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실 데스크탑에 페도라코어6을 깔았다. 좋아진것 대빵 많다. 나빠진건 아직 많이 안써봐서 모르겠다.

1. compiz가 바로 지원된다
이거 대박 기능이다. matrox g450밖에 안되는 내 허접한 그래픽카드임에도 불구하고 울렁거림wobble이랑 3D 화면 전환이 바로 지원된다. 게다가 꽤 쓸만하다. 물론 결국 뻗었지만, nVidia나 ATI 그래픽카드에서 Xorg7.1의 정식 드라이버가 나온다면 그쪽에서는 아주 날아다닐 듯 싶다. 윈도그 비스타랑은 비교도 안되는 ㅋㅋ

2. 뭔가 빨라졌다
보통은 버전이 올라가면 높은 사양을 기대하고서 저사양PC에서는 버벅대는데, 이놈은 좀 더 빨라진 것 같다. 뭐, 그냥 뭔가 좋아졌겠지라는 막연한 기대감때문에 생기는 플라시보 효과일 수도 있겠지만.

3. 날씨 모듈이 업데이트 됐다
패널에 기상상황을 알려주는 위젯을 쓰는데, 전에 있던 미군부대가 철수된 이후로 기상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곳이 많이 생겼는데, 그런 곳이 모두 업데이트 되어서 사라져 버렸다. 좋은건지 나쁜건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업데이트 됐다.

4. yum이 이상해졌다
더 느려진건지 더 좋아진건지...
버전은 업데이트가 됐는데 어디가 좋아진건지는 잘 모르겠다. 시작할때 옵션을 주고 시작하는건 아주 좋다.

5. 가장 중요한거 폰트 버그 고침
어떻게 된건진 모르겠지만, FC5에서는 윈도우 굴림/돋움/바탕/궁서체나 썬 굴림/돋움/바탕/궁서체 등은 글자가 제대로 표현되지 않는 버그가 있었다. 즉, 글자들을 마우스로 드래그해서 한번 선택했다가 없애면 글자를 새로 렌더링 하면서 글자가 아예 없어지는 버그였다. 아마 pango쪽 버그가 아닐까 싶긴 한데, 아무튼! 이 버그가 고쳐졌다. 이제 윈도우랑 리눅스에서 똑같은 폰트를 이용해서 편안한 웹 서핑과 코딩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아무튼, 위의 내용들은 페도라코어6이기 때문이라기보다는 그놈이 버전업되면서 생긴것들도 많은 것 같다. 하지만 그건 그거고 나같은 엔드유저들은 그냥 쓰는거지 뭐.

아쉬운점은, matrox에서 최근에 내놓은 그래픽 드라이버가 Xorg를 7.0까지만 지원한다는 점이다. FC6에서는 Xorg버전이 7.1이기 때문에 작동을 안한다. 난감한 문제긴 하지만, 내가 드라이버를 개발할 입장은 아니니까 받아들여야겠다. 부디 조만간 7.1을 지원하는 드라이버가 나오길 바랄 뿐이다.
by snowall 2006.10.26 01:39
  • Xeonia 2006.12.14 11:15 ADDR EDIT/DEL REPLY

    리눅스를 깔아보려다가, 이 글을 검색해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어떤 분이 페도라코어를 추천해주셨는데, 다른 리눅스들에 비해서 좋은가요?
    그리고 하나 더 여쭙자면, 구체적으로 윈도우 시리즈보다 리눅스가 좋은 점은 어떤건가요?

