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용산 철거민 시위 사건과 관련하여 1년 전에 작성하였던 글이 떠올랐다.(2008년 1월 23일 작성)
*갱신하여 둔다. 정확히 1년만에 현실이 될 줄이야...

영화 화려한 휴가에, 어째서 광주가 그 비극의 주인공이 되었는지 한 신부가 설명해주는 대목이 있었다.

개를 잡긴 잡아야 하는데 잡을 명분이 없으니 일단 패고 보는 거지. 그럼 개는 자기가 왜 맞는지 모르고 맞았으니 화를 내겠지. 그럼 이제 그 개는 주인에게 대들었으니 죽어야지. 그런거야.
정확한 인용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런 대사다.

이명박이 지금 각종 정책을 개편하고 있는데 이번엔 전국적으로 위와 같은 일이 일어나는 것 같다.

어쨌건 반발하는 사람은 많다. 이것이 정말 좋은 정책이지만 국민이 멍청해서 반발하든, 정말 쓰레기같은 정책이라 민심이 움직여서 반발하든, 어쨌든 반발하는 사람은 많을 것이고 엄청나게 시위도 많이 일어날 것이다. 내 예상에 최소한 90년대 초반 수준으로는 되돌아갈 것 같다. 그럼 그거야말로 이명박이 원하는 일이다. 이제, 신나게 때려잡으면 된다. 그렇게 해서 일단 자기 말을 듣지 않는 사람을 다 잡아놓고 나면 나머지는 자기 말에 찬성하는 사람들 뿐이겠지. 그럼 그 이후로는 재임중에 경제가 발전하건 말건 20년쯤 후에 "그래도 이명박이 경제를 발전시키긴 했지"라는 소리를 들을 것이다. 박정희처럼. 운하가 적자가 나건 말건 "그래도 이명박이 운하 팠으니까 지금 이만큼이라도 사는 거지"라는 소리를 들을 것이다.

백범 김구 선생의 "나의 소원"을 담아둔다. 강조하고 싶은 부분에는 형광펜을 그어 두었다.

네 소원(所願)이 무엇이냐 하고 하느님이 내게 물으시면, 나는 서슴지 않고,

“내 소원은 대한 독립(大韓獨立)이오.”

하고 대답할 것이다. 그 다음 소원은 무엇이냐 하면, 나는 또

“우리 나라의 독립이오.”

할 것이요, 또 그 다음 소원이 무엇이냐 하는 세 번째 물음에도, 나는 더욱 소리를 높여서,

“나의 소원은 우리 나라 대한의 완전한 자주 독립(自主獨立)이오.”

하고 대답할 것이다.

동포(同胞) 여러분! 나 김구의 소원은 이것 하나밖에는 없다. 내 과거의 칠십 평생을 이 소원을 위하여 살아왔고, 현재에도 이 소원 때문에 살고 있고, 미래에도 나는 이 소원을 달(達)하려고 살 것이다.

독립이 없는 백성으로 칠십 평생에 설움과 부끄러움과 애탐을 받은 나에게는, 세상에 가장 좋은 것이, 완전하게 자주 독립한 나라의 백성으로 살아 보다가 죽는 일이다. 나는 일찍이 우리 독립 정부의 문지기가 되기를 원하였거니와, 그것은 우리 나라가 독립국만 되면, 나는 그 나라의 가장 미천(微賤)한 자가 되어도 좋다는 뜻이다. 왜 그런고 하면, 독립한 제 나라의 빈천(貧賤)이, 남의 밑에 사는 부귀(富貴)보다 기쁘고 영광스럽고 희망이 많기 때문이다. 옛날 일본에 갔던 박제상(朴堤上)이,

“내 차라리 계림(鷄林)의 개, 돼지가 될지언정 왜왕의 신하로 부귀를 누리지 않겠다.”

한 것이 그의 진정이었던 것을 나는 안다. 제상은 왜왕이 높은 벼슬과 많은 재물을 준다는 것을 물리치고 달게 죽음을 받았으니, 그것은

“차라리 내 나라의 귀신이 되리라.”

