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로울 것 같지 않은가? 트랙백으로 소설을 쓴다는 것은?

자, 복잡한 저작권문제는 모두 의식의 저편으로 날려 버리자. 이건 실제로 소설을 썼을 때 고민해 보도록 하고, 트랙백으로 스토리가 있는 글을 쓴다는 것이 어떤 걸까를 생각해 보았다.

트랙백은 어떤 글을 읽고서, "내가 저거랑 관련된 글을 써놨으니까 내 글도 한번 읽어봐요"라는 뜻을 가지는 링크를 뜻한다. 즉, A라는 글이 있으면 B라는 글이 A에 트랙백을 보낼 수가 있고, 그럼 A에는 B로 갈 수 있는 링크가 생긴다. 만약 C라는 글도 A에 트랙백을 보낸다면 A에는 B와 C로 가는 링크가 생긴다.

예전에 릴레이 소설이라는 것이 있었다. 그것은 여러사람이 돌아가면서 소설을 쓰는 것이다. 트랙백 소설은 이것보다 좀 더 열려있다고 보면 된다. 릴레이 소설은 앞사람이 적은 내용을 모두 이해한 후에 그 뒷얘기를 적어야하지만, 트랙백은 마음에 드는데서 갈라져 나올 수가 있는 것이다. 가령 A-B-C순으로 이야기가 되어서 D를 적어야 하는데, 누군가가 "난 A에서 B로 가기보다는 B'으로 갔으면 좋겠어"라고 한다면, A-B'으로 새로운 글이 되는 것이다.

이 소설을 읽는 방법은 A를 먼저 읽고, 여기에 트랙백으로 달린 B와 B'의 제목이나 짧은 몇 문장만 읽고서 스토리 진행을 선택하는 것이다. 주인공이 죽는 시나리오냐, 살아남는 시나리오냐 하는 것이다. 그리고 둘 다 읽어봤는데 맘에 안들면 직접 B''를 써서 A-B''로 연결시키면 된다.
비슷한 예로서, 예전에 "게임북"이라고 하는 하이퍼텍스트 소설이 있었다. 슈퍼마리오 게임북이라든가 등등.

또한, 릴레이 소설은 순서가 된 사람이 쓰지 않으면 더이상 진행할 수 없지만, 트랙백 소설은 열려있다. 누구든지 글에 트랙백을 걸어서 스토리를 진행시킬 수 있는 것이다. 가장 처음에 시작한 1번 글만 제대로 시작한다면 된다.

이 아이디어가 이미 블로그 세계에서 돌아다니고 있는지는 아직 조사해 보지 않았다. 단순히
떠오른 아이디어이며 메모 차원에서 적어둔다.
신고
by snowall 2007.01.04 14:32
  • 아리엘 2007.01.04 17:22 신고 ADDR EDIT/DEL REPLY

    괜찮네요~ 한번 시도해볼까요 ㅎ;;

    • snowall 2007.01.04 18:38 신고 EDIT/DEL

      그 결과물로서 여러 갈래들이 SF도 되고 판타지도 되고 순수문학도 되는 묘미가 있을 것 같네요

  • 아리엘 2007.01.05 10:16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거 당장에 널리 퍼뜨리기는 어렵겠지만 제가 활동하는 클럽의 공간에서 시작해봐도 댈까요? 일단 아이디어를 내셨으니 한번 여쭙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번거롭지만 제 방명록쪽에 답변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ㅠㅠ/

  • Read&Lead 2007.09.02 22:56 신고 ADDR EDIT/DEL REPLY

    질 들뢰즈의 '리좀'이 연상됩니다. ^^

    "줄기들의 모든 점이 열려 있어서 다른 줄기가 접속될 수 있는 것, 혹은 다른 줄기의 어디든 달라붙어 접속할 수 있는 것, 하지만 접속한 줄기들이 어느 한 점으로 귀결되지 않으며, 배타적 이항성도 작동시키지 않는 것. 리좀은 어떤 다른 점과도 접속될 수 있고 접속되어야 한다. 이런 접속에서는 접속되는 항이 달라지거나 접속의 지점이 달라지면 접속의 결과 만들어지는 것 전체가 달라진다. (이진경의 노마디즘 중에서)"

    • snowall 2007.09.03 00:32 신고 EDIT/DEL

      저는 이 글을 읽고 레고가 생각나는군요.

  • anotheroom 2008.08.19 15:10 신고 ADDR EDIT/DEL REPLY

    소설관련 자료 검색하다가 들렀어요. 재밌을듯+_+ 혹시 지금 진행하고 계신가요?

    • snowall 2008.08.19 17:28 신고 EDIT/DEL

      http://snowall.tistory.com/70 를 참고해 주세요.

      물론 진행중입니다.
      뭐...장르가 맘에 안들면 새로 시작하셔도 되구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