은 없습니다.
뭐, 아무튼 내가 시간이 없는건 사실이다.

   남기환님.
   간명한 기초과학 논리조차 이해 못한 귀하는 과학적 소양도 전혀 없이 물리학에 종사하는 것으로 사료되지만, 정성을 기울여 최선 다 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학술사기 조직범죄 척결과 바른 과학사회 구현을 위하여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07.11.12. 이재율 이유진 조광호 황시연 김덕준 송귀석 일동
자. 아무튼 난 이제 간단한 논리도 이해하지 못하는, 과학적 소양이 전혀 없이 물리학에 종사하는 사람이 되었다. 그럼 하지 말라고 해야지, 최선을 다하라고 하면 쓰나요. 나같은 멍청한 인간이 물리학에 무슨 민폐를 끼칠지 모르는데요.
그래서 이제 끝내자고 했다.
   이재율씨야말로 논리적인 증명 없이 주장만으로 일을 해결하려는 것 같군요. 저는 과학적 소양 없이도 성공해 드리겠습니다. 이후의 편지에 대해서는 답장을 하지 않을 테니 답장을 보내지 않으셔도 무방합니다.
그랬더니 나를 무시했다. 다음과 같이.

   남기환님.
   아래의 우리 증명은 완벽한 논리 증명입니다. 이를 귀하는 이해 못하겠지요.

지구표면 지역들의 4색 구분정리 증명
지구표면 지역들의 3 가지 상호관계
경계선을 공유. 경계선이 점만을 공유. 전혀 접하지 않음.
[1] 임의의 한 지역과 경계선을 공유하는 인접 지역들 전체의 지역들을 구분함에는 4 색으로 충분함.
[증명] 한 지역의 경계선을 공유하는 인접 지역들이 3 색으로 충분히 구분되기 때문임.
[예시1] 한 지역의 경계선을 공유하는 6 개의 인접 지역들이 2 색으로 구분되는, 6 각형 모양들로 된 모든 지역들은 3 색으로 구분됨.
[예시2] 한 지역의 경계선을 공유하는 4 개의 인접 지역들이 1 색으로 구분되는, 4 각형 모양들로 된 모든 지역들은 2 색으로 구분됨.
[2] 임의의 한 지역의 경계선을 공유하는 인접 지역들을 구분함에는 3 색으로 충분함.
[증명] 임의의 한 지역 내부 한점에서 이 지역의 경계선을 공유하는 인접 지역들의 경계선 교점들을 보조선들로 연결할 때, 보조선들로 연장된 지역들은 한 점에 접하는 지역들과 마찬가지로 되고, 한 점에 접하는 모든 지역들이 3 색으로 충분히 구분되기 때문임.
[3] 한 점에 접하는 모든 지역들을 구분함에는 3 색으로 충분함.
[증명] 한 점에 접하는 지역들 중 임의의 한 지역을 선정할 때, 이 지역의 경계선을 공유하는  인접 지역들이 2 색으로 충분히 구분되기 때문임.