함이었다.

근래에 우리 동포 중에는 우리 나라를 어느 큰 이웃 나라의 연방(聯邦)에 편입(編入)하기를 소원하는 자가 있다 하니, 나는 그 말을 차마 믿으려 아니 하거니와, 만일 진실로 그러한 자가 있다 하면, 그는 제 정신을 잃은 미친 놈이라고밖에 볼 길이 없다.

나는 공자(孔子), 석가(釋迦), 예수의 도(道)를 배웠고, 그들을 성인(聖人)으로 숭배(崇拜)하거니와, 그들이 합하여서 세운 천당(天堂), 극락(極樂)이 있다 하더라도, 그것이 우리 민족이 세운 나라가 아닐진댄, 우리 민족을 그 나라로 끌고 들어가지 아니할 것이다. 왜 그런고 하면, 피와 역사(歷史)를 같이하는 민족이란 완연히 있는 것이어서, 내 몸이 남의 몸이 못 됨과 같이 이 민족이 저 민족이 될 수는 없는 것이, 마치 형제도 한 집에서 살기 어려움과 같은 것이다. 둘 이상이 합하여서 하나가 되자면, 하나는 높고 하나는 낮아서, 하나는 위에 있어 명령(命令)하고, 하나는 밑에 있어서 복종(服從)하는 것이 근본 문제가 되는 것이다.

이에 대하여, 일부 소위 좌익(左翼)의 무리는, 혈통(血統)의 조국(祖國)을 부인(否認)하고 소위 사상(思想)의 조국을 운운(云云)하며,혈족의 동포를 무시하고 소위 사상의 동무와 프롤레타리아트의 국제적(國際的) 계급(階級)을 주장하여, 민족주의(民族主義)라면 마치 이미 진리권(眞理圈) 외에 떨어진 생각인 것같이 말하고 있다. 심히 어리석은 생각이다. 철학(哲學)도 변하고 정치(政治), 경제(經濟)의 학설(學說)도 일시적이거니와 민족의 혈통은 영구적이다. 일찍이 어느 민족 내에서나 혹은 종교로, 혹은 학설로, 혹은 경제적·정치적 이해의 충돌로 하여 두 파, 세 파로 갈려서 피로써 싸운 일이 없는 민족이 없거니와 지내 놓고 보면 그것은 바람과 같이 지나가는 일시적인 것이요, 민족은 필경 바람 잔 뒤에 초목 모양으로 뿌리와 가지를 서로 걸고 한 수풀을 이루어 살고 있다. 오늘날 소위 좌우익(左右翼)이란 것도 결국 영원한 혈통의 바다에 일어나는 일시적인 풍파(風波)에 불과하다는 것을 잊어서는 아니 된다.

이 모양으로 모든 사상도 가고 신앙(信仰)도 변한다. 그러나 혈통적인 민족만은 영원히 흥망성쇠(興亡盛衰)의 공동 운명의 인연에 얽힌 한 몸으로 이 땅 위에 사는[生] 것이다. 세계 인류가 네오 내오 없이 한 집이 되어 사는 것은 좋은 일이요, 인류의 최고요 최후인 희망(希望)이요 이상(理想)이다. 그러나 이것은 멀고 먼 장래에 바랄 것이요, 현실의 일은 아니다. 사해 동포(四海同胞)의 크고 아름다운 목표를 향하여 인류가 향상하고 전진하는 노력을 하는 것은 좋은 일이요 마땅히 할 일이나, 이것도 현실을 떠나서는 안 되는 일이니, 현실의 진리는 민족마다 최선(最善)의 국가(國家)를 이루고 최선의 문화(文化)를 낳아 길러서, 다른 민족과 서로 바꾸고 서로 돕는 일이다. 이것이 내가 믿고 있는 민주주의(民主主義)요, 이것이 인류의 현 단계에서는 가장 확실한 진리다.

