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간만에 올린다. Judy and Mary의 "고래12호"



クラッカ-とチ-ズとワインで 크래커와 치즈와 와인으로
フル回轉(かいてん)のスクリュウはグウ!! 풀 회전의 스크류는 '부릉-!!'
スライダ-でジッパ-(はず)む 슬라이더로 지퍼는 튀네
(はい)ばっかりのている 재뿐인 하늘을 보고 있다
今度(こんど)こそ ()れたい 지금이야말로 수중에 넣고 싶다.
こぼれそうな()めてく흘러넘칠 듯한 밤이 깨어 가고

イミテ-ションのダイヤで 모조 다이아몬드로
(うそ)ばっかりのがしたいわ 거짓말뿐인 사랑을 하고 싶어
戀人 さらわれて 연인이 휩쓸려
惡魔(あくま)(しろ)から(たす)()そう 악마의 성에서 구해 내자
()きしめてれたい 꼭 껴안으며 수중에 넣고 싶어
キラメク(ほし)のアイテムを 반짝이는 별들의 아이템을

黃金色(こうかねいろ)旅人 황금색의 여행자가
ってる 物語(ものかた)りへ ごう 기다리고 있는 이야기에게로, 서둘러
太陽目覺めたら あの(ふね)()こう 태양이 깨어난다면 저 배로 가자
よりそって 雪解(ゆきど)けを바싹 붙어서 눈의 바다를 헤엄치는
くじらみたいな まだらない あのては 고래 같구나. 아직 아무도 모르는 저 하늘의 끝은
きっと まぶしすぎる ガラスの(とびら)분명, 너무나 눈부신 유리로 만들어진 문
ドルフィンキックで しびれてみたいな돌핀 킥으로 마비돼보고싶다


らない()かを 모르는 사이 누군가를

(きず)つけて ここまでたこと상처 입히며 여기까지 온 것
()()がるしぶきに날아 오르는 물보라에
せないようにした눈물을 보이지 않으려 했네
未來達 걷기 시작하는 미래들
あたしを(こま)らせないで날 곤혹스럽게 만들지 마
ひろい宇宙(うちゅう)()넓은 우주의 한 가운데의
まるでさな(いし)ころみたいよ마치 작은 돌맹이 같아요

(つか)れたあたしを ってる걷다 지친 나를 가다리고 있는
物語りへ ごう이야기로 서둘러
太陽目覺めたら あのこう태양이 잠깬다면 그 바다에 가자
よりそって 雪解(ゆきど)けを 바싹 붙어서 눈의 바다를 헤엄치는
くじらみたいな 고래같구나
まだらない あのては아직 아무도 알지못하는 저 하늘의 끝은
きっと まぶしすぎて えない분명 너무 눈부셔서 보이지 않아
太陽目覺めたら あのこう 태양이 깨어난다면 저 배로 가자

...えて...파도를 넘어서
ドルフィンキックで しびれてみたいな 돌핀 킥으로 마비돼보고 싶어

----------

그냥 정신없이 신나는 노래. JAM 스타일, 그대로랄까.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아무것도 걱정하지 않고 듣는다.


by snowall 2012.06.02 02:29

가계부

지난 1년간 쓴 가계부를 대충 분석해 보았다.


평균 지출 = 월 80만원.

거의 고정 지출항목은 식비와 교통비.


식비는 월 평균 30~40만원으로, 하루에 11000원정도의 식사를 한다는 뜻이다. 한끼에 4000~5000원짜리 밥을 먹는 셈이다. 다른 사람들한테 밥을 안쏘면 10만원으로 줄어들 것 같다.


교통비는 주유비 + 버스요금인데, 차를 끌고 서울에 가는 경우든 버스를 타고 가는 경우든 이래저래 돈을 쓰게 되어서, 월 평균 32만원정도 나온다.


의류, 문화생활비는 10~20만원정도. 대체로 책값으로 월 평균 10~20만원을 쓰고, 영화는 1년에 5편 이하로 보고 옷은 1년에 30만원어치 정도 구입하므로 비중이 크지 않다.


현재 아버지랑 같이 살고 있기 때문에 각종 공과금은 없다.

by snowall 2012.06.02 01:23

1. A supervisor has to select a three-member project team from among her 12 employees. Unfortunately, two of the employees cannot work together on the same team. With this restriction, how many different teams can she form?

문제 해설. 부장이 자기 팀원 12명 중에 3명을 골라서 프로젝트 팀을 하나 만들려고 한다. 그런데 그중 2놈이 사이가 나빠서 절대로 같은 팀을 안 하려고 한다. 그렇다면 팀을 만드는데 있어 몇가지 가능성이 있나?

해설1. 사이가 나쁜 둘을 A와 B라고 하자. A를 일단 뽑고 B를 뽑지 않는 경우의 수는 10명중 2명을 뽑는 수니까 10!/(2!8!)=45가지. 그런데 B를 뽑고 A를 뽑지 않는 경우의 수도 45가지. A랑 B랑 둘 다 뽑지 않는 경우는 10명중 3명을 뽑는 수니까 10!/(3!7!) = 120가지. 따라서 45+45+120=210가지.


