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딩에 대해 안좋은 추억이 여럿 생긴다. 물론 난 아이들이 개념없는 짓을 하는 것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나한테 직접적인 민폐만 끼치지 않는다면야. 근데 민폐를 끼치니까 문제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집 앞 마당에 이런것을 버리고 갔다. 빵보다 스티커가 맛있는 건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th 봉투 버전도 있다. -_-; 스티커가 대체 무슨 맛이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것들을 바빠서 놔두고 그냥 들어갔다가 다음날 아침이 되니 다른 종류로 추가되어 있다.

저기, 나... 그래도 밥은 먹고 다니거든.

빵 만드는 회사들은 아주 많이 반성해야 할 것 같다. 먹을거 갖고 장난치는 사람들은 벌받는댔거든.
이러니 산타 클로스가 크리스마스에 할일이 없지. 쯧쯧.

그리고 며칠이 지난 오늘, 종류가 추가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충 다 먹긴 먹었는데, 뭔가 많이 남아있네. 그래도 앞에서 보았던 한입먹고 버린 애들보다는 좀 낫다는 생각이 들지만, 결정적으로 저긴 내 자취방 앞마당이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그놈이나 그놈이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이 옆으로 몰아놓고 간 봉지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내 자취방 앞마당의 전경이다. 저걸 "마당"이라고 불러도 되느냐는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그 단어 이외의 적당한 단어가 내 어휘력으로는 떠오르지 않았다. 저 구석 안쪽에는 예전에는 20대 후반의 아가씨가 살았지만 지금은 오타쿠로 추정되는 아저씨가 살고 있다. 바로 오른쪽 옆에 보이는 문이 내 방으로 들어가는 문.
보다시피 왼쪽 위가 찻길이다. 네덜란드도 아니고, 길보다 집이 낮아...

추가 : 며칠전 아침에 문제의 띠부띠부 씰이 들어있는 케로로 빵을 사 먹었다. 제목은 "초코렛 크림빵". 맛?
음..."맛"이라는 얘기지. 빵이 상당히 puck puck하다는 느낌이다. 목이 메였다.
by snowall 2007. 12. 28. 10:54
  • 꼬이 2007.12.27 12:05 신고 ADDR EDIT/DEL REPLY

    그래서 산타 할부지가 살이 찌는 건가요?
    불쌍한 할아버지..ㅠ.ㅠ
    사실 스티커 때문에 과자나 빵을 사는 아이들이 많아요..
    어른들이 무언가에 미친듯이 빠지듯이 아이들도 그런데 매력을 느끼나 봐요..ㅎㅎ
    한때 꼬이도 어렸을 때 딱지스티커에 눈이 멀었다는..ㅎㅎㅎ
    그렇지만 저렇게 먹는 것을 버리다니 음...문제 있네요..

    • snowall 2007.12.27 14:16 신고 EDIT/DEL

      그러게요. 어쨌든 스티커로 애들 유혹하는 행위는 근절되어야합니다.

  • 이레오 2007.12.27 18:37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도 저거 먹는데 먹다보니 쫌 질리는 맛이드라구요..
    근데 저건 쫌 심하다.. 곧잇음 이글을 본 초글링들은..
    음식물쓰레기통에 버릴듯..(그러는녀석 있습니다)

    맛대가리없는 빵에 환장하는구나

    • snowall 2007.12.27 19:38 신고 EDIT/DEL

      쓰레기통에만 버려도 별로 신경 안쓸 겁니다. -_-;

    • 이레오 2007.12.28 12:05 신고 EDIT/DEL

      추가된 사진과 생각 : 이거 완전 반지하제왕!!
      잠복한뒤에 쓰레기 버리면 아가리에다가 집어넣으센!!

    • snowall 2007.12.28 12:17 신고 EDIT/DEL

      그게, 또, 반지하는 아니구요. 1층입니다. 차도가 1층보다 높이 있을 뿐이죠. -_-;
      반지하라면 차라리 좋죠. 마당이 없을테니까요.

  • emanoN 2007.12.27 19:01 ADDR EDIT/DEL REPLY

    난 첨에 스티커 땜에 빵사고 버린다는 애들 얘기 듣고 과장 섞인 농담인줄 알았다. 근데 장난이 아니었구나. ㄱ-
    저기, 나... 그래도 밥은 먹고 다니거든.<-아놔 근데 이거 왜케 웃겨. o<-< 초글링 푸드뱅크냐.