2 가지 페르마 정리 증명과 피타고라스 수
X^n+Y^n=Z^n
n 이 4 이상 짝수일 때 자연수해가 없음을 페르마가 증명하였음으로, 홀수로서 소수일 때 증명요함.
Y+A=X+B=Z
X-A=Y-B=Z-A-B=X+Y-Z
G=(X-A)/(AB)^(1/n)=(Y-B)/(AB)^(1/n)=(Z-A-B)/(AB)^(1/n)=(X+Y-Z)/(AB)^(1/n)
X=G(AB)^(1/n)+A, Y=G(AB)^(1/n)+B, Z=G(AB)^(1/n)+A+B
{G(AB)^(1/n)+A}^n+{G(AB)^(1/n)+B}^n={G(AB)^(1/n)+A+B}^n
n=1 일 때 G=0, n=2 일 때 G=2^(1/2) 이 되고, n>2 일 때 G(A,B) 함수인 양의 실수임.
X=(2AB)^(1/2)+A, Y=(2AB)^(1/2)+B, Z=(2AB)^(1/2)+A+B
위 식의 모든 자연수 (A,B) 에서 (X,Y,Z) 는 모두 무리수가 되거나, 모든 피타고라스수를 나타냄.
그리고 상기 식을 아래와 같이 변경하여 볼 수도 있음.
AB=2k^2, B=2k^2/A
X=2k+A, Y=2k(k+A)/A, Z=2k+A+2k^2/A
XY=2k(2k+A)(k+A)/A
A 가 홀수일 때, k=hA, XY=2A^2h(2h+1)(h+1) 그리고 hk=A, XY=2k^2(2+h)(1+h)/h
A 가 짝수일 때, 2k=hA, XY=A^2h(h+1)(h+2)/2 그리고 2hk=A, XY=2k^2(1+h)(1+2h)/h
그러므로 XY 는 모든 피타고라스 수에서 거듭제곱이 될 수 없음.
* * * * * 페르마정리 증명 제 1 방법 * * * * *
모든 자연수 (A,B) 에서 G(AB)^(1/n) 이 항상 무리수로 되어, (X,Y,Z) 가 모두 무리수임을 증명함.
{G(AB)^(1/n)+A}^n+{G(AB)^(1/n)+B}^n={G(AB)^(1/n)+A+B}^n
상기 식에서 A=B 일 때,
2{GA^(2/n)+A}^n={GA^(2/n)+2A}^n
{2^(1/n)-1}GA^(2/n)={2-2^(1/n)}A
G=[2^{(n-1)/n}+…+2^(2/n)+2^(1/n)]A^{(n-2)/n}
특별상수 [2^{(n-1)/n}+…+2^(2/n)+2^(1/n)] 을 가지고 모든 자연수 (A,B) 에서 항상 무리수인 식을 만들었음.
새로운 식 [2^{(n-1)/n}+…+2^(2/n)+2^(1/n)][{A^(n-1)B}^(1/n)+{AB^(n-1)}^(1/n)]/2
G(AB)^(1/n) 을 나누고 곱하면 다음과 같은 식이 유도되며, A=B 일 때 q 1 이 되어야만 함.
G(AB)^(1/n)=q[2^{(n-1)/n}+…+2^(2/n)+2^(1/n)][{A^(n-1)B}^(1/n)+{AB^(n-1)}^(1/n)]/2
q=2G(AB)^(1/n)/[2^{(n-1)/n}+…+2^(2/n)+2^(1/n)][{A^(n-1)B}^(1/n)+{AB^(n-1)}^(1/n)]
만약 G(AB)^(1/n) (a,b) 에서 자연수 (N) 이면, G(ab)^(1/n)=N [2^{(n-1)/n}+…+2^(2/n)+2^(1/n)] 이 없음으로, G(AB)^(1/n) 에도 [2^{(n-1)/n}+…+2^(2/n)+2^(1/n)] 이 존재할 수 없음.
따라서 q A=B 일 때 절대로 1 이 될 수 없는 모순이 발생함.
그러므로 모든 자연수 (A,B) 에서 G(AB)^(1/n) 이 항상 무리수가 됨, 제1방법 끝.
* * * * * 페르마정리 증명 제 2 방법 * * * * *
X^n+Y^n=Z^n
{X^(n/2)}^2+{Y^(n/2)}^2={Z^(n/2)}^2
지수가 2 일 때, {X^(n/2),Y^(n/2),Z^(n/2)} (a,b) 로 다음과 같이 나타낼 수 있음.
a=Z^(n/2)-Y^(n/2), b=Z^(n/2)-X^(n/2)
X^(n/2)=(2ab)^(1/2)+a, Y^(n/2)=(2ab)^(1/2)+b, Z^(n/2)=(2ab)^(1/2)+a+b
n 이 소수일 때, 아래와 같이 ab 는 서로소인 자연수 (X,Y,Z) 에서 항상 무리수가 됨.
ab=Z^n-(YZ)^(n/2)-(XZ)^(n/2)+(XY)^(n/2)
X^(n/2) Y^(n/2) 을 곱하여 아래와 같이 정리함.
(XY)^n=2a^3b+2ab^3+13(ab)^2+6ab(a+b)(2ab)^(1/2)
(X,Y,Z) 를 자연수로 가정하면, 좌변인 (XY)^n 은 자연수가 되고, 우변은 무리수가 되는 모순 발생함.
그러므로 (X,Y,Z) 는 무리수가 되어야만 함. 제2방법 끝.

   감사합니다.
2007.11.12. 이재율 이유진 조광호 황시연 김덕준 송귀석 일동
이렇게 나를 무시하면 내가 발끈!해서 "그래? 날 무시했다 이거지? 내가 이해해서 낱낱히 따져주마!"라고 달려들 것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 그러나 나는 진짜로 시간이 없었고, 저기에 대해서 답장은 보내지 않았다.