해설2. 12명중 3명을 뽑는 경우의 수는 12!/(3!9!) = 220가지. 그런데 A랑 B를 둘 다 뽑는 경우는 10가지. 따라서 220-10=210가지.


2. 10 years ago, Nick's age exceeded twice Kim's age by 6. 10 years from now, three times Nick's age will exceed four times Kim's age by 30. How old will Nick be in 15 years from now?

문제해설. 10년전에 닉은 김씨 나이의 2배보다 6살 많았다. 10년 후에는 닉의 나이의 3배는 김씨 나이의 4배보다 30살 많게 된다. 그럼 15년 후에 닉은 몇살인가?

해설. 뭔 개소리인가.


n을 닉의 나이, k를 김씨 나이라고 하자. 문장을 그대로 수식으로 써 보자.

첫번째 문장: (n-10) = 2(k-10)+6

두번째 문장: 3(n+10) = 4(k+10)+30

세번째 문장. n+15 = ?


아무 생각도 하지 말고 첫번째 문장의 양 변에 2를 곱한다.

2(n-10)= 4(k-10)+12

이걸 =를 중심으로 왼쪽끼리, 오른쪽끼리 두번째 문장에서 뺀다.

3(n+10)-2(n-10) = 4(k+10)+30 - 4(k-10)-12

그리고 열심히 전개한다

3n+30-2n+20 = 4k+40+30-4k+40-12

그리고 열심히 정리한다

n+50 = 98

잘 생각해보면

n+15+35=63+35

따라서 n+15=63


3. 3^x4^y = 4,782,969 where x and y are integers. What is the value of y?

문제해설. 3의 x승과 4의 y승이 4782969이다. x랑 y는 정수다. y는 얼마인가?


해설. 0이다. 잘 생각해 보자. 


4. A firm places a 10% markup on the shoes it sells. If the firm's cost of shoes increases by 5% but the firm does not change the price, what is its new markup, rounded to nearest percent?

문제해설. 어떤 회사가 신발을 팔 때 10%를 붙여서 파는데, 비용이 5% 올라갔다. 그런데 가격은 바꾸지 않았다. 그럼 이윤이 얼마인가?

해설. 실제 가격이 나와 있지 않다는 것은 실제 가격을 얼마로 하든 답과는 아무 상관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실제 가격을 1100원으로 해도 된다. x, y같은거 써서 문제 푸는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은 나와있지 않은 값을 임의로 정해도 된다는 사실을 알아두면 좋다.

가격을 1100원으로 한 것은, 비용을 1000원이라고 가정하고 10%를 붙이면 1100원이 되기 때문이다. 비용이 5%올라가면 비용은 1050원이 된다. 그런데 가격을 1100으로 그대로 둔다면, 남는 돈은 50원이 된다. 따라서, 붙여 파는 비용은 50/1050 = 0.047619정도가 된다. %로 쓰면 대략 5%정도.


5. 10 points lie on a plane. No more than two lie on the same line. Column A Column B The number of triangles that can 120 be formed with these points.

문제해설. 평면에 10개의 점이 있다. 같은 직선에 3개의 직선이 있지는 않다. 이 점을 이용해서 몇개의 서로 다른 삼각형을 구성할 수 있을까?

해설. 10개에서 구분 없이 3개 고르는 문제와 같다. 따라서 10!/(7!3!) = 10*9*8/6 = 120가지.


by snowall 2012.06.01 12:48
  • goldenbug 2012.06.01 16:19 신고 ADDR EDIT/DEL REPLY

    고등학교 경우의 수 문제군요.
    생각해보니 전 다 잊어먹었네요. ㅜㅜ

    • snowall 2012.06.01 17:46 신고 EDIT/DEL

      네 하나는 경우의 수, 하나는 디오판토스 방정식이죠.

  • 현직 고등학생 2012.06.03 14:26 ADDR EDIT/DEL REPLY

    첫번째 문제는 전체에서 둘 다 포함된 경우만 빼면 되는거니까

    P(U)=12C3=220
    P(A)=10 (12명에서 3명 뽑는 건데 이미 2명 뽑았고 나머지 10명 중에서 1명만 고르면 되는거니까)
    P(U-A)=220-10=210

    따라서 답은 210
    이렇게 푸시면 훨씬 간단하지 않을까요?

    • 2012.06.03 14:29 EDIT/DEL

      에구, 확률이 아니라 가지수인데 기호를 잘못 썼네요...

    • snowall 2012.06.03 15:44 신고 EDIT/DEL

      잘 보시면 해설 1과 해설 2가 있습니다. ^^

2012. 3. 5.

사람들은 흔히 과정이 결과보다 중요하다고 한다. 시험 성적보다는 시험 공부를 하면서 얻은 지식이 더 도움이 된다는 뜻이다. 역설적으로, 얼마나 열심히 했는가에 상관 없이 결국은 점수로 평가받는다.