    • snowall 2007.12.27 19:39 신고 EDIT/DEL

      집앞에 떨어져 있으니 참 말세라죠.
      아무튼 저는 밥은 먹고 다녀요 -_-;

  • 꼼지락 2007.12.28 02:30 신고 ADDR EDIT/DEL REPLY

    http://news.media.daum.net/culture/woman/200712/27/hankookis/v19402658.html
    관련 기사가 있네요.ㅋ
    제가 초딩때도 저런 빵이 유행했었는데 말이죠. 포켓몬스터 ㅡㅡ;;
    전 스티커보다 빵에 관심이 많던 아이긴 했지만 말이죠.ㅋㅋ

    • snowall 2007.12.28 11:26 신고 EDIT/DEL

      빵맛을 한번 보긴 봐야겠군요. -_-;

  • Jishaq 2007.12.28 16:19 ADDR EDIT/DEL REPLY

    ㅋㅋㅋㅋㅋㅋ 전 왜이렇게 웃기죠. 저희 집 앞이라면 무지 열받겠는데,^^

    • snowall 2007.12.28 16:31 신고 EDIT/DEL

      저는 제가 사는 집 앞인데도 그다지 열받지는 않는군요. 희안하죠 -_-;
      원론적으로는 남의 집이라 그런가...
      아무튼 근처에 거주하는 바퀴벌레와 개미들이 포식하게 생겼어요.

  • mepay 2007.12.29 01:57 신고 ADDR EDIT/DEL REPLY

    시멘트 텃밭 이라고 생각해도 괜찮을것 같은데요..ㅎㅎ

    • snowall 2007.12.29 07:28 신고 EDIT/DEL

      괜찮은 생각이군요. 아무것도 자라지 않는 시멘트 텃밭에는 불우한 개미들을 위한 빵조각이 널부러져 있고...
      ...
      그런데 이렇게 얘기하니까 이상해요.-_-;

  • 파란토마토 2007.12.29 05:25 신고 ADDR EDIT/DEL REPLY

    어휴!!!!!! 이것들을 그냥.....ㅡ;;ㅡ;;

  • theQ 2007.12.29 21:11 ADDR EDIT/DEL REPLY

    정말 심각하네요.. 이런 와중에도 굶는 친구들이 있을텐데...

    • snowall 2007.12.29 22:28 신고 EDIT/DEL

      둘 다 사회문제죠. 어느쪽은 공급 과잉, 어느쪽은 공급 부족.

  • 마산남자 2008.01.03 09:01 신고 ADDR EDIT/DEL REPLY

    무서운 초딩들...

    • snowall 2008.01.07 08:59 신고 EDIT/DEL

      무섭진 않아요. -_-;
      최근 제가 초등학교 5학년의 영재들보다 머리가 좋다는 사실을 확인했거든요.

  • 라라윈 2008.01.06 23:20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도 학원에서 비틀즈(추잉 카라멜 같은거) 새거 한봉지를 모르는 애가 쓱 내밀더라구요.
    이유인 즉 먹기 싫대요..ㅡㅡ;; 다른 날, 어떤 아이가 과자만 먹느라 공부를 안하길래 "안 먹을거면 버리든가!" 했더니 "그래야겠다!" 하더니 가차없이 새거를 휙 버리더라구요..
    저 어릴적엔 먹을건 절대 버리지 말라고 배운 것 같은데, 요즘은 물질이 너무 풍요로운가 봅니다..

    • snowall 2008.01.07 09:01 신고 EDIT/DEL

      음...
      ...당황스럽군요. 보통 먹을거 내미는 것은 이성에게 작업할때만...-_-;

  • 사랑가루 2008.01.08 02:44 신고 ADDR EDIT/DEL REPLY

    빵이 얼마나 맛이 없었으면 이라는 생각이...
    빵공장에서 만든 빵도 만들고 나서 바로는 꽤 맛있어요.
    스티커라...

    • snowall 2008.01.08 08:37 신고 EDIT/DEL

      빵공장에서 바로 먹을 수 없다는 점이 문제죠. -_-;
      쩝.

  • k.b.d_star 2008.01.14 03:06 신고 ADDR EDIT/DEL REPLY

    스티커를 판매하는 행위까지 하더군요..->기사 내용에 적혔있더군요..

    오로지 빵을 먹는 목적이 아니라.. 스티커 모으는데만 목적인지라..저런 형태의 많은 부작용을 블로그에서 찾을수 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