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제목은 저렇게 적어놨으나 이것은 무료신문을 보는 것을 옹호하거나 비난하는 글이 아니다. 그냥 오늘 아침에 지하철타고 출근하다가 느낀점을 적을 뿐이다.

지하철 근처에서는 아침마다 무료신문을 나눠준다. 왜? 읽으라고.

난 무료신문을 읽지 않는다. 인터넷으로 충분히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아침에 출근하면서는 잠을 좀 더 보충하거나 책을 읽는 귀중한 시간으로 쓰고 싶다.

그런데, 지하철 자리에 앉아보자. 바로 앞에 서 있는 사람이 신문을 읽고 있다. 신문을 쫙 펼쳐서 읽는 사람은 없다. 지하철 예절이다. 즉, 이미 본 페이지는 완전히 제껴서 놓는다.

난 항상 궁금했다. 어째서 무료신문은 짝수 페이지에만 기사가 있고 홀수페이지는 항상 전면 광고인지. 오늘 아침에 깨달았다. 나는 앉아있고 서있는 사람은 신문을 본다. 그리고 내 눈앞에는 "항상" 광고만 보여진다. 홀수페이지의 전면 광고는 신문을 들고 읽는 사람을 위한 것이 아니다. 아주 많은 사람들이 신문을 서서 읽고, 그 앞에는 아주 많은 사람들이 자리에 앉아있다. 즉, 무료 신문을 보는 댓가로 그 사람은 공짜로 광고판을 들고 서 있는 셈이다.

비슷한 알바로는 명동 등지의 사람 많이 모이는 곳에서 "화살표" 광고판을 손으로 높이 들고 서 있는 시급 3천원짜리 알바가 있었다.

따라서 무료신문을 보는 것은 광고판을 들고 있는 것과 같은 효과가 난다. 뭐, 무료 신문을 발행하는 신문사들이 독자를 광고 요원으로 쓰건 말건 그건 신경쓸일이 아니다. 어쨌든 독자는 신문을 읽을 뿐이고, 거기에 붙어서 광고는 그냥 매달려 있을 뿐이니까.

--

요새는 페이스북이 광고판이 되고 있다. 재밌어 보이는 사진을 짤방으로 달고, 거기에 자기가 광고하고 싶은 글을 끼워넣어서 공유를 시킨다. 사람들은 재밌다고 공유하고, 댓글달고 하지만 사실은 자발적으로 광고를 해주고 있는 것이다. 일종의 바이럴 마케팅.

https://www.facebook.com/ILSIM365/posts/545930688917485

참고로, 청개구리투자클럽은 로또 당첨번호 추천서비스랑 같은 개념일 거다. 수만명의 사람들에게 다양한 종목을 적당히 추천해 주면 그중 일부는 수익을 낼 것이고, 그런 사례들만 모아서 광고하면 다들 대박난 사람들밖에 없겠지. 그리고 거기서 수익은 수수료나 월회비 같은걸로 챙길 것이고.

주식에 자신 없고, 시간 없으면 간접투자를 해라. 저런 추천종목 믿고 추천하는건 주식투자가 뭔지 모르는 사람이나 하는 짓이다.


by snowall 2008.02.12 00:15
  • 꼼지락 2008.02.12 01:57 신고 ADDR EDIT/DEL REPLY

    사실 무료신문이 아니고, 광고를 해줄 대가로 주는 일종의 급료가 되겠네요. 그동안은 광고를 봐주는 대가로 기사도 보여준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닌가 봅니다.

    • snowall 2008.02.12 09:08 신고 EDIT/DEL

      급료는 아니죠. 정확히는, 독자를 광고판으로 이용하는 것입니다. (나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그냥 "상업적"이라는 뜻입니다)

  • 이레오 2008.02.13 19:07 신고 ADDR EDIT/DEL REPLY

    돈받고팔면 정말 재수없는 놈이라고 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