그러므로 우리 민족으로서 하여야 할 최고의 임무(任務)는, 첫째로, 남의 절제(節制)도 아니 받고 남에게 의뢰(依賴)도 아니 하는, 완전한 자주 독립의 나라를 세우는 일이다. 이것이 없이는 우리 민족의 생활을 보장할 수 없을뿐더러, 우리 민족의 정신력(精神力)을 자유로 발휘(發揮)하여 빛나는 문화를 세울 수가 없기 때문이다. 이렇게 완전한 자주 독립의 나라를 세운 뒤에는, 둘째로 이 지구상의 인류가 진정한 평화(平和)와 복락(福樂)을 누릴 수 있는 사상을 낳아, 그것을 먼저 우리 나라에 실현하는 것이다.

나는 오늘날의 인류의 문화가 불완전함을 안다. 나라마다 안으로는 정치상, 경제상, 사회상으로 불평등, 불합리가 있고, 밖으로 국제적으로는 나라와 나라의, 민족과 민족의 시기(猜忌), 알력(軋轢), 침략(侵略), 그리고 그 침략에 대한 보복(報復)으로 작고 큰 전쟁이 끊일 사이가 없어서 많은 생명과 재물을 희생하고도, 좋은 일이 오는 것이 아니라 인심(人心)의 불안(不安)과 도덕(道德)의 타락(墮落)은 갈수록 더하니, 이래 가지고는 전쟁이 끊일 날이 없어, 인류는 마침내 멸망하고 말 것이다. 그러므로 인류 세계에는 새로운 생활 원리(生活原理)의 발견(發見)과 실천(實踐)이 필요하게 되었다. 이야말로 우리 민족이 담당한 천직(天職)이라고 믿는다.

이러하므로, 우리 민족의 독립이란 결코 삼천 리 삼천만만의 일이 아니라, 진실로 세계의 전체의 운명에 관한 일이요, 그러므로 우리 나라의 독립을 위하여 일하는 것이 곧 인류를 위하여 일하는 것이다.

만일, 우리의 오늘날 형편이 초라한 것을 보고 자굴지심(自屈之心)을 발하여, 우리가 세우는 나라가 그처럼 위대한 일을 할 것을 의심한다 하면, 그것은 스스로 모욕(侮辱)하는 일이다. 우리 민족의 지나간 역사가 빛나지 아니함이 아니나, 그것은 아직 서곡(序曲)이었다. 우리가 주연 배우(主演俳優)로 세계 역사의 무대(舞臺)에 나서는 것은 오늘 이후다. 삼천만의 우리 민족이 옛날의 그리스 민족이나 로마 민족이 한 일을 못 한다고 생각할 수 있겠는가!

내가 원하는 우리 민족의 사업은 결코 세계를 무력(武力)으로 정복(征服)하거나 경제력(經濟力)으로 지배(支配)하려는 것이 아니다. 오직 사랑의 문화, 평화의 문화로 우리 스스로 잘 살고 인류 전체가 의좋게, 즐겁게 살도록 하는 일을 하자는것이다. 어느 민족도 일찍이 그러한 일을 한 이가 없으니 그것은 공상(空想)이라고 하지 마라. 일찍이 아무도 한 자가 없기에 우리가 하자는 것이다. 이 큰 일은 하늘이 우리를 위하여 남겨 놓으신 것임을 깨달을 때에 우리 민족은 비로소 제 길을 찾고 제 일을 알아본 것이다. 나는 우리 나라의 청년 남녀(靑年男女)가 모두 과거의 조그맣고 좁다란 생각을 버리고, 우리 민족의 큰 사명(使命)에 눈을 떠서, 제 마음을 닦고 제 힘을 기르기로 낙(樂)을 삼기를 바란다. 젊은 사람들이 모두 이 정신을 가지고 이 방향으로 힘을 쓸진댄, 30년이 못 하여 우리 민족은 괄목상대(刮目相對)하게 될 것을 나는 확신(確信)하는 바이다.