근데, 얘기가 이걸로 끝난게 아니다. 옆에 보면 내 블로그의 방명록에 가볼 수 있는데, 거길 가보면 우스운 것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약하자면, 난 "이재율"이라는 단어를 금지어로 사용하지 않았다. 실제로, 명백한 상업성 스패머로 밝혀진 무의미한 알파벳 위주의 이름을 제외하면 아무도 금지되어 있지 않다. 누구든 내 블로그에는 자유롭게 댓글과 트랙백을 보낼 수 있으며, 웬만해서는 삭제하지 않는다. 가끔 휴지통으로 들어가긴 하는데 2주 내에 확인해 보고 다시 꺼내온다. 근데 저렇게 이상한 이름을 쓴다는 것은 이미 자신이 하는 일이 남들에게 민폐를 끼치고 있다는 것을 그 스스로도 인지하고 있다는 것으로 생각된다.

대략, 한심하다. 나도.
by snowall 2007.12.01 18:31
  • 꼼지락 2007.12.01 22:16 신고 ADDR EDIT/DEL REPLY

    글 읽고 트랙백 보냅니다.

  • 대땅이 2007.12.02 03:16 신고 ADDR EDIT/DEL REPLY

    그야말로 끝도 없고 답도 없는 사람입니다..

  • Mizar 2007.12.02 13:44 신고 ADDR EDIT/DEL REPLY

    수학에서 어떤 주장이 틀렸음을 보이려면 아주 간단한 반례하나만 찾아보여주면 될텐데 저사람은 믿도 끝도 없이 다른 사람은 주장,자신은 진리라고 주장하고 있군요.
    저런 이와 장기간 메일을 주고 받으시다니 그것만으로도 참 군자십니다..
    저같으면 그런 일 못하지요..;

    • snowall 2007.12.02 15:43 신고 EDIT/DEL

      저게 딱 하루동안 오고간 내용입니다. -_-;
      장기간은 아니예요...

  • libertan 2007.12.04 02:23 신고 ADDR EDIT/DEL REPLY

    ROFL~
    LoL
    ㅋㅋㅋ

    • snowall 2007.12.04 09:28 신고 EDIT/DEL

      rofl이죠...--;

    • nevir 2010.05.31 01:11 신고 EDIT/DEL

      Rolling On the Floor Laughing
      Laugh Out Loud

      ..웃긴다는 뜻이군요

  • Mayflower 2008.04.07 15:09 신고 ADDR EDIT/DEL REPLY

    -_-; 지식인에서 둘러보다가 emath님 답변 보고 잠시 이재율씨 블로그에 갔다왔는데..

    지적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저러는 줄 알았는데, 저 사람 상태가 심각하네요.

    정신병원에 한번 가 보는게 좋을 것 같아요 ㅎㅎ

    • snowall 2008.04.07 22:27 신고 EDIT/DEL

      뭐...일단 정신병원에는 수학을 전공한 정신과 의사가 없을테니...
      정신분석학을 전공한 수학자도 없을 것이구요...

    • 의대생 2012.06.26 01:16 신고 EDIT/DEL

      수학을 좋아하는 의대생입니다만
      제가 나중에 정신과 의사가 되면 저 분을 진단해도 되겠습니까?

    • snowall 2012.06.26 01:24 신고 EDIT/DEL

      그건 이재율씨에게 직접 물어보시는 것이 좋겠군요. 정신과 의사가 되신다면 저부터 좀 진찰해 주시죠. 후유증이 심해요 -_-

  • 붕어 2008.06.27 13:12 신고 ADDR EDIT/DEL REPLY

    헉... 너무나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여기서 한가지 제가 더하고 싶은게 있는데, 그것은 와일즈가 처음 페르마 정의를 발표한것은 1993년인데, 그때 많은 수학자들이 검토한결과 큰 오류를 하나 찾았었습니다. 이것은 와일즈 자신도 인정했고, 1994년에 수정된 증명이 제시, 그 뒤로 부처 1년에 거쳐 그 증명이 검토되어 1995년에 정식으로 그의 논문이 출판된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논문이 복잡하고 어려운만큼 그만큼 신중하게 심사를 하기에, 오히려 짧고 간단해 보이는 논문에서 오류가 나올 가능성이 높죠.

    근데 한국에 이재율 서포터가 꽤 있나보죠? 미국에 이메일을 할때도, 여기서도 "We" "우리"를 쓰고, 또 언제나 보면 여러사람들의 이름을 써넣는데...

    • snowall 2008.06.27 19:56 신고 EDIT/DEL

      서울대 수"의"학과 박사 학위를 받은 사람(You Jin Lee)이 공동 연구자로 되어 있습니다.