    • snowall 2006.12.14 12:33 신고 EDIT/DEL

      깔기 쉬운 운영체제로는 우분투를 추천하던데요. (전설에 의하면 CD넣고 깜빡 정신을 놓고 있다보면 설치되어 있다고...)
      저는 Fedora Core시리즈를 쓰고 있는데, 그다지 어려울 건 없습니다. 만약 초보시라면, 설치는 설명을 좀 읽어보다가 지겨울때 엔터나 Next를 클릭하는 것만으로 끝납니다.
      (닭도 까는 리눅스...라는 말도 돌았었는데요. 우분투의 뿌리인 데비안은 엔터키에 모이만 뿌려두고 닭을 풀어두면 설치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물론 전설에 의하면...입니다)

      다른 리눅스 배포판과 비교해서 Fedora Core가 가지는 장점은 잘 모르겠습니다. 다른 배포판을 써본적이 없어서요.
      리눅스가 윈도우보다 좋은 점보다, 일단 단점부터 얘기하죠
      1. 윈도우용 게임이 실행되지 않는다 : 장점일지도 모르죠 -_-;
      2. 국내 웹 사이트를 돌아다니는데 애로사항이 꽃핀다. 이건 우리나라 인터넷 환경이 너무나 잘 되어 있어서 생기는 문제입니다.
      3. 특히 인터넷 뱅킹/공인인증서 활용은 완전 불가능하죠.
      4. HWP파일 읽기 힘듭니다. 이것만으로 사실 엄청 좌절입니다만, 다행히도 아래한글 개발사에서 리눅스용 아래한글을 개발하고 있으며, 그럭저럭 잘 돌아가고 있습니다. 물론 상용이죠.

      적당한 장점을 몇가지 열거하자면 대충 아래와 같은데요
      1. 바이러스에서 완전 자유롭다. 윈도우가 대세니까 바이러스의 파급 효과는 당연히 윈도우용일때 극대화 됩니다. 자연스럽게 리눅스용 바이러스는 출현하지도 않고 출현하더라도 조용히 계정만 지우면 모든게 끝납니다.
      2. 싸다. 대부분의 리눅스 배포판은 무료로 구할 수 있습니다. 윈도우는, 우리나라에서는 암흑의 경로를 통해 공짜로 구할 수 있긴 하지만, 아무튼 15만원에서 40만원가까이 하죠. 이 돈이면 데스크탑 한대를 더 살 수 있습니다.
      3. 재미있다. 뭐랄까, 윈도우에서는 느낄 수 없는 손맛이 있습니다. 원한다면 엄청난 자유도로 튜닝할 수 있죠.
      4. Beryl이나 Compiz같은 윈도우 매니저를 이용하면 윈도우Vista의 Aero 정도의, 또는 그 이상의 윈도우 조작 효과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효과는 비스타의 권장사양보다 낮은 사양에서도 잘 굴러갑니다.
      5. 테마가 이뻐요. 윈도우XP의 몇가지 테마보다 리눅스 테마가 훨씬 자유도도 높고 더 많이 개발된 것 같습니다.
      6. 프로그램/웹사이트 개발 환경이 기본 제공됩니다. gcc라든가, vi라든가, Eclipse라는 IDE도 기본 제공이죠. Dreamweaver급의 프로그램으로 Bluefish라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7. 다중 사용자 기반입니다. 윈도우는 사용자 계정 개념이 있긴 하지만 사용자들이 인식하기에 로그인/로그아웃 없이 그냥 무조건 쓰는 운영채제죠. 리눅스는 원래 다중 사용자 기반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각각의 사용자가 처음부터 Private을 보장받습니다. 윈도우는 계정을 만들 때 관리자 계정을 주지 않으면 우리나라 웹 사이트를 사용하는게 불가능하기 때문에, 따라서 사용자간의 Private도 보장이 안됩니다.
      8. 터미널. 윈도우에서 cmd를 이용해서 커맨드 모드로 뭔가를 한다는건 미친짓이죠. 모든 것은 마우스로 처리됩니다. 하지만 리눅스는 터미널의 쓸모가 아주 많고, 심지어 마우스로 처리하는 것 보다 더 편한 경우도 많습니다.

      몇가지 더 있겠지만, 아무튼 제가 쓰면서 그냥 개인적인 느낌을 몇자 적어보았습니다.
      저도 카트/스타크가 아니었다면 아마 리눅스만 썼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