어차피 점수로, 수치로, 결과로 평가할 거면서 왜 과정이 더 중요하다고 그렇게 많이들 이야기하고 있는 것일까. 실패한 인생은 아무리 열심히 살았어도 용서해주지 않는 세상인데.

그런 사례를 보면서, 과정이 정말로 중요한 것인가 다시한번 생각하게 된다. 열심히 했지만 실패한 인생과 대충 하다보니 성공한 인생 중, 고를 수 있다면 어떻게 살 것인가. 물론 노력과 성공이 언제나 인과적으로 어울리지는 않는다.

젊은이들에게 도전하라고 그렇게 장려하면서, 뭐더라 - "소년이여, 야망을 가져라" 라던가, 실패해도 괜찮은게 아니다.

성공한 사람들에게 비싼 강연료를 주면서 성공담을 듣고 싶어하는데, 실패한 사람들에게는 그렇지 않다. 사람들은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만을 좋아한다.

사람들이 흔히 도전하지 않는 것 보다는 도전했으나 실패한 것이 더 낫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성공이 아니면 다 같은 것으로 취급한다. 도전정신을 그렇게 찬양하면서 왜 실패를 미워하는가. 무한도전도 성공했으니 망정이지, 실패했으면 과연 그 제작진들은 지금과 같은 명성이 있었을까.

오히려 실패한 사례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면, 도전했다가 실패한 사람들에게 비싼 강연료를 주고 실패 후기를 들어봐야 하는 것 아닌가.

결과는 중요하다.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애초에 "왜 성공해야 하는가?"를 따져보지 않으면 성공 자체에 휩쓸려서 결과만을 보게 된다.

목적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것 보다 더 나쁜 것은, 수단을 위해 목적을 가리지 않는 것이다.
-----
2012. 6. 1. 추가

수단을 위해 목적을 가리지 않는다는 것은, 내가 갖고 있는 이 수단을 사용할 수 있다면 목적이 뭐든지간에 일단 일을 벌린다는 것이고, 이 수단을 사용할 수 없다면 아무리 좋은 목적의 일이라도 시작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예를 들어, "남자가 칼을 뽑았으면 무라도 썰어야 한다"는 말이 대표적인 사례가 되겠다. 칼을 뽑았건 아니건간에 썰어야 할 것이 있으면 썰고, 썰어야 할 것이 없으면 잘 갖고 있으면 되는데 뽑았다는 이유만으로 무조건 뭔가를 썰어야 한다는 것은 수단을 위해 목적을 가리지 않는 것이다.

by snowall 2012.06.01 10:41
  • sac 2012.03.05 10:35 ADDR EDIT/DEL REPLY

    결론이 이해가 안가서 그러는데, 본문에 따르면 '수단을 위해 목적을 가리지 않는 것' 은 무엇에 해당하지요?

    어떤 과정을 즐기고 싶어서 성공할지 실패할지 가리지 않고 해 본다는 걸 의미한다면, 제가 보기엔 별로 나쁜거 같지는 않은데요. 혹시 그게 더 나쁘다는게 포인트인가요? 아니면 단지 역설적으로 표현하고 있을 뿐 인가요?

    '수단을 위해 목적을 가리지 않는 것' 이 모 패트레이버에 나오는 모 과장님 처럼 사는것 을 의미한다면, 별로 좋지 않은것은 분명하지만, 본문과는 전혀 동 떨어진 묘사로 생각되고.

    음, 잘 모르겠네요.

    • snowall 2012.03.05 12:05 신고 EDIT/DEL

      결론이 없으니 이해가 안다는 것은 당연합니다.

      졸려서 막 쓴 글이예요.

      아무튼, 수단을 위해서 목적을 가리지 않는 것은 수단과 목적을 구분하지 못하고 목적이 되어야 할 것이 수단으로, 수단이 되어야 할 것이 목적으로 전도되어 추구하는 것을 뜻합니다. 그게 나쁘다는건 제 의견이지 절대적인 진리인지는 모르겠네요.

  • 하루 2012.03.10 16:07 ADDR EDIT/DEL REPLY

    군대에서는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죠. ㅎ;;

http://www.mydaily.co.kr/news/read.html?newsid=201205300703531140&ext=na



장쯔이가 성상납을 했건 안했건간에 보시라이를 종북세력이라고 하는 것은 섹시한 제목으로 눈길을 끌어보려는 개수작에 불과하다.


물론 종북세력은 척결해야 하는 대상일지도 모른다. 부패 정치인인 보시라이도 척결해야 하는 대상일 것이다. 하지만 똑같이 척결해야 하는 대상이라고 해서 저렇게 연관시키는 인간은 대체 머릿속의 논리 회로가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 건가. 




내 생각엔 네이버에서 "보시라이"와 "종북"을 검색하면 나오는 저 기사 요약을 "대충" 보고서 기사 소제목을 저렇게 쓴 것 아닐까 싶다.


by snowall 2012.05.30 09:57