      흥미롭죠...수학이 아니라 수의학이라...-_-;

    • 웃음쟁이 2012.06.26 01:15 신고 EDIT/DEL

      수의학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코렐라스 2008.09.25 02:39 신고 ADDR EDIT/DEL REPLY

    재밌게 읽고 갑니다 ㅎㅎㅎ

  • sleepbear 2010.01.13 11:04 신고 ADDR EDIT/DEL REPLY

    피타고라스의 정리를 찾다가 이재율씨의 논문을 오.빠.의. 도움을 받아서 보았는데, 보다가 오빠가 뿜을뻔 했습니다...ㅋㅋㅋㅋ 오빠가 말하기를 웃긴 사람이라고 하더군요 ㅋㅋㅋㅋ 아니 저야 뭐 고입준비중이니 오빠가 하는 말도 못 알아먹습니다만;; 굉장히 웃긴것만은 사실이라고 하더군요 아하하하

    • snowall 2010.01.13 11:07 신고 EDIT/DEL

      흠. 아직 그분의 맛을 덜 보셔서...-_-;
      부디 그분의 관심을 받지 말기 바랍니다. 6년전인가 5년전인가 알게 되었는데 아직도 항의하는 글이 옵니다. 아마 그분 돌아가실때까지 올 듯...;;;

  • areite 2010.02.03 11:04 신고 ADDR EDIT/DEL REPLY

    개인적으로는 다 이해해서 지지나 반박이나 뭔가 해보고 싶습니다.

    • snowall 2010.02.03 16:53 신고 EDIT/DEL

      저도 그렇고 싶은데, 저분은 자기 논리를 이해하건 말건 신경쓰지 않아요. 전혀 수학적인 논리가 없습니다.

  • queeng 2010.02.18 22:31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는 이재율씨보다 snowall님이 더 대단하신듯하네요.
    저걸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답장해 주시다니.ㅋ
    그리고 답장 하나 하나가 굉장해요...

    • snowall 2010.02.18 22:47 신고 EDIT/DEL

      이정도 해줬으면 첨부된 논문을 읽고 숙고 해봤다는 건 좀 알아줘야 할텐데 말입니다 -_-;

  • 수연 2012.03.23 04:41 신고 ADDR EDIT/DEL REPLY

    ㅋㅋ

  • 2012.12.16 00:17 신고 ADDR EDIT/DEL REPLY

    역시 이재율씨는
    유명하네요 ㅋㅋ

    • snowall 2012.12.16 00:24 신고 EDIT/DEL

      덕분에 저도 좀 유명해졌더군요 -_-;;;

  • 내바세 2014.02.04 22:03 신고 ADDR EDIT/DEL REPLY

    증명이 될 수 없는 명백한 이유를 쉽게 말해주면 언젠가는 스스로 깨닫게 될텐데 대부분의 답변은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이 아닌가 싶네요.

    페르마는 n이 4 이상의 짝수인 경우를 모두 증명한 사실이 없고 단지 n=4일 때 증명하였고 이 결과는 단지 4n에 대하여 적용될 뿐이다.

    1. 제1방법이 증명이 될 수 없는 이유
    증명을 위하여 도입한 등식 Y+A=X+B=Z에서 A=B이면 X=Y이므로 이것은 피타고라스 정리로 나타내면 빗변이 Z^(n/2)이고 나머지 두 변이 X^(n/2)인 이등변직각삼각형에 해당된다. 즉, {X^(n/2)}^2+{X^(n/2)}^2={(2X^n)^(1/2)}^2과 같이 빗변은 Z^n=2X^n으로서 Z=2^(1/n)X이다. 이재율씨의 방법과 같이 복잡하게(한 줄이면 확인할 수 있는 것을 쓸데없이 수식 조작을 한 것 뿐임) 확인하지 않더라도 X^n+Y^n=Z^n에서 X,Y가 자연수이면 Z는 반드시 무리수가 되어 X^n+Y^n=Z^n이 성립되는 자연수 X,Y,Z는 존재하지 않음을 쉽게 알 수 있다
    제1방법은 단지 이등변직각삼각형에 대해서 증명한 것에 불과하다. A≠B일 경우도 증명되어야 한다. 실제로 이 증명은 X≠Y일 때만 증명하면 되고 이런 방식의 연역적인 증명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와일즈의 증명을 포함하여 새로운 증명이 나오더라도 귀납적인 증명으로 가능해진다.)