어째서.
무려 60년 이상 지난 글인데 아직도 유효한 것일까. 시대가 바뀌었으나 백범 정신이 죽지 않아서인가, 아니면 아직도 이 글이 유효할만큼 우리나라가 독립하지 못한 것일까. 안타깝다. 백범 선생은 30년을 예측했으나 60년이 지나도록 그의 소원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ㅋㅋㅋ
그래서, 이명박 선생. "나의 소원"도 영어로 가르치라고 지시하시게요?
근래에 우리 동포 중에는 우리 나라를 어느 큰 이웃 나라의 연방(聯邦)에 편입(編入)하기를 소원하는 자가 있다 하니, 나는 그 말을 차마 믿으려 아니 하거니와, 만일 진실로 그러한 자가 있다 하면, 그는 제 정신을 잃은 미친 놈이라고밖에 볼 길이 없다.

by snowall 2009.01.24 01:22
  • 이레오 2008.01.23 11:15 신고 ADDR EDIT/DEL REPLY

    쿠하하하하하 김구선생님은 아직까지도 우리가슴에 남아있는거였습니다.. ㅋㅋㅋㅋ

    • snowall 2008.01.23 13:52 신고 EDIT/DEL

      대략, 김구 선생님이 하늘에서 통곡하실 것 같습니다.

  • 꼼지락 2008.01.24 22:23 ADDR EDIT/DEL REPLY

    사실 영어로 수업한다고 메스컴에 떠벌리는 학교들에선 이제 다른 과목들은 물론 영어수업을 영어로 하지 않죠. 그래서 더이상 그런식으로 수업한다고 TV에도 안나옵니다. 영어로만 진행하는 엄청나게 비효율적입니다. 한국말로 가르치면 10분이면 될 것을 영어로 가르치면 50분 수업을 다 써야 하니까요. 게다가 학생중 한 명이라도 혹여 못알아듣는 부분이 생기면 불공평한 수업이 되기 때문이죠. 누군 알아듣고 누군 못알아듣고..
    전국민이 영어를 자기말처럼 잘한답니까? 또, 모든 학교 선생님들이 영어로 수업하실 만큼 영어실력이 되실까 도 의문입니다. 그리고 이제 그나마 배우던 영어를 완전포기하는 학생들이 늘어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들고요. 그게 아니면 아마 영어학원의 황금기가 찾아오겠죠.

    땅파기부터 시작해서, 국민들에게 걱정거리를 듬뿍 안겨주시는 MB십니다.

    • snowall 2008.01.24 23:02 신고 EDIT/DEL

      뭐...어쨌건 이명박은 영어때문에 불편할 일은 없겠죠. 통역사 쓸테니까요

  • 별빛기차 2008.01.28 01:53 신고 ADDR EDIT/DEL REPLY

    김구 선생님 이후로는 민족의 지도자가 나오지 않는 이 서글픈 현실... ㅠㅠ

    • snowall 2008.01.28 08:55 신고 EDIT/DEL

      누군가 지도자가 되길 바라지 말고 스스로가 지도자가 되기를 모두가 바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클리세 2008.02.02 11:35 ADDR EDIT/DEL REPLY

    트랙백 걸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읽고 많은 걸 배웠습니다. ^^
    요즘의 눈으로 '나의 소원'을 다시 읽게 되니 더더욱 와닿습니다.

    • snowall 2008.02.02 11:53 신고 EDIT/DEL

      김구 선생이 참 지도자였음을 다시 느끼면서, 현재의 우리나라에는 이만큼 생각하는 사람도 없다는 것을 느낍니다.

  • berserk 2008.02.03 16:21 ADDR EDIT/DEL REPLY

    트랙백 보내주셔서 찾아왔습니다.
    왠지 곧 때려잡힐 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저만이 아니었군요.
    독립이 후 이 좁은 땅덩어리에서 자신의 영위를 위해서만 사는 것들만 튀어나오니
    참으로 안타까울 뿐입니다.

    • snowall 2008.02.03 16:32 신고 EDIT/DEL

      혼자만의 느낌이었으면 이렇게 크게 커질일도 아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