    2. 제2방법이 증명이 될 수 없는 이유
    a=Z^(n/2)-Y^(n/2), b=Z^(n/2)-X^(n/2)일 때
    X^(n/2)=(2ab)^(1/2)+a ---(1)과 Y^(n/2)=(2ab)^(1/2)+b ---(2)는 n≥3일 때 이미 X,Y,Z가 모두 자연수이면 성립될 수 없는 식이다.
    따라서 (1)과 (2)로부터 유도된 등식 (XY)^n=2a^3b+2ab^3+13(ab)^2+6ab(a+b)(2ab)^(1/2) ---(3)에서 X,Y,Z를 모두 자연수로 가정하면 당연히 등식은 성립되지 않는다. 다시 말해서 (3)식은 X,Y,Z가 모두 자연수가 아닌 조건일 때 (1),(2)로부터 유도될 수 있는 등식이다. 따라서 당연히 X,Y,Z가 모두 자연수인 조건에서 등식 (3)은 성립될 수 없다. 이 결과를 가지고 좌변인 (XY)^n은 자연수가 되고, 우변은 무리수가 되는 모순이 발생한다고 말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

    만약 처음부터 "X^n+Y^n=Z^n이 성립되는 자연수 X,Y,Z가 있다고 가정하고 대수식을 전개해서 (3)식을 얻고 좌변(자연수)≠우변(무리수)임을 확인했다."고 하여도 X^n+Y^n=Z^n이 성립되는 자연수 X,Y,Z가 없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 아니다. 식 (3)이 어떤 조건에서도 성립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이것은 잘못된 가정으로 인해서 나올 수도 있는 것이므로 가정이 잘못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해 주어야 한다. 결국은 처음부터 다시 증명해야 되는데 이처럼 이 문제는 귀류법으로 증명하게 되면 순환논리에 빠지게 되어 있다.



    덧붙이고 싶은 말!!!

    내용을 정정합니다.

    '수학사에 기록된 1997 년도 발표 미국 프린스턴대학 엔드류와일즈 교수의 페르마정리 증명은 불분명합니다. 고등과학원 금종해, 서울대 김명환, 연세대 서수길, 한국교원대 신현용 교수 등은 이미 인정하였습니다.'라는 내용인데 뒷 부분만 봤군요.

    와일즈의 증명이 불분명하다는 의견을 이 분들이 내놓았다는 얘기였는데 제가 자세히 보지 못했군요.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립니다.

    다른 곳에서도 본적이 있지만 대부분의 답변이 아래와 같습니다

    "[2^{(n-1)/n}+…+2^(2/n)+2^(1/n)](자연수)^(1/n)이 무리수가 아닐 수 있다." - 이런 애매한 답변보다는 정확한 이유를 제시했으면 아마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겠죠.

    더 중요한 것은 "{(무리수+1)(자연수)}^(1/n) ---(4)로 표현되는 자명한 무리수입니다."이더라도 이 증명에서 이 내용은 무의미한 것이라는 설명을 해줄 필요가 있었는데 그런 답변을 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 snowall 2014.01.30 20:43 신고 EDIT/DEL

      과연 그렇다고 받아들였을까요.......설마요...ㅎㅎ

    • snowall 2014.01.31 09:12 신고 EDIT/DEL

      덧붙이신 부분에 대하여, 사실이라면 그 분들이 교수 자격을 박탈당해도 할 말이 없는건 사실이지만, 도저히 그랬을 것이라 믿을 수 없는 분들을 언급했기 때문에 전혀 사실이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아니면 다른 뜻으로 한 말을 이재율씨가 오해해서 '인정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겠죠.

      저는 뭐... 이재율씨가 진교택 교수님이나 박부성 교수님같은 저명하신 분과 저를 동급으로 취급해서 영광이었을 따름입니다.

    • snowall 2014.02.04 22:21 신고 EDIT/DEL

      댓글 내용을 계속 정정하시는 것 보다는 밑에 추가로 달아주시는 것이 더 보기 편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하는 편이 맥락을 파악하기에 더 좋고요. 제가 기억력이 나빠서 전에 뭐라고 했고 이번에 뭐라고 고쳤는지 하나도 기억이 안 나거든요.

      아무튼, 애매한 답변보다 정확한 이유를 제시했다면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을지도 모르지만,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인정했을 것 같지 않습니다. 과연 단 한명도 그렇게 정확하게 답해주는 사람이 없었을까요? 게다가 거기에 대한 더 정확한 답변을 설명하려면 제가 정수론을 훨씬 더 깊이있게 공부하고 답을 줘야 합니다. 정수론 D+받은 사람으로써 딱히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았네요.

      http://snowall.tistory.com/548
      http://snowall.tistory.com/569
      http://snowall.tistory.com/1307
      http://snowall.tistory.com/1748
      그리고, 위의 네 글을 참고하신다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까지 다 읽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그 아저씨랑 하루이틀 싸운게